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7.02.25(토)06:20
 

 

 
 
   
   
   
   
세종병원, 소외계층 의료서비스 지원사업 시행기관 지정
외국인 소외계층 건강 증진에 기여할 예정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17-01-11 09:39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세종병원(이사장 박진식)이 지난 2015년에 이어 보건복지부, 경기도가 시행하는 '외국인 근로자 등 소외계층 의료서비스 지원사업 시행기관'으로 재지정됐다.

외국인 근로자 등 소외계층 의료서비스 지원사업은 보건복지부와 경기도가 건강보험이나 산재 가입이 어려워 의료 혜택을 받지 못하는 불법체류 외국인 근로자 및 소외계층에게 진료비를 지원하여 최소한의 건강한 삶을 살 수 있도록 돕기 위한 사업으로 의료기관을 지정 실시하고 있다.

2010년부터 참여하여 9년 연속으로 선정된 세종병원은 부천 지역에서는 유일하게 지정되었으며, 이번 사업기간은 2017년 1월부터 2018년 12월까지다.

의료서비스 지원대상은 노숙인, 외국인 근로자 및 그 자녀(18세 미만), 국적 취득 전 여성 결혼이민자 및 그 자녀, 난민 및 그 자녀로서 건강보험, 의료급여 등 각종 의료보장제도에 의해서 의료혜택을 받을 수 없는 자이며, 입원부터 퇴원까지 발생한 총 진료비를 지원하되 1회당 500만 원 범위 내에서 지원된다.

본 사업으로 도움을 받은 중국 교포 이용철(가명, 45세/남) 씨는 "2015년 협심증으로 세종병원에서 2회가량 지원받아 시술하여 건강을 회복했다. 현재는 영주권을 취득하고 초등학생 딸과 함께 가족 모두가 행복한 삶을 살고 있다"며 감사를 표했다.

세종병원 이명묵 병원장은 "앞으로도 의료복지 혜택을 받지 못했던 외국인 근로자들이 한국 사회에 잘 정착하고, 건강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의료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 2017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 달기
메디파나뉴스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의 다른기사 더 보기
블로그 : http://blog.medipana.com/blog/hopewe
기사작성시간 : 2017-01-11 09:39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오늘의 주요기사
'카데바 사건' 일부의사 일탈… 의료계 전체 압박 우려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최근 사회적 물의를 빚은 일명 ‘카데바 사건’으로 의..
"의사'만' 윤리의식 중요?"…의료계 아청법 논란
[메디파나뉴스 = 조운 기자] "의사만 윤리의식이 중요한가?"   성범..
공공의대 설립하면 의사부족난 해결?…"글쎄"
[메디파나뉴스 = 조운 기자] 정부가 취약지 의료인력 부족 및 기피과 문제의 해결책으..
지금 의약계에선...
 
 

 
 
 
메디파나 클릭 기사
공공의대 설립하면 의사부족난 해결?…"글..
조기대선 가능성↑ 의료정책 두고 개원가 '..
베트남 진출에 열 올리는 제약사들‥'현지..
제약 지주사들, 지난해 `고전`‥동아쏘시오..
'의료로봇 개발'‥ 이유 있는 자신감
스타틴 위상은 어디까지?‥의사들 평가 들..
휴온스그룹, 계열사 COO 윤곽‥지주사도 선..
Y제약 리베이트 수수 의사 23명 행정처분 ..
코오롱 `인보사`, 세계 최초 `DMOAD` 가능..
"오는 28일, 제약사 신약개발 연구자들의 ..
바른말 하는 의사 오랜만에 아니 처음이다
창피하다 ㅎ 오픈 하트 서저리를 10년 ..
몇일전 강남병원 신갈 예서 수술실후호흡곤란..
유령수술의사부터 처벌해야지 무슨 소립니까...
와이케이명찰에 문의하세요^^ www.yk..

"한국의 호킹들 졸업, 입학을 축하합니다"

 
블로그
♥사♥랑♥나♥눔♥공♥간
야설 - 저는 이제 삼십이 조금 넘은 주부입니다.
이 분야 주요기사
'카데바 사건' 일부의사 일탈… 의료계 전체 압박 우려
"여의도하면 국회, 용산하면 의협…어려울때 뭉치자"
김권배 계명대학교 동산의료원장 연임
장애인 알파인스키 前 국가대표, 병원 도전기 화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