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7.03.30(목)11:45
 

 

 
 
   
   
   
   
세종병원, 소외계층 의료서비스 지원사업 시행기관 지정
외국인 소외계층 건강 증진에 기여할 예정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17-01-11 09:39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세종병원(이사장 박진식)이 지난 2015년에 이어 보건복지부, 경기도가 시행하는 '외국인 근로자 등 소외계층 의료서비스 지원사업 시행기관'으로 재지정됐다.

외국인 근로자 등 소외계층 의료서비스 지원사업은 보건복지부와 경기도가 건강보험이나 산재 가입이 어려워 의료 혜택을 받지 못하는 불법체류 외국인 근로자 및 소외계층에게 진료비를 지원하여 최소한의 건강한 삶을 살 수 있도록 돕기 위한 사업으로 의료기관을 지정 실시하고 있다.

2010년부터 참여하여 9년 연속으로 선정된 세종병원은 부천 지역에서는 유일하게 지정되었으며, 이번 사업기간은 2017년 1월부터 2018년 12월까지다.

의료서비스 지원대상은 노숙인, 외국인 근로자 및 그 자녀(18세 미만), 국적 취득 전 여성 결혼이민자 및 그 자녀, 난민 및 그 자녀로서 건강보험, 의료급여 등 각종 의료보장제도에 의해서 의료혜택을 받을 수 없는 자이며, 입원부터 퇴원까지 발생한 총 진료비를 지원하되 1회당 500만 원 범위 내에서 지원된다.

본 사업으로 도움을 받은 중국 교포 이용철(가명, 45세/남) 씨는 "2015년 협심증으로 세종병원에서 2회가량 지원받아 시술하여 건강을 회복했다. 현재는 영주권을 취득하고 초등학생 딸과 함께 가족 모두가 행복한 삶을 살고 있다"며 감사를 표했다.

세종병원 이명묵 병원장은 "앞으로도 의료복지 혜택을 받지 못했던 외국인 근로자들이 한국 사회에 잘 정착하고, 건강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의료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 2017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 달기
메디파나뉴스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의 다른기사 더 보기
블로그 : http://blog.medipana.com/blog/hopewe
기사작성시간 : 2017-01-11 09:39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오늘의 주요기사
요양병원 내 흉부외과 푸대접 "참을 만큼 참았다"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흉부외과 전문의 숫자가 적다고 요양병원에서 푸대접..
"한자 한자의 글귀..심사에 활력소"
하나의 수식어만으로는 표현하기 어려운 사람들..
서울대병원 161명 의무기록 무단 열람… 관리부실
서울대병원에서 고(故) 백남기씨의 전자의무기록이 무단으로 열람됐다는 의혹이 ..
지금 의약계에선...
 
 

 
 
 
메디파나 클릭 기사
병원계는 지금? '빅데이터ㆍAIㆍ디지털'이 ..
노인환자 잡아라?… 상급종병, "아직은 장..
국군수도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개방병동' ..
"노인 전문가는 우리다"‥ 의료계 각 과 샅..
전문간호사제도 법제화.."의사 협의 필요 ..
보건산업에 '혁신' 날개를 달다
중국인 환자 줄자 성형외과도 '휑'‥관광의..
노인인구 700만 시대…손 놓고 있다간 전국..
"다양하고 심도있는 뉴스 전달 기대"
"조기대선 정국, 의사들 참여…정치적 도박..
연구의 목적이 무엇인가요...제발 ..
입랜스의 급여화를 바라는 1인입니다. 좋은..
제발 신약을 쓰게 해주시오!!!입랜스를 급..
대체 좋은약을 왜 못쓰냐고!!!돈없우면
임상강사믿지마세요ㅜㅜ

[포토] "건강과 기부 함께"‥숭의역 '건강기부계단'

 
블로그

안드레아 델 푸에르토
이 분야 주요기사
고대안암, 최첨단 방사선 암 치료기 '리니악' 도입
'맞춤형 간암 치료' 20년 연구성과 담은 서적 출간
미리 보는 동계올림픽, 응급의료 현장 의사 맹활약
순천향대천안병원, 소아환자 위한 ‘반짝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