최종편집 2017.07.24(월)09:34
 
 
 
   
   
   
   
복지부 다국적제약 행정조사 예상보다 늦어지나?
조사 범위 놓고 고심 알려져…노바티스 재판도 참고사항
이상구기자 lsk239@medipana.com 2016-11-14 11:07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국감에서 이슈화돼 복지부가 검토 중인 다국적제약사 행정조사가 예상보다 늦어질 것이란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현실적으로 조사 범위를 어떻게 설정하느냐를 결정하는 것이 쉽지 않다는 지적이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보건복지부는 다국적제약사 행정조사의 구체적 내용을 아직 확정하지 못한 단계로 파악되고 있다.   
 
현재 복지부는 행정조사에 대해 철저하게 함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처럼 복지부의 다국적제약사 행정조사 착수가 늦어지는 것은 현실적으로 행정조사 한계와도 일정 부분 연결돼있다는 분석이다.
 
수사권이 없는 복지부가 공문을 발송해 관련 자료를 제약사들에게 요청하는 경우 취지나 목적에 맞는 자료를 얼마나 획득할 수 있느냐가 주요 사안으로 분류된다.   
 
실제 복지부는 제약사들에게 요청할 자료의 구체적 범위를 놓고 고심하는 단계로 제약업계는 추정하고 있다.   
 
조사 대상의 경우 전체 다국적제약사로 하면 형평성 차원에서 문제가 적어 고심이 적지만 구체적으로 어떤 범위의 자료를 요청하느냐는 사실상 이번 조사의 핵심으로 볼 수도 있어 결정이 쉽지 않다는 것. 
 
또한 현재 서울서부지방법원이 진행 중인 노바티스 형사재판 상황도 체크하며 파악해야 하는 등 행정조사 준비가 만만치 않은 작업으로 알려졌다.  
 
업계 소식통들은 "복지부 준비가 치밀하면 할수록 실제 행정조사 착수 시 업계에 미치느 여파가 커지는 것 아니냐"며 "조사가 지연된다면 다음 달로 이월될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다"고 언급했다.
 
<ⓒ 2016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 달기
메디파나뉴스 이상구기자 (lsk239@medipana.com) 의 다른기사 더 보기
블로그 : http://blog.medipana.com/blog/lsk239
기사작성시간 : 2016-11-14 11:07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오늘의 주요기사
비주류 당뇨·에제티미브 복합제 `돌풍`
[올 상반기 성장률 가장 높은 원외처방액 10억원 이상 품..
조현병 치료에 LAI‥"긍정적 영향력 점차 드러나는 중"
[메디파나뉴스 = 박으뜸 기자] 조현병 치료에 '장기 지속형주사제(LAI, Long-Act..
새정부 조각 마무리…'합종연횡'의 보건의료계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보건복지부 장관 임명으로 새정부 내각 조각이 사실상 ..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비주류 당뇨·에제티미브 복합제 `돌풍`
의사 '왕진' 활성화..별도 수가 추진
`동아제약 대학생 국토대장정` 20년‥의미 ..
패혈증으로 엄마가 위독해요. 이 치료는 ..
치과위생사는 간호사보다 더 많은 의료행위..
스케일링 예방교육 등등 치과의사만큼 구강..
몰래 돈 쓴거학고 몰래 여자 만난거 들켰..
실제로 보건소에서 일해보면 갑과을의 관계..

[포토] 시원한 수박으로 무더위를 물리쳐요!

 
블로그

stockings secretary
이 분야 주요기사
"공공제약사, 공산주의적 발상....
새정부 조각 마무리…'합종연횡'의 보건의료..
강제입원·장기입원 외국과 비교해 심각?‥'..
김승희 의원의 100대 과제 평가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