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7.01.21(토)06:20
 

 

 
 
 
   
   
   
   
드론 배송 계획 수정?… 미래부 "의약품은 대상 아냐"
약사사회 "온라인 의약품 판매, 조제약 택배 단초" 우려에 후속조치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2017-01-10 06:06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미래창조과학부가 오는 3월부터 의약품 드론 배송 시범사업을 시작하겠다고 밝힌 입장을 수정해 의약품은 드론 배송의 대상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이는 의약품 드론 배송이 드론을 활용한 택배 배송을 넘어 향후 의약품 온라인 판매, 조제약 택배 등의 정책 추진의 단초가 될 수 있다는 약사사회의 우려가 커진데 따른 후속조치로 풀이된다.
 
미래부는 지난 6일 미래성장동력 확보분야 정부업무보고회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17년도 업무 추진계획'을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에게 보고했다. 
 
구체적으로 도서·산간지역 의약품 드론 시범배송을 오는 3월부터 시행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것.
 
해당 지역은 규제프리존인 전남 고흥(도서지역) 및 드론 시범사업 전용공역이 위치한 강원 영월(산간지역)에서 운영하기로 했다.
 
시범운영은 내륙 우체국에서 섬의 고정된 장소로 드론 배송 도는 산간마을 진입로까지 드론탑재차량 이동 후 드론으로 물품을 배송하는 내용으로 두 달간 진행되며 구축 사업 종료 후 오는 2019년까지 지속적인 성능 개선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도서·산간 등 배송이 어려운 지역에 대해 의약품· 구호품 등 긴급 물품의 배송을 실증하는 과제를 평가해 향후 드론을 통한 배송의 상용화를 검증하는 과정이다.
 
그런데 이중 의약품을 대상으로 시범사업에 나서겠다는 미래부의 계획이 공개되며 그동안 의약품 관련 규제완화 조치로 우려스러운 목소리를 제기했던 약사들은 불편한 시선을 나타내기 시작했다.
 
약사사회에서는 정부가 도서·산간지역에 드론을 활용해 의약품이나 긴급 구호물품 등을 배송하는 긍정적인 취지에는 공감하지만 의약품 드론 배송이 향후 약사사회를 압박할 수 있는 정책 추진의 시작점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우려하는 목소리를 내놨다.
 
실제 일부 약사들은 SNS나 대화방 등을 통해 의약품 드론 배송을 바라보는 우려스러운 목소리를 전했고 대한약사회는 강력히 대응하기로 하고 성명서 등 준비 작업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 같은 약사사회 우려는 미래부가 의약품 드론 배송 추진을 고려하지 않겠다고 밝히면서 일단락 되는 분위기다.
 
미래부는 의약품을 포함시킨 시범사업에서 의약품을 제외하기로 하고 위생용품, 식료품 등 긴급구호 물자 배송에 활용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미래부가 밝힌 드론 배송 시범사업 계획을 보면 "평상시에는 국민들이 접수하는 택배·우편물을 드론으로 시범적으로 배송하고 신속한 배송이 요구되는 긴급 상황에서는 위생용품, 식료품 등 긴급구호 물자 배송에도 활용 가능성을 검증하겠다"고 의약품을 제외했다.
 
이와 관련 대한약사회 강봉윤 정책위원장<사진>은 기자들과 만나 "미래부는 기술력 등을 고려해 드론 배송 추진 여부를 신중히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라며 "의약품은 드론 배송의 고려 대상이 아니라는 점을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강 위원장은 "당초 미래부 업부보고 과정에서 의약품 드론 배송 사업 추진 이야기를 듣고 강력 대응에 나서기로 했었다"며 "정부 관계자들과 사실관계 파악에 나서면서 약사회가 왜 민감하게 반응하는지에 대해 설명했고 이를 공감하고 납득하면서 의약품을 제외하고 진행하는 부분으로 정리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정부에서는 긴급 구호물품 배송에 있어서 의약품을 포함시킨 것에 대해 의도가 없었다고 했다"며 "그러나 지난해 정부에서 도입하고자 한 부분 중 조제약 택배가 있었던 만큼 당연히 의심을 하지 않을 수 없었고 의약품 드론 배송 사업이 연결될 수밖에 없었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 2017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 달기
  드론 의약품 배송 상용화 임박, 약사회 "강력 대응"

01-07  06:06

메디파나뉴스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의 다른기사 더 보기
블로그 : http://blog.medipana.com/blog/lhy37
기사작성시간 : 2017-01-10 06:06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오늘의 주요기사
"'피부시장'은 우리가"‥다국적사 포트폴리오 강세
[메디파나뉴스 = 박으뜸 기자] 피부미용·성형 분야에서는 국내 제약사들도 보툴리..
복지부 女사무관 사망 일파만파…대책 마련될까?
[메디파나뉴스 = 이상구 기자] 최근 발생한 복지부 여성 사무관 사망 사건이 일파만파..
서울대병원도 간호·간병통합…'빅5' 곧 전원 합류?
[메디파나뉴스 = 조운 기자] 빅5 병원들이 하나둘 간호·간병통합서비스에 합류하고 ..
지금 의약계에선...
 
 

 
 
 
메디파나 클릭 기사
[포토] "꽃길만 걷길"… 약사국시 응원전 '후끈'
'늦은 출발' 유한양행, 에제티미브 시장서 돌풍
문재인, 일자리 창출 대원제약 방문
의약품 공급량 21.6조‥도매 비중 89%, 19.2조 전담
1차 치료제로 급여 확대했더니‥의사도 환자도 '신바람'
`비리어드` 1,360억대…`자누비아` 1,030억대 매출
사상구약사회 "헬스케어 변화 따라 약사상 달라져야"
영진약품, 지난해 1,931억 매출로 13.5% 성장
(종합) FDA의 바이오시밀러 가이던스 발표‥경쟁 치열
대웅바이오·휴텍스, 원외처방액 1천억 돌파 '약진'
아버지 수술때 수혈비만 백만원이..[헌혈안해요~]
약물치료학 ,,,,,너무한문제가..[약대생]
솔직히 3교시 약물치료학 넘나어..[응시생]
정규 투약시간(주사주고 약줘야할..[흠 ]
기사 수준하고는 이해는 하고 쓰..[어휴]

[포토] "꽃길만 걷길"… 약사국시 응원전 '후끈'

 
블로그
♥사♥랑♥나♥눔♥공♥간
야설 - 아가씨 실례하겠어요...
이 분야 주요기사
6년제 약사 1,800명 최다 배출? 난이도 상승 '변수'
연제구약사회 "화상투약기 현명하게 변화시켜야"
지역약사회장이 "약국관리 태만, 변해야" 지적, 왜?
약사국시 응시자 1,996명… 응시율 98.7% 소폭 하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