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년간 자살률 3배 이상 증가..女 속도 빨라

1980년대 후반 젊은층, 2010년대 초반 중년 이상 자살 많아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메디파나뉴스 = 서민지 기자] 2010년대 초반엔 1980년대 후반에 비해 자살률이 세 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밝혀졌다. 30년 전엔 20, 30대가 전체 자살자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으나 최근엔 40대 이상이 비중이 더 높아졌다.
 
서울대 의학연구원 인구의학연구소 박상화 박사팀이 통계청의 사망 통계를 이용해 자살 양상이 25년의 시차를 두고 어떻게 변화해왔는지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연령 구조가 고의적 자해 사망률에 미치는 기여 효과, 1985∼89, 2010∼14)는 한국보건정보통계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1985∼89년엔 2, 30대 자살이 전체 자살의 50% 이상(남 50.1%, 여 50.4%)이었다. 2010∼14년엔 전체 자살에서 2, 30대의 비율은 줄고 4, 5, 60대의 비율이 늘었다.
 
자살률(10만명당 자살자 수)은 1980년대 후반 8.2명에서 2010년대 초반 29.6명으로 3.6배나 증가했다. 이 기간에 남성은 3.4배, 여성은 4.1배 자살률이 높아졌다. 여성의 자살률 증가 속도가 남성보다 빨랐다.
 

여성 자살률의 증가 속도는 가파르게 올라가면서 자살 성비(性比, 여성 자살 1건당 남성 자살 발생 건수)는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980년대 후반엔 자살 성비가 2.59였으나 2010년대 초반엔 2.16으로 낮아졌다. 특히 자살 성비가 19세 이하 연령대에선 1.90에서 1.30, 2, 30대에선  2.47에서 1.58로 감소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성별·연령별로 적절한 자살 예방 프로그램 개발이 필요하다"며 "특히 40대 이상 남성의 자살률 감소를 위한 노력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아시아 지역 17개 국가 중 자살률이 10만 명당 31명으로 가장 높으며, 무슬림 국가인 이란·파키스탄·사우디아라비아·터키 등은 상대적으로 낮아 6.5명 미만이다.
 
국내 자살률(10만명당)은 2000년 13.6명에서 2011년 31.7명으로 최고점에 도달 후 2012년 28.1명, 2013년 28.5명, 2014년 27.3명으로 최근 정체 상태다. 
<ⓒ 2017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52시간 만큼 파급력 강한 '포괄임금제'
  2. 2 "질적·양적 성장한 K-바이오, 2020년 수출액 200억불 돌파"
  3. 3 바이오벤처들 글로벌화 되려면? "믿음직한 파트너와 협업"
  4. 4 실적부진 탓, R&D 투자비율 소폭↓‥신약개발 의지 계속
  5. 5 상장제약사, 10곳 중 7곳 영업이익 줄줄이 하락
  6. 6 전혜숙 의원 "재생의료법 연내 통과..의료기기 허가 단축"
  7. 7 "인터뷰 때마다 5000명의 적"‥이국종, 눈엣가시?
  8. 8 [종합] 동료 구속에 반발한 의사들 6천명 거리로
  9. 9 챔픽스 오리지널-제네릭 1100원… 울며 겨자먹기 수용
  10. 10 약사회가 작심하고 던진 '통합약사' 화두… 공론화 될까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