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7.06.27(화)18:36
 
 
 
   
   
   
   
정유년 새해 다짐으로 '금연' 어떠세요?
박으뜸기자 acepark@medipana.com 2017-01-05 08:22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그동안 몇 번이나 금연을 시도했지만 번번이 실패했던 40대 직장인 A씨는 새해 다짐으로 다시금 금연을 계획했다. 2년전부터 인상된 담배값 부담과 금연구역 확대·지정이 A씨로 하여금 금연의지를 강하게 해 준 것이다.
 
또한 올해부터 담뱃갑에 경고그림을 삽입하여 흡연자로 하여금 금연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참에 새해를 맞아 담배를 끊어보는 것은 어떨까?
 
세계보건기구(WHO)는 지금 당장 강력한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경우 2050년에는 흡연으로 사망하는 전 세계 누적인구가 1억 명이 될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연간 6만 명이 흡연이 원인으로 사망한다.
 
담배 속에는 니트로사민, 비닐 크로라이드, 포름알데히드 등의 여러 발암인자와 4,000여 가지의 독성물질, 일산화탄소가 다량 함유되어 있어 폐암, 구강암, 후두암, 식도암, 신장암, 방광암 등 각종 암의 발생 뿐 아니라 심장, 혈관질환의 발생과 악화에도 영향을 미친다.
 
아울러 담배에는 0.1 ~ 2.0 mg 범위의 니코틴이 함유되어 있는데, 체내에 흡수된 니코틴은 말초혈관을 수축시키고 혈액순환과 산소공급을 감소시켜 피부 노화를 촉진시키고, 니코틴과 타르는 치아와 잇몸의 색을 누렇게 변색시키며 구강 건강에 해롭다. 특히 청소년은 세포나 장기의 성장이 아직 완전하지 않은 상태여서 흡연에 의한 손상이 더욱 심하며, 고혈압 환자의 경우 니코틴이 혈압 상승을 유발하고 각종 심혈관 질환의 위험 요인으로 작용한다.
 
담배 연기는 주류연과 부류연으로 구성된다. 주류연은 흡연자가 들이마신 후 내뿜는 연기이고, 부류연은 타고 있는 담배 끝에서 나오는 담배연기이다. 간접흡연은 부류연이 더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데, 부류연에는 다수의 독성물질 또는 발암물질이 섞여있어, 간접흡연도 직접흡연 못지않게 인체에 유해하다. 특히 부모가 흡연할 경우 자녀들은 간접흡연으로 인해 중이염이나 폐렴, 기관지염에 걸리기 쉽다. 임산부가 간접흡연을 하는 경우 일산화탄소와 니코틴이 태아의 혈류로 들어가 산소공급을 감소시키고, 맥박을 빠르게 해 미숙아나 저체중아 출산의 위험을 높인다.
 
담배를 끊은 지 하루가 지나면 우리의 폐는 점액과 기타 흡연 잔해를 청소한다. 이렇게 한 달이 지나면 흡연으로 인한 콜라겐 파괴가 없어 피부가 힘과 탄력을 회복하고, 2달 후에는 뼈가 점점 단단해지며, 수년 이상 금연을 지속하게 되면 심장마비나 뇌졸중, 폐암 등에 걸릴 확률이 낮아진다.
 
하루 한 갑(약 5천원)을 피우던 사람이 금연을 하게 되면 1주일에 3만 5천원, 1달에 15만원, 1년으로 치면 약 180만원을 절약할 수 있다. 이처럼 금연은 우리 몸을 건강하게 할 뿐만 아니라 경제적으로도 큰 이익이지만, 흡연자들은 금단 현상 때문에 쉽게 담배를 끊지 못한다. 고
 
려대학교 안산병원 가정의학과 허연 교수는 "금단 현상이 심할 경우 주위에 당근, 오이, 견과류, 건포도 등 담배 대용품을 두고 흡연욕구를 느낄 때 섭취하고, 양치질이나 손씻기, 샤워 등을 자주 해주는 것이 좋다"며 "금연 후 암의 발생률은 감소하기 시작하여 10-15년 금연을 지속하면 비흡연자 수준에 도달하므로 하루라도 빨리 금연을 시작하고 지속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 2017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 달기
메디파나뉴스 박으뜸기자 (acepark@medipana.com) 의 다른기사 더 보기
블로그 : http://blog.medipana.com/blog/acepark
기사작성시간 : 2017-01-05 08:22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오늘의 주요기사
로슈 항암제 알레센자·티쎈트릭, 처방 루트 확보
한국로슈의 항암제가 잇달아 대형 병원의 처방 루트를 확보했다.   ALK 표..
제증명 수수료 상한선…醫, 통제 우려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그동안 가격이 달랐던 제..
서남의대 또 도마‥"폐교냐 정상화냐"
[메디파나뉴스 = 조운 기자] 한동안 뜸했던 서남의대가 또..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유틸렉스, 항암 T세포치료제 GMP 제조소 개..
듀켐바이오, 미국 액세라의 알츠하이머 신..
의약단체 중심 '현지조사 개선협의체' 본격..
배우 박보영 "가그린은 타르색소 무첨가로 ..
휴온스 "미국 바이오 전시회서 잇단 러브콜..
마데카솔이 습윤밴드로… '마데카 습윤밴드..
메디톡스, 글로벌 진출 활성화 교류 프로그..
상반기 급여 통과 치료제 보니‥C형간염·..
로슈 항암제 알레센자·티쎈트릭, 처방 루..
제증명 수수료 상한선…醫, 통제 우려
뭘 미루고 있나 진영 의원님이 해야..
제도의 바람직한 정착을 위하여 행정처분은..
국민이 제일먼저 만나는게 간호조무사가 아..
간단하게 1339를 살려내면 될 일을....
헛소리하지마라. 금연이 최고다. 니가 ..

[포토] 대구가톨릭대병원, 어린이진로체험학습 지원

 
블로그

연애의 맛’ 강예원 “오지호 ‘중요부위’ 만져” 19금 초토화 ‘치마만큼 아찔’
이 분야 주요기사
아산재단, 창립 40주년 기념 심포지엄 개최
몽골 국영항공, 첫 방문지는 고신대복음병원
삼성사회정신건강연구소, 중등 인성프로그램 개발
동산병원 대장암팀 연구논문, 세계 학회 주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