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7.08.18(금)18:13
 
 
 
   
   
   
   
간호인력 종합대책 세우는 정부… 이번에는?
간호등급제 개편,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시범사업도 속도 늦춘다
"병원과 간호계 협력·공생하는 방향으로 대책 마련되길"
조운기자 goodnews@medipana.com 2017-01-11 06:02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메디파나뉴스 = 조운 기자] 병원들의 가장 큰 고민거리인 '간호인력'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17년, 정부가 두 팔을 걷어붙인다.
 
보건복지부가 지난해 연말 야간전담간호사에 대한 수가를 마련해 적용하기로 한데 이어 지난 2017년 업무 보고에서 간호 인력에 관한 추계 연구를 올 초까지 완료해 간호인력 종합대책을 수립하기로 발표한 것이다.

게다가 연초 정진엽 보건복지부 장관이 간호관리료 차등제를 개편하겠다고 밝히면서, 해묵은 간호등급제 논란도 끝을 맺을 수 있으리라는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10일 복지부 보건의료정책과 관계자에 따르면 현재 5대 의료 인력에 대한 수급 추계 연구가 진행 중이며 이를 바탕으로 중장기 정책 변화를 고려한 인력 마련 수급방안을 만들고 있다.

또 지난해 정부의 강력한 의지 속에 양적 확대를 추진해왔던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시범사업 역시 현장의 목소리를 고려해 단계적인 확대로 방향을 선회한다는 방침이다.

이 같은 소식에 지난해 간호·간병통합서비스, 환자안전법, 감염관리실 등 병원들에 간호인력 확충을 요구하는 제도들로 간호인력난을 호소했던 병원들은 반신반의하는 표정이다.

일례로 야간전담간호사 수가를 마련해 간호사 근무 환경을 개선하고, 병원에도 도움을 주려는 정부의 정책이 서울을 제외한 병원급으로 대상을 한정함으로써 일부 병원들의 불만이 속출하고 있다.

모 대학병원 관계자는 "빅5 병원을 제외한 거의 모든 병원에서 간호사 채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고, 간호사들의 근무 환경을 개선하는 것은 병원에 상관없이 이뤄져야 함에도 이 같은 제한을 둔 것은 불평등하다"고 토로했다.

정부는 수도권 상급종합병원으로의 간호인력 쏠림현상 등을 감안해 제도의 한계점을 뒀다고 밝히고 있지만, 병원들의 불만은 끊이질 않고 있다.

또 지난해부터 지적돼 온 간호인력 부족현상 문제의 핵심인 간호사 인력 확충 방안이 병원과 간호계의 갈등으로 비화됐지만, 정부는 "인력 추계를 통해 정확한 수치를 파악해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히며 일단 보류하는 모습을 보였다.

실제로 병원 측에서는 절대적인 간호사 숫자가 부족하다며, 간호대학 증설 등을 통한 간호인력 확충을 주장하고 있고, 간호계에서는 간호대학을 통한 간호사 배출은 충분히 이뤄지고 있으며 중요한 것은 간호사가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는 것이라고 맞붙고 있다.

같은 간호인력 문제에 대해 병원 측은 간호인력 배출 확대로 접근하고 있고, 간호계 측은 간호인력은 병원 내 간호인력 근무 환경 개선쪽으로 접근하고 있어 서로에게 부담을 주는 정책을 주장하고 있다는 점이다.

이에 대해 간호계 관계자는 "추계라는 것의 신뢰성의 문제도 있지만, 이를 어떻게 해석하느냐에 따라 각자 입맛에 맞는 정책을 주장할 수 있다"고 우려하며 "오히려 정부가 병원과 간호계의 다툼을 부추기진 않을까 걱정도 된다"고 밝혔다.

병원계 관계자 역시 "일단 간호수급 불균형을 야기하던 정책들에 브레이크를 걸어 준 점에 고맙게 생각한다"고 밝히면서도 "얼마나 전향적인 대책이 나올지 모르겠지만 지나친 기대는 금물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간호인력 문제는 병원과 간호계 모두의 노력을 통해 해결해야 하는 것인 만큼 갈등과 반목보다는 서로 협력과 공생할 수 있는 방향으로 정부가 역할을 해 주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 2017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 달기
  '일단 GO!' 간호간병통합서비스?‥"제동 필요해"

12-26  12:01

  유명무실 '간호등급제'‥"현실화" 목소리

12-20  12:00

메디파나뉴스 조운기자 (goodnews@medipana.com) 의 다른기사 더 보기
블로그 : http://blog.medipana.com/blog/goodnews
기사작성시간 : 2017-01-11 06:02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오늘의 주요기사
전국 92개 병원서 면역항암제 건보 적용 가능해진다
면역항암제 키트루다와 옵디보의 건강보험 적용이 마침내 최종 확정됐다.   ..
'文 케어' 정부-공급자 뚜렷한 인식차
[메디파나뉴스 = 서민지 기자] 비급여의 전면 급여화를 통..
항암제·희귀의약품·초기단계 물질‥신약개발 3가지
[메디파나뉴스 = 박으뜸 기자] 글로벌 신약개발 트렌드는 항암제, 희귀의약품, 초기 ..
 
독자의견
 

 
 
불국시  2017-01-11 09:01    답글 삭제
간협이 작년 국시합격률을 갑자기 엉청 낮춰서 지방병원 인력난이 다 심해진거아녀 ...
 
뭔 소리?  2017-01-12 10:01    답글 삭제
국시 합격률은 94% 내외에서 왔다 갔다 하고 있고 작년 93% 정도 였는데 무슨 헛소리? 수도권 절반 정도 임금 받고 3교대 뛰느니 다른 일 하고 말지...
 
 
메디파나 클릭 기사
전국 92개 병원서 면역항암제 건보 적용 가..
대법원 간 불법 무면허 침뜸시술‥김남수 '..
'文 케어' 정부-공급자 뚜렷한 인식차
전통적 제약기업 매출 둔화...바이오 기반 ..
항암제·희귀의약품·초기단계 물질‥신약..
'플라빅스 에이' 출시 1년, 원조의 품격 보..
국가에서 '재활병원' 지정‥재활의료기관들..
국립암센터 신임 원장 선발 나선다
‘살충제 계란’ 논란, 의협 "급성 독성 영..
한약 먹고 만성신부전 "한약재 검증 시스템..
사진 속 보직자들이 먼저 바꿔야지.. ..
정말 수고하셨습니다^^
으뜸기사!!!
살고잡다는데 살고싶은 권리를 인정해 주세..
부실 불량 병원들은 문 싹 닫았으면 좋겠..

[포토] NMC, 손 위생 중요성 알리는 '손씻기 캠페인'

 
블로그
♥사♥랑♥나♥눔♥공♥간
성적(性的) 에너지와 성욕을 높여주는 과일 5가지
이 분야 주요기사
서울대병원, 사랑나눔 후원 및 자원봉사 나..
고대 안암병원, '꿈씨음악회(KUM-C C..
군함도, 그 소중한 기억을 진료하다
경희의료원 '바나나 운동' 서로 존중하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