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7.01.23(월)23:57
 

 

 
 
 
   
   
   
   
정유년 새해 다짐으로 '금연' 어떠세요?
박으뜸기자 acepark@medipana.com 2017-01-05 08:22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그동안 몇 번이나 금연을 시도했지만 번번이 실패했던 40대 직장인 A씨는 새해 다짐으로 다시금 금연을 계획했다. 2년전부터 인상된 담배값 부담과 금연구역 확대·지정이 A씨로 하여금 금연의지를 강하게 해 준 것이다.
 
또한 올해부터 담뱃갑에 경고그림을 삽입하여 흡연자로 하여금 금연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참에 새해를 맞아 담배를 끊어보는 것은 어떨까?
 
세계보건기구(WHO)는 지금 당장 강력한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경우 2050년에는 흡연으로 사망하는 전 세계 누적인구가 1억 명이 될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연간 6만 명이 흡연이 원인으로 사망한다.
 
담배 속에는 니트로사민, 비닐 크로라이드, 포름알데히드 등의 여러 발암인자와 4,000여 가지의 독성물질, 일산화탄소가 다량 함유되어 있어 폐암, 구강암, 후두암, 식도암, 신장암, 방광암 등 각종 암의 발생 뿐 아니라 심장, 혈관질환의 발생과 악화에도 영향을 미친다.
 
아울러 담배에는 0.1 ~ 2.0 mg 범위의 니코틴이 함유되어 있는데, 체내에 흡수된 니코틴은 말초혈관을 수축시키고 혈액순환과 산소공급을 감소시켜 피부 노화를 촉진시키고, 니코틴과 타르는 치아와 잇몸의 색을 누렇게 변색시키며 구강 건강에 해롭다. 특히 청소년은 세포나 장기의 성장이 아직 완전하지 않은 상태여서 흡연에 의한 손상이 더욱 심하며, 고혈압 환자의 경우 니코틴이 혈압 상승을 유발하고 각종 심혈관 질환의 위험 요인으로 작용한다.
 
담배 연기는 주류연과 부류연으로 구성된다. 주류연은 흡연자가 들이마신 후 내뿜는 연기이고, 부류연은 타고 있는 담배 끝에서 나오는 담배연기이다. 간접흡연은 부류연이 더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데, 부류연에는 다수의 독성물질 또는 발암물질이 섞여있어, 간접흡연도 직접흡연 못지않게 인체에 유해하다. 특히 부모가 흡연할 경우 자녀들은 간접흡연으로 인해 중이염이나 폐렴, 기관지염에 걸리기 쉽다. 임산부가 간접흡연을 하는 경우 일산화탄소와 니코틴이 태아의 혈류로 들어가 산소공급을 감소시키고, 맥박을 빠르게 해 미숙아나 저체중아 출산의 위험을 높인다.
 
담배를 끊은 지 하루가 지나면 우리의 폐는 점액과 기타 흡연 잔해를 청소한다. 이렇게 한 달이 지나면 흡연으로 인한 콜라겐 파괴가 없어 피부가 힘과 탄력을 회복하고, 2달 후에는 뼈가 점점 단단해지며, 수년 이상 금연을 지속하게 되면 심장마비나 뇌졸중, 폐암 등에 걸릴 확률이 낮아진다.
 
하루 한 갑(약 5천원)을 피우던 사람이 금연을 하게 되면 1주일에 3만 5천원, 1달에 15만원, 1년으로 치면 약 180만원을 절약할 수 있다. 이처럼 금연은 우리 몸을 건강하게 할 뿐만 아니라 경제적으로도 큰 이익이지만, 흡연자들은 금단 현상 때문에 쉽게 담배를 끊지 못한다. 고
 
려대학교 안산병원 가정의학과 허연 교수는 "금단 현상이 심할 경우 주위에 당근, 오이, 견과류, 건포도 등 담배 대용품을 두고 흡연욕구를 느낄 때 섭취하고, 양치질이나 손씻기, 샤워 등을 자주 해주는 것이 좋다"며 "금연 후 암의 발생률은 감소하기 시작하여 10-15년 금연을 지속하면 비흡연자 수준에 도달하므로 하루라도 빨리 금연을 시작하고 지속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 2017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 달기
메디파나뉴스 박으뜸기자 (acepark@medipana.com) 의 다른기사 더 보기
블로그 : http://blog.medipana.com/blog/
기사작성시간 : 2017-01-05 08:22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오늘의 주요기사
정부, 환자 중심 의료기관 적정성 평가 도입
정부가 환자경험을 중심으로 한 의료기관 평가에 나섰다.    보건복지부와 ..
심평원장까지?…보건의료기관장 서울대 의대 출신 '독식'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차기 심평원장까지 서울대 출신이 유력하게 거론되며 ..
뜨거웠던 '세레콕시브' 시장, 종근당이 웃었다
[메디파나뉴스 = 이상훈 기자] 골관절염 치료제 '쎄레콕시브' 제네릭 시장에서 종근..
지금 의약계에선...
 
 

 
 
 
메디파나 클릭 기사
뜨거웠던 '세레콕시브' 시장, 종근당이 웃었다
"일반약이 또 편의점으로?"… 위기감 커진 약사사회
아쉬웠던 치료 공략하는 면역항암제‥다음은 어디?
"올 1조 매출간다‥우리제품에 집중"
임기만료 현대약품 김영학 사장, 재선임 열차에 올라
꼿꼿한 다국적 제약사, 한국시장 이해가 먼저
대약, 녹십자·릴리 등 3개사에 인슐린 낱개포장 요구
"자판기 도입·상비약 확대..복약지도가 큰 무기"
6년제 약사 1,800명 최다 배출? 난이도 상승 '변수'
"'피부시장'은 우리가"‥다국적사 포트폴리오 강세
가톨릭관동대학교는 올해 제81회..[축하]
수정했습니다. 기사를 전개하는 ..[담당기자]
한국msd의 고지혈증 치료제 '..[자누비아 담당자]
직접해보고 기사쓰던지, [웃기는]
박으뜸 기자님은 의사출신이신지요..[박희연]

[포토] 을지대 의과대학, 화이트코트 세리모니

 
블로그
♥사♥랑♥나♥눔♥공♥간
인간을 노화 시키는 가장 큰 주범은 무엇인가?
이 분야 주요기사
한양대구리병원, '구리시간호사회 창립총회' 개최
강남차병원, 난임 부부 심리 치유 음악회 개최
"음악은 평등" 서울대치과병원, 장애인 연주자 고용
삼성서울병원 '새 노안수술법' 도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