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7.07.22(토)08:53
 
 
 
   
   
   
   
테라젠이텍스, 서비스 확대로 50% 이상 매출성장
신규시장 개척 및 기존 범위 확대통한 상용 서비스 강화
박으뜸기자 acepark@medipana.com 2017-01-10 09:07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테라젠이텍스 바이오연구소(사장 황태순)는 올 한해 신규시장 개척을 위한 R&D 역량 확보에 집중하고, 해외시장 확대와 상용 서비스 강화를 통해 회사의 매출을 전년 동기(3분기) 대비 50% 이상 성장시키는 등 사업 전반에 걸쳐 괄목할만한 성과를 거뒀다.
 
R&D 부분에서는 학술 연구 성과뿐 아니라 국립 연구소와의 메타지놈 분석 연구 및 차세대 진단 기술로 각광받는 액체생검(Liquid Biopsy) 연구, 아모레퍼시픽과의 피부 유전체 연구 등 사업화 가능성이 높은 부분에 집중하여 수익성이 기대되는 공동 연구를 강화하고 있다.
 
지난 8월에는 유전체 분석 기반의 신약 개발 플랫폼 개발을 중/장기적 로드맵으로 설정하고, 김성진 부회장의 주도하에 동반진단(Companion Diagnostics)에 기반한 맞춤 신약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를 통해 제약사를 기반으로 하는 테라젠이텍스만의 차별화된 사업 포트폴리오를 더욱 강화할 뿐 아니라 수익성 확보에 목말라하고 있는 국내 유전체 사업에 비전을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테라젠이텍스 바이오연구소는 세계적으로 누구나 유전체 기반 맞춤 의학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는 시대를 앞당기겠다는 목표 하에 북미, 아시아 지역 등에 진출하며 글로벌 사업을 펼치고 있다. 글로벌 시장 진출 2년만에 해외 매출 비중을 30%로 확대했고, BRCA(유방암 예측) 및 NIPT(비침습 산전 검사) 등 유전체 기반 임상 서비스를 해외에 출시하였다.
 
그 결과 기존 R&D 중심의 국내 유전체 시장에서 시장 지배력을 꾸준히 강화하고, 해외 매출 비중을 30%로 확대하는 노력을 통해 전년도 동기 대비 50% 이상의 매출 성장을 달성했다.
 
지난 6월 30일 보건복지부를 중심으로 민간 기업에서 유전자 검사를 할 수 있는 DTC(Direct to consumer) 새로운 시장이 열렸다. 테라젠이텍스 바이오연구소는 이러한 규제 개혁의 기획 단계부터 적극적으로 참여해, '진스타일 다이렉트' 상품을 출시했으며, 부산을 시작으로 서울, 경기, 대구, 광주 등 전국적으로 '유전자 검사 약국 도입을 위한 교육 세미나'를 진행했다.
 
이를 통해  '진스타일 다이렉트' 서비스를 약국에서 손쉽게 구입하고 전문가를 통해 서비스를 전달 받을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하였다.
 
기존 서비스의 범위 확대에도 성과들이 있었다. 예측성 개인 유전자 분석 서비스 '헬로진'의 확장버전으로, 9월 중순부터 유아동 맞춤형 유전자검사인 '헬로진 아이'를 출시하여 시장 점유율을 높여가고 있다. 또한, R&D 중심의 유전체 분석 서비스 강화를 위해 12월에는 생명정보 자동화 분석 서비스인 게놈 리포트(Genome Report)의 베타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게놈 리포트는 대용량의 NGS 유전체 데이터를 입력하면 소프트웨어(파이프라인)를 통해 전사체 분석, 변이체 검출 분석, 질병 예후 및 치료 분석, 유전자융합 분석, RNA 단백질 구조 등을 자동으로 분석하는 서비스다.
 
테라젠이텍스는 사회와 함께 나누며 사회적으로도 의미 있는 기업이 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지난 4월과 8월에는 초, 중, 고, 대학생 대상 바이오연구소 견학행사를 진행하여 70여명의 학생들에게 진로 멘토링과 교육을 완료했고, 한국 조지메이슨대학과 산학협력 확대를 위한 상호협력을 체결했다. 또한 지난 6월에는 일자리 창출 및 근로자의 근무 환경, 복지 향상 측면에서 우수한 성과를 거둔 기업을 선정해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경기도 상반기 일자리 우수기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2017년도에는 NGS 임상검사실 규제 개혁 및 보험 적용이 예상됨에 따라 테라젠이텍스 바이오연구소에서도 이에 따른 시장 확대를 전망하고 관련 준비를 마친 상황이다. 지난 12월에는 서울성모병원과 정밀의료센터 협력을 위한 MOU 체결, 아모레 퍼시픽과의 사업 협력 등 국내 기업과의 협력뿐 아니라 해외 유명 유전체 분석 솔루션 기업 및 액체생검 기술 선도 기업과도 의미 있는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아울러 수도권내 주요 병원과 지역별 거점 병원과의 협력을 통해 임상 서비스 인프라를 확보하였고, 임상사업을 위한 내부 조직 개편도 준비되었다. NGS 임상검사실 인증을 국내 최초로 받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마치고 규제 개혁 시점에 맞춰 서비스 런칭을 기다리고 있다.

 
 
<ⓒ 2017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 달기
메디파나뉴스 박으뜸기자 (acepark@medipana.com) 의 다른기사 더 보기
블로그 : http://blog.medipana.com/blog/acepark
기사작성시간 : 2017-01-10 09:07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오늘의 주요기사
100억대 아빌리파이 '양극성 장애' 시장 개봉 조짐
연 300억원대 '아빌리파이' 처방액의 30~40%를 차지하는 양극성 장애 적응증 시장이..
전국약사대회 취소 고심… 임원들 사직서 제출 결의
오는 9월 FIP 서울총회와 함께 진행될 예정이었던 전국약사대회 개최가 불투명해 졌다..
"당뇨·고혈압 상담수가..정작 필요한 천식·COPD 배제"
[메디파나뉴스 = 서민지 기자] 암은 물론 당뇨병과 고혈압에 대해서는 '상담 수가'가 ..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신약개발' 제약사 고유영역 벗어나‥병원..
100억대 아빌리파이 '양극성 장애' 시장 개..
"당뇨·고혈압 상담수가..정작 필요한 천식..
전국약사대회 취소 고심… 임원들 사직서 ..
관심집중 '4차 산업혁명위원회' 출범 본격..
뇌 수술 후 시력 상실‥"고령·뇌경색증 요..
의협 "박능후 복지부 장관 임명 환영, 소통..
영진약품, 단독으로 '아빌리파이' 용도특허..
처방조제비 10년새 6.6조 증가..스타틴제제..
비리어드 개량신약 허가기간 연장 철회…조..
가천대는 한의예과에 투자하나요.???장학..
가천대는경원대 한의대를 인수했나요???..
가천대 한의대가 있는되
중국에는 한약을 수출 한다고 하는데
이 기사에서는 4차 산업혁명을 이용한 의..

[포토] 조찬휘 회장 운명의 투표 진행 중

 
블로그
into
carol double 2
이 분야 주요기사
'신약개발' 제약사 고유영역 벗어나‥병원들..
100억대 아빌리파이 '양극성 장애' 시장..
프로스테믹스, 차세대 유산균 원료 개발
신풍제약, 철분 침착증치료제 `헤모자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