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7.02.27(월)02:33
 

 

 
 
   
   
   
   
부산 약국가, 잇단 경찰 수사에 분위기 '뒤숭숭'
무자격자 판매 등 조사 이어 약국 단속정보 사전 유출, 보건소-시약사회 관계자 입건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2017-01-10 11:32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지난해 약국 불법행위 보도 등으로 어려움을 겪었던 부산지역 약국가가 새해 들어서도 뒤숭숭한 한 해를 시작하고 있다.
 
10일 부산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약국 대상 단속 정보를 유출하고 이를 공유한 혐의로 부산시 보건소 의약담당 공무원 A씨와 약사회 임원 등 약사 15명을 입건했다고 밝혔다.  
 
이는 부산시 기초자치단체가 합동으로 실시하는 약국 단속 계획이 사전 유출된 정황이 포착됐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해 9월 약국 단속 계획을 약사회 임원에게 전달했고 해당 임원은 이 같은 사실을 지역약사회장들이 공유하는 SNS 단체 대화방에 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경찰 조사 과정에서 일부 약사로부터 대화방에 저장된 메세지가 발견된 것이 결정적 증거로 활용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 때문에 부산지역 약국가는 새해부터 어수선한 분위기가 팽배하다는 것이 지역 약사들 전언이다.
 
이번 사건과 관련, 해당 약사들이 지난해 9월부터 4개월 가량 수차례 조사를 받아오면서 흉흉한 분위기로 휩싸인 상황이라는 설명.
 
여기에 지난해 불거진 무자격자 판매 동영상 보도와 대한약사회 약사지도위원회의 리베이트 증거 수집 과정에서 경찰 조사 등이 이어졌던 것도 한 몫하고 있는 부분이다.  
 
특히 무자격자 의약품 판매 논란의 중심에 부산시약사회 임원이 포함됐다는 점이 알려지며 논란이 증폭되기도 했다.
 
부산시약사회는 그동안 이어져온 논란을 해결하기 위해 자체적인 감사와 청문회 등 자율정화 활동을 통해 사태 수습에 나서고 있지만 단속 정보 유출 혐의로 입건되는 사건으로 다시 분위기 쇄신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전했다.
 
부산시약사회 관계자는 "여러가지 사안들이 맞물리면서 분위기가 뒤숭숭한 상황"이라며 "무자격자 의약품 판매 등의 문제들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 자율적으로 정리해가고 있는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단속 계획을 유출했다는 부분은 무자격자 판매 보도가 이어지면서 관례상 점검에 나서는 상황에서 미리 약국을 점검하라는 이야기를 한 것"이라며 "약국에 대한 단속을 피하고자 했던 것은 아니었다. 억울한 부분도 있겠지만 일단 책임질 부분은 책임지고 절차를 밟아 해결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 2017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 달기
  부산시약 임원 등 16명 입건… 단속정보 유출 혐의

01-10  10:12

메디파나뉴스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의 다른기사 더 보기
블로그 : http://blog.medipana.com/blog/lhy37
기사작성시간 : 2017-01-10 11:32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오늘의 주요기사
'카데바 사건' 일부의사 일탈… 의료계 전체 압박 우려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최근 사회적 물의를 빚은 일명 ‘카데바 사건’으로 의..
"의사'만' 윤리의식 중요?"…의료계 아청법 논란
[메디파나뉴스 = 조운 기자] "의사만 윤리의식이 중요한가?"   성범..
공공의대 설립하면 의사부족난 해결?…"글쎄"
[메디파나뉴스 = 조운 기자] 정부가 취약지 의료인력 부족 및 기피과 문제의 해결책으..
지금 의약계에선...
 
 

 
 
 
메디파나 클릭 기사
최광훈 "편의점약 확대 막아낼 것… 힘을 ..
모범 심야약국 이끈 대구.."건강관리센터도..
제약사와 학계의 만남‥'오픈이노베이션' ..
"적응증 다양한 면역항암제 급여, 추가 평..
성남시약, '당뇨전문약사 과정' 학술강좌 ..
종근당H, 이병건 영입‥사내이사 내정
베트남 진출에 열 올리는 제약사들‥'현지..
"제약 실무실습, 예측 가능성 높여야"
유통협 황치엽 회장이 새벽부터 복지부 찾..
휴온스그룹, 판교 제2지구에 신사옥 건립 ..
대학병원에서 담담의사가 누군지도 모르고 치..
가능성 있는 치료법이 없는것도 안고 돈이많..
약사님이 필요없단 소린 아니고, 솔직 우리..
지금껏 약국에서 약사면서 복약지도 제대로 ..
환자가 봉이구만 유령수술하는 의사들 좋겠네..

[포토]신약조합, '17년판 신약개발포스터 제19호 제정

 
블로그
into
20151123
이 분야 주요기사
최광훈 "편의점약 확대 막아낼 것… 힘을 모아달라"
"상비약 품목 확대, 유통대기업 이익 위한 것 아니냐"
모범 심야약국 이끈 대구.."건강관리센터도 앞장서자"
"편의점약 확대? 문제점부터 점검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