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8.05.23(수)06:55
 
 
 
   
   
   
   
세종병원, 소외계층 의료서비스 지원사업 시행기관 지정
외국인 소외계층 건강 증진에 기여할 예정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17-01-11 09:39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세종병원(이사장 박진식)이 지난 2015년에 이어 보건복지부, 경기도가 시행하는 '외국인 근로자 등 소외계층 의료서비스 지원사업 시행기관'으로 재지정됐다.

외국인 근로자 등 소외계층 의료서비스 지원사업은 보건복지부와 경기도가 건강보험이나 산재 가입이 어려워 의료 혜택을 받지 못하는 불법체류 외국인 근로자 및 소외계층에게 진료비를 지원하여 최소한의 건강한 삶을 살 수 있도록 돕기 위한 사업으로 의료기관을 지정 실시하고 있다.

2010년부터 참여하여 9년 연속으로 선정된 세종병원은 부천 지역에서는 유일하게 지정되었으며, 이번 사업기간은 2017년 1월부터 2018년 12월까지다.

의료서비스 지원대상은 노숙인, 외국인 근로자 및 그 자녀(18세 미만), 국적 취득 전 여성 결혼이민자 및 그 자녀, 난민 및 그 자녀로서 건강보험, 의료급여 등 각종 의료보장제도에 의해서 의료혜택을 받을 수 없는 자이며, 입원부터 퇴원까지 발생한 총 진료비를 지원하되 1회당 500만 원 범위 내에서 지원된다.

본 사업으로 도움을 받은 중국 교포 이용철(가명, 45세/남) 씨는 "2015년 협심증으로 세종병원에서 2회가량 지원받아 시술하여 건강을 회복했다. 현재는 영주권을 취득하고 초등학생 딸과 함께 가족 모두가 행복한 삶을 살고 있다"며 감사를 표했다.

세종병원 이명묵 병원장은 "앞으로도 의료복지 혜택을 받지 못했던 외국인 근로자들이 한국 사회에 잘 정착하고, 건강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의료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 2017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 달기
메디파나뉴스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의 다른기사 더 보기
블로그 : http://blog.medipana.com/blog/hopewe
기사작성시간 : 2017-01-11 09:39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오늘의 주요기사
'차세대'-'끝판왕' 기대감…물오른 대상포진백신시장
    국내 백신 명가의 차세대 백신 개발, '끝판왕'으로 불리는 '싱그..
의협 정치적 행동 중단‥선배로서 조언
[메디파나뉴스 = 서민지 기자] 첫 수가협상을 앞둔 대한의사협회와 국민건강보험공단..
"1천원 어치 팔아 77원 남긴 장사했다"
[상장제약기업 2018년도 1분기 경영실적 분석 시리즈] ③..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연명의료 이용 쉽게‥政, 공용윤리위원회 ..
병협 "문재인케어 성공할 수 있도록 수가에..
의료급여 미지급금 추경 본회의 통과..5.37..
서울시약 "병원약사 과실 도마위, 인력 증..
"수가인상 1등해도 유형별 양극화로 더 어..
한의협 "신바로·레일라 등 한방 보장성 대..
소청과 의사들, 메르스사태 책임 국가에 묻..
[현장] 대한문 앞 다시 모인 '8천 의사' "..
청와대 앞 의사들 "대통령님 전문가 의견 ..
"문 케어로 누르기만 하면 '의료' 풍선처럼..
구입도 가능한지요
간호사를 개.돼지 취급하는구나. 분노하라..
뜬금없이 이제사 왜? ㅋㅋ 하루라도 고소..
님들 왜 그랬을까 생각좀하삼
문케어, 그 많은 수가항목 평가를 어떻게..

[포토] 다시 열린 전국의사총궐기대회, "문케어 저지"

 
블로그
커피
아름다운 폭포
이 분야 주요기사
서울재활병원, 중국 북경에서 한중 재활세미..
경희대한방병원, 복지부 2주기 의료기관 인..
건국대병원 진료협력센터, 5개구 의사회 간..
한양대구리병원 제24회 안과 개원의 연수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