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8.01.17(수)15:49
 
 
 
   
   
   
   
H+양지병원, 간호∙간병통합 '스마일병동' 확장
전체 병상의 1/3, 경제적 부담은 낮추고 의료서비스 만족도는 향상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17-01-10 17:43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에이치플러스(H+) 양지병원(원장 김상일)은 간호간병통합서비스인 ‘스마일병동’을 1월부터 2배 확대 운영한다.

지난해 9월부터 50병상 규모로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인 ‘스마일병동’을 개소했던 양지병원은 이용 환자들의 큰 호응에 따라 병동을 기존 2배 확장했다. 이에 따라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의 스마일병동 병상 수는 기존 50병상 포함 총 100병상으로, 병원 전체 300병상의 1/3을 차지하게 된다.

병원이 운영하는 간호간병통합서비스인 스마일병동은 ‘앞선 간호, 따뜻한 간병’이라는 슬로건 아래 간호사와 간호조무사, 물리치료사가 한 팀을 이뤄 환자의 식사보조부터 위생관리, 욕창방지를 위한 자세교정 등 전반적인 간병·간호서비스를 제공해왔다.

지난 3개월 동안 스마일병동을 운영해온 결과 환자 및 보호자들의 경제적 부담을 더는 것은 물론 의료서비스 질 향상으로 인한 만족도가 높았던 것으로 판단, 2017년을 맞아 병동을 2배 확대하게 되었다.

특히 양지병원 '스마일병동'은 올해부터 코미디언 이용식과 함께하는 개그테라피, 풍선테라피와 힐링콘서트 등 콘셉트에 맞는 다양한 심리안정 프로그램을 병행, 병원생활로 인한 환자나 보호자들의 심리·정서적 피로감을 해소시켜 주는 역할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김상일 병원장은 "3개월 동안 스마일병동을 운영하면서 고객들께서 보내주신 믿음과 사랑에 더 큰 감사의 뜻을 전해드리고자 한다. 스마일병동 확대 외에도 지속적인 의료 서비스 향상을 통해 고객에게 보답하는 병원이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3년 7월부터 시행된 간호∙간병통합서비스는 별도의 보호자와 간병인 대신 간호사와 간호조무사 등이 한 팀이 돼 환자를 돌봐주는 서비스로, 보호자 1인당 간병비를 절감해주는 효과뿐만 아니라 전문간호인력이 365일, 24시간 통합의료를 제공함으로써 환자가 질 높은 입원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 2017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 달기
메디파나뉴스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의 다른기사 더 보기
블로그 : http://blog.medipana.com/blog/hopewe
기사작성시간 : 2017-01-10 17:43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오늘의 주요기사
추무진 "의료전달체계 합의 시, 차기선거 불출마"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의료전달체계 개선 권고안과 관련해 의료계 내부 논..
제약바이오협회 이사장에 이정희 확정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차기 이사장에 이정희 유한양행 대..
신생아 사망 초유사태에‥'환자안전법'은 뭐 했나?
[메디파나뉴스 = 조운 기자] 이대목동병원의 신생아 연쇄 사망 사건의 충격이 가실줄..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이대목동 교수 소환…동료 의사들 "마음 찢..
"대단하다, 이 속도"‥치료제 적응증 획득 ..
[기획] K-선샤인액트, 법인카드 지출시 `의..
'글로벌 네트워크'로 24시간 R&D 가동
"선의 의사 처벌 막자" 의료사고 처리특례..
심방세동 인지도 '빨간불'…"선별검사 등 ..
유전자치료제 전망 장미빛? 흑빛?‥규제가 ..
국내 제약, 면역항암제 활기…기술이전-자..
SK 직원 150명 우르르 내려간다…'백신메카..
"꿈을 이뤘다"‥백혈병도 드디어 '완치 시..
시작부터 약사회는 한약사 일반약 판매 부..
지금 인플루엔자 독감이 유행하는데 이 항..
이대목동 사건의 최종 원인이 간호사 실수..
왜 해당 논문 출처 없이 기사를 쓰는건가..
의협요구 사항에 비급여의 폐지는 없었지...

[포토] "선배님 의사국시 잘보세요. 합격 가즈아"

 
블로그
굿~모닝
태백산 눈축제 초대형 눈조각 구경할까…
이 분야 주요기사
대구법원어린이집, 계명대 동산의료원에 성금..
이대목동 교수 소환…동료 의사들 "..
[신간] 하루를 살아도 후회 없이 살고 싶..
허대석 교수, '우리의 죽음이 삶이 되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