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7.12.11(월)19:13
 
 
 
   
   
   
   
겨울철 피부가려움증 어떻게 극복해야 할까?
꾸준한 수분 공급 및 실내 적정 습도 유지해야
박으뜸기자 acepark@medipana.com 2017-01-05 10:35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겨울철 영하의 추운 날씨로 인해 피부가 건조해져 평소에는 괜찮다가 겨울철만 되면 가려움증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많다. 이는 대표적인 겨울철 피부질환 중 하나인 피부건조증의 주요증상으로, 기존에 건선, 아토피 등을 앓고 있는 환자라면 피부 가려움증이 더욱 심해지기 마련이다.
 
겨울에는 날씨가 추워지면서 건조해지는데 피부의 자연 보습인자가 피부를 촉촉하게 유지하기에 상대적으로 부족하게 되어 피부건조증의 증상이 나타나면서 가려움증을 느끼게 된다. 특히, 날씨가 쌀쌀해지는 10월부터 환자의 수가 점점 늘면서 실내 난방을 지속적으로 하게 되는 12월과 1월경에 가장 많이 발병한다.
 
이처럼 피부가 건조해지고 가려워지는 이유는 노화로 인한 피부 기능 저하나 기존에 앓고 있는 피부 질환적인 요인뿐만 아니라, 요즘과 같은 춥고 건조한 날씨 탓에 피부의 수분이 정상 이하로 부족해지면서 더 쉽게 발생하게 되며, 피부가 붉어지거나 각질이 일어나면서 피부표면이 거칠어지게 된다.
 
고대 구로병원 피부과 전지현 교수는 "건조한 피부를 그대로 방치하거나 간지럽다고 계속해서 긁을 경우 이차적으로 피부염으로 진행이 될 수 있다"며, "피부 각질층의 수분손실을 최소화하고 꾸준한 수분공급을 하기 위해 보습제를 바르고 실내 공기의 적정 습도를 유지하는 것이 피부보호에 가장 우선적인 방법이다"고 말했다.
 
피부건조증의 증상은 다리와 팔 등에서 더 쉽게 나타나지만, 몸통이나 얼굴 등에도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증세가 심해지면 논바닥이 갈라지는 것과 유사하게 피부 표면이 변하면서 따끔거리고, 더 악화되면 자세를 바꿀 때 피부가 당기고 아프기도 한다. 또한, 피부 표면에 미세한 균열이 발생하면서 피가 나거나 진물이 발생하게 된다.
 
간지럽다고 피부를 심하게 긁거나 본인의 판단으로 상처 부위에 연고를 지속해서 바르게 되면 오히려 염증이 생기거나 연고에 따른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어서 주의해야 한다.
 
전지현 교수는 "건조한 피부를 유발하는 피부 질환이나 전신 질환이 있는 경우에는 원인이 되는 질환을 치료하는 것이 가려움증 완화 및 피부 증상 개선에 도움이 된다"며, "가볍게 여기고 방치하거나 잘못된 정보로 약을 구입해 바르면 더욱 악화시킬 수 있으니 증상이 장기간 지속한다면 전문의와 상담 후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피부건조증은 특히, 습도가 낮은 곳에서 생활하거나 장시간의 사우나 또는 뜨거운 물에서의 목욕, 과도한 비누의 사용 등 평소의 잘못된 생활습관으로 악화하는 경우가 많다.
 
증세가 나타날 시 때를 밀게 되면 피부보호의 가장 중요한 작용을 하는 각질층을 벗겨내 피부의 방어력에 결정적인 손상을 초래할 수 있으므로 샤워나 목욕을 할 때 때수건은 될 수 있으면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또한, 목욕 후 물기가 있을 때 피부 보습제를 발라줘 수분이 날아가지 않게 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평소 하루에 8컵 이상 충분한 수분섭취를 하고, 만일 가려움증이 나타나 손톱으로 긁을 경우 세균으로 인한 감염이 일어날 수 있으므로 증상이 나타난다면 일단 보습제로 가려움증을 가라앉힌 후 병원을 방문해 진료를 받는 것이 가장 좋다.
 
<ⓒ 2017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 달기
메디파나뉴스 박으뜸기자 (acepark@medipana.com) 의 다른기사 더 보기
블로그 : http://blog.medipana.com/blog/acepark
기사작성시간 : 2017-01-05 10:35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오늘의 주요기사
전국의사집회 '10만원 알바' 논란 "낭설, 법적대처"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문재인 케어 반대를 외치..
유한양행, 신화진그룹유한공사와 양해각서 체결
유한양행(대표 이정희)이 중국 신화진그룹유한공사(新华锦集团..
위기의 외상센터 구출? 政 불합리 심사·인센티브 도입
[메디파나뉴스 = 서민지 기자] 2011년 석해균 선장사건, 2016년 전북대 2세 김민건 아..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전국의사집회 '10만원 알바' 논란 "낭설, ..
식약처, IMDRF 회원국 가입…"의료기기분야..
이낙연 국무총리, 휴온스 제천공장 현장 방..
위기의 외상센터 구출? 政 불합리 심사·인..
"안전도 챙기자" 바이오안전성 확보사업 추..
의료에서 '자기결정권' 강조‥후견인제도 ..
관상동맥우회술 대부분 1~2등급..3등급 원..
제약업계 '포렌식 방패' 주요 시장… 압수..
"돌출 없었다" 달라진 의사궐기대회
제형 하나 '경구제'로 바꿨을 뿐인데‥"환..
이기주의 최첨단! 오로지 개인들의 이익..
국민들의 건강과 편의 보다는 오로지 자신..
만 치우치지 말고 직원들의 불친절한 행동..
병원이 환자들에게 친절하고 빠른 의료 서..
임랜스와 풀베스트란트 조합도 보험적용되..

[포토] 바이엘코리아, '김장 나눔 행사' 진행

 
블로그
굿~모닝
발목 연골이 녹았다는데… 무대선 또 발이 움직여요
이 분야 주요기사
경북대병원, 정보보호 관리체계 인증심의 '..
아란유치원, 서울대병원 저소득 환자 후원금..
방송인 서경석, 서울의료원 공식 홍보대사 ..
진행성 간암, PET/CT 검사로 치료 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