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7.11.23(목)18:31
 
 
 
   
   
   
   
드론 배송 계획 수정?… 미래부 "의약품은 대상 아냐"
약사사회 "온라인 의약품 판매, 조제약 택배 단초" 우려에 후속조치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2017-01-10 06:06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미래창조과학부가 오는 3월부터 의약품 드론 배송 시범사업을 시작하겠다고 밝힌 입장을 수정해 의약품은 드론 배송의 대상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이는 의약품 드론 배송이 드론을 활용한 택배 배송을 넘어 향후 의약품 온라인 판매, 조제약 택배 등의 정책 추진의 단초가 될 수 있다는 약사사회의 우려가 커진데 따른 후속조치로 풀이된다.
 
미래부는 지난 6일 미래성장동력 확보분야 정부업무보고회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17년도 업무 추진계획'을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에게 보고했다. 
 
구체적으로 도서·산간지역 의약품 드론 시범배송을 오는 3월부터 시행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것.
 
해당 지역은 규제프리존인 전남 고흥(도서지역) 및 드론 시범사업 전용공역이 위치한 강원 영월(산간지역)에서 운영하기로 했다.
 
시범운영은 내륙 우체국에서 섬의 고정된 장소로 드론 배송 도는 산간마을 진입로까지 드론탑재차량 이동 후 드론으로 물품을 배송하는 내용으로 두 달간 진행되며 구축 사업 종료 후 오는 2019년까지 지속적인 성능 개선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도서·산간 등 배송이 어려운 지역에 대해 의약품· 구호품 등 긴급 물품의 배송을 실증하는 과제를 평가해 향후 드론을 통한 배송의 상용화를 검증하는 과정이다.
 
그런데 이중 의약품을 대상으로 시범사업에 나서겠다는 미래부의 계획이 공개되며 그동안 의약품 관련 규제완화 조치로 우려스러운 목소리를 제기했던 약사들은 불편한 시선을 나타내기 시작했다.
 
약사사회에서는 정부가 도서·산간지역에 드론을 활용해 의약품이나 긴급 구호물품 등을 배송하는 긍정적인 취지에는 공감하지만 의약품 드론 배송이 향후 약사사회를 압박할 수 있는 정책 추진의 시작점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우려하는 목소리를 내놨다.
 
실제 일부 약사들은 SNS나 대화방 등을 통해 의약품 드론 배송을 바라보는 우려스러운 목소리를 전했고 대한약사회는 강력히 대응하기로 하고 성명서 등 준비 작업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 같은 약사사회 우려는 미래부가 의약품 드론 배송 추진을 고려하지 않겠다고 밝히면서 일단락 되는 분위기다.
 
미래부는 의약품을 포함시킨 시범사업에서 의약품을 제외하기로 하고 위생용품, 식료품 등 긴급구호 물자 배송에 활용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미래부가 밝힌 드론 배송 시범사업 계획을 보면 "평상시에는 국민들이 접수하는 택배·우편물을 드론으로 시범적으로 배송하고 신속한 배송이 요구되는 긴급 상황에서는 위생용품, 식료품 등 긴급구호 물자 배송에도 활용 가능성을 검증하겠다"고 의약품을 제외했다.
 
이와 관련 대한약사회 강봉윤 정책위원장<사진>은 기자들과 만나 "미래부는 기술력 등을 고려해 드론 배송 추진 여부를 신중히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라며 "의약품은 드론 배송의 고려 대상이 아니라는 점을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강 위원장은 "당초 미래부 업부보고 과정에서 의약품 드론 배송 사업 추진 이야기를 듣고 강력 대응에 나서기로 했었다"며 "정부 관계자들과 사실관계 파악에 나서면서 약사회가 왜 민감하게 반응하는지에 대해 설명했고 이를 공감하고 납득하면서 의약품을 제외하고 진행하는 부분으로 정리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정부에서는 긴급 구호물품 배송에 있어서 의약품을 포함시킨 것에 대해 의도가 없었다고 했다"며 "그러나 지난해 정부에서 도입하고자 한 부분 중 조제약 택배가 있었던 만큼 당연히 의심을 하지 않을 수 없었고 의약품 드론 배송 사업이 연결될 수밖에 없었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 2017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 달기
  드론 의약품 배송 상용화 임박, 약사회 "강력 대응"

01-07  06:06

메디파나뉴스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의 다른기사 더 보기
블로그 : http://blog.medipana.com/blog/lhy37
기사작성시간 : 2017-01-10 06:06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오늘의 주요기사
"급변하는 4차 산업혁명시대 발 맞춘 약학교육 필요"
시대의 흐름에 맞춘 약사 전문인력 양성과 교육과정 전면개편을 위한 '4차 선업혁명시..
국산신약 일동제약 '베시보', 빠르게 대형병원 처방권 진입
11월 1일 보험급여 출시한 만성 B형간염 치료제 '베시보'가 빠르게 대형병원에 랜딩..
주사제 DMF 논란…식약처 "원칙대로"
내달 25일부터 시행되는 주사제 DMF(Drug Master File, 원..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한의사 의료기기 허용법안 중단..'협의체' ..
"이국종 교수 흔들지말라" 뿔난 의협 대의..
"한국도 핑크 비아그라 나온다"…광동·종..
한계 극복한 `CAR-T 치료제`‥'개인맞춤형'..
신의료기술평가 대대적 개혁 불가피
영업활동으로 유입된 현금‥종근당 602억, ..
안전상비약 품목확대 주목‥해당 제약사 수..
제2의 성심병원 없도록..국회·정부 갑질 ..
"외상센터 지원해주세요" 청와대 청원까지..
[초점]세포 및 유전자치료제의 성장‥뛰어..
의료계의 이순신 장군 같은 분이다. 이 ..
촉진보다, x-ray 사진으로 확인하는게..
아니 그런 훌륭한 분을 왜 못살게 하는지..
무당 사이비들의 술수 막아야한다.
혀의체를 빌미로 의사들이 또 지연작전을 ..

[포토] 제31회 약의 날 시상식, 영광의 얼굴들은?

 
블로그
♥사♥랑♥나♥눔♥공♥간
증상 호전 땐 항생제 끊어라 vs. 처방약 다 먹어야
이 분야 주요기사
약사회-미래팜 협약 '불용재고 폐기사업' ..
"급변하는 4차 산업혁명시대 발 ..
부산시약사회, 근로계약서 자동전산화 개발 ..
이래저래 부담스런 대약 윤리위, 징계 수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