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7.03.29(수)23:52
 

 

 
 
   
   
   
   
아스피린 회수 이렇게… 동아 직거래 약국 바이엘로
약사회, 약국가 신속한 회수 주문… 도매상 거래 약국은 도매상에 회수 조치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2017-01-11 11:45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자진회수 과정에서 혼선을 빚은 바이엘코리아 '아스피린정500mg'에 대한 회수절차가 공지돼 약국의 주의가 요구된다.
 
그동안 약국가에서는 아스피린 회수조치가 진행되는 동안 제약사로부터 제대로 된 공지를 받지 못하면서 제대로 된 회수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불만이 터져나왔다.
 
특히 이 과정에서 아스피린의 공동판촉을 담당해왔던 동아제약이 지난해 12월 말로 바이엘과의 계약 만료로 회수에 참여하지 않게 되면서 직거래 약국들에게 혼란을 가중시켰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와 관련 대한약사회는 최근 아스피린에 대한 회수절차를 시도약사회에 안내하고 약국가의 신속한 회수를 진행해줄 것을 당부했다.
 
약사회에 따르면 아스피린정500mg 일부 제품의 용출율이 기준 이하로 저하됨에 따라 해당 제품을 포함해 제조번호가 'CM'으로 시작되는 전 제품에 대해 자진회수를 진행하고 있다.
 
회수절차로는 먼저 가장 혼선을 빚고 있는 동아제약과의 직거래 약국의 경우 회수 전담팀을 운영하고 있는 바이엘코리아를 통해 회수하면 된다.
 
아스피린 회수 안내 콜센터(02-829-6942)로 전화해 직접 회수 신청을 하거나 바이엘코리아 전담팀에서 약국으로 회수 안내 전화를 할 때 회수 신청을 하면 된다.
 
그러면 바이엘에서 직접 해당 약국에 방문해 회수를 진행한다는 것이다.
 
또 도매상에서 제품을 구입한 약국의 경우는 구입한 도매상에 연락해 회수 신청을 진행하면 된다. 회수 시에는 회수확인서를 작성하면 된다.
 
바이엘코리아 측은 "약국의 불편을 고려해 최대한 원활하게 자진회수를 진행하려고 전담팀을 꾸려서 노력하고 있다"며 "최대한 잘 해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자진회수 대상 의약품은 제조번호 CM36489, CM36490, CM39027, CM39081, CM39082, CM40527, CM41607, CM42022, CM42021, CM42816, CM42975, CM36303, CM40517이 해당된다.
 
<ⓒ 2017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 달기
메디파나뉴스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의 다른기사 더 보기
블로그 : http://blog.medipana.com/blog/lhy37
기사작성시간 : 2017-01-11 11:45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오늘의 주요기사
성인 ADHD 보험급여 시행, 치료법은?
[메디파나뉴스 = 조운 기자] 성인이 돼서도 ADHD를 앓는 ..
남성 갱년기 발기부전… 중년남성들 '좌절'
여성에게만 발생하는 것이라 알려진 '갱년기', 그러나 이는 분명 남성에게도 적용되는..
醫, 미용주사 명칭 단속 "자극적 이름보단 성분명 표기"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이 맞았다고 알려진 각 종 미용·피로..
지금 의약계에선...
 
 

 
 
문제  2017-01-25 15:35    답글 삭제
회수조치 이유도 모른체 회수를 방조하는 것은 소비자에 대한 치명적 위협이될 수있음에도. 어디에도 이유를 찾아볼수없다. 정부의 안일함뿐만아니라 기자 정신의 망각이 아닐 수 없다
 
지나가다  2017-01-26 11:42    답글 삭제
일부 제품의 용출율이 기준 이하로 저하됨에 따라

기사 내용에 나오는데...이유를 모른다? 참 그렇네
 
 
메디파나 클릭 기사
미우나 고우나 R&D 투자‥`항암제`와 `바이..
[탐방] 핫한 강소기업 코아팜바이오
비리어드, 이례적 '5인 재판부' 구성… 제..
폐암 신약 갈증‥"내성 잡고 또 잡는 치료..
투자부동산, 유한양행 1014억-대웅제약 977..
짠한 오리지널… 제네릭 도전없이 유유자적..
휴온스그룹 윤성태 부회장, 잇따라 주식 매..
혈액암치료제 계속 발전하는데‥애로사항은..
한미약품 논란 후 강화된 공시기준…재무제..
상장제약기업 판촉비 업체당 51억원
입랜스의 급여화를 바라는 1인입니다. 좋은..
제발 신약을 쓰게 해주시오!!!입랜스를 급..
대체 좋은약을 왜 못쓰냐고!!!돈없우면
임상강사믿지마세요ㅜㅜ
무엇을보고표창수상을하시나요사람목숨을았아가구

[포토]신약조합, '17년판 신약개발포스터 제19호 제정

 
블로그
무늬만?
신정환-임재욱, "촬영 참여했지만,
이 분야 주요기사
약사회 임시총회 4월 19일 진행… 파행 후 41일만
파행 겪은 약사회 총회, 임시총회 개최시점 관심사
영남권 범약업인 친선 축구대회, 경남팜FC 우승
약사회, 약학 상근심사위원 증원·DUR 수가 건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