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7.01.25(수)06:43
 

 

 
 
 
   
   
   
   
복지부, 외국인환자 유치의료기관 지정한다…마크도 부여
12일 의료기관 신청접수 개시…홍보 기회 제공
이상구기자 lsk239@medipana.com 2017-01-11 12:00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정부가 올 하반기부터 외국인환자 유치의료기관을 직접 지정하게 된다. 지정받은 의료기관은 마크를 사용할 수 있고, 홍보 기회도 제공받게 된다.   
 
보건복지부는 12일 '외국인환자 유치의료기관 평가 및 지정에 관한 고시'를 발령하고, 2017년 '외국인환자 유치의료기관 평가 및 지정'을 위한 1차 신청 접수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외국인환자 유치의료기관 평가 및 지정은 '의료 해외진출 및 외국인환자 유치 지원에 관한 법률(이하 의료해외진출법)'에 따라 외국인환자 유치실적, 진료과목, 전문인력 보유 현황 및 국내 의료서비스 발전기여도 등을 평가하고, 일정 수준을 충족한 외국인환자 유치 의료기관을 선별적으로 지정하는 제도다.     
 
평가 및 지정 운영기관으로 주관기관인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공고 및 지정심의위원회 운영을 담당하며, 평가기관인 의료기관평가인증원이 신청 접수, 현지 조사를 담당한다.   
 
외국인환자 유치 지정 의료기관으로 지정되면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바에 따라 지정 마크를 부여해 외국인환자들이 신뢰할 수 있는 의료기관으로 식별할 수 있게 하고, 의료관광 대표 홈페이지(www.visitmedicalkorea.com), 해외의료 홍보회 및 설명회 등 온오프라인의 다양한 홍보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유치 의료기관 평가·지정 신청자격은 의료해외진출법 제6조에 따라 등록한 국내 외국인환자 유치 의료기관이다.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은 의료법에 따른 인증을 취득한 기관이 신청 가능하며, 이에 따라 평가항목 중 '환자안전 체계' 조사는 면제되고, '외국인환자 특성화 체계' 부문 평가만 진행된다. 의원급 유치 의료기관은 '외국인환자 특성화 체계'와 '환자안전 체계' 두 부문 항목 모두 조사한다.  
 
환자안전 체계는 안전보장·진료·감염관리 등 11개 범주, 20개 기준, 72개 항목으로 구성됐으며, 외국인환자 특성화 체계는 유치실적·전문인력 보유·의료분쟁 예방 등 5개 범주, 12개 기준, 57개 항목으로 구성됐다.
 
평가·지정은 지정일로부터 2년간 유효하며, 평가 비용은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은 57만원, 의원급 의료기관은 114만원이다. 평가 신청은 평가기관인 의료기관평가인증원에서 접수하며, 접수기간은 12일부터 31일까지 20일간이다.  
 
복지부는 조사계획 수립을 2월중에, 현장조사를 3월부터 5월까지, 조사 결과에 대한 지정심의위원회를 6월 중 개최하고, 8월 중에는 평가·지정 결과를 발표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복지부는 외국인환자 유치의료기관 지정을 매년 진행하며, 필요가 발생하면 수시로 신청 접수를 받을 예정이다. 또한 평가는 상대평가가 아닌 절대평가로 진행하며, 일부 과락을 적용하겠다는 입장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외국인환자 유치 의료기관 평가 지정 제도는 의료기관 서비스 질과 환자 안전성을 평가해 우수성을 드러낼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함으로써 한국 의료 글로벌 경쟁력을 향상시킬 뿐 아니라, 외국인환자에게 믿고 이용할 수 있는 의료기관 정보를 제공할 수 있게 돼 한국 의료 신뢰도 제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 2017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 달기
메디파나뉴스 이상구기자 (lsk239@medipana.com) 의 다른기사 더 보기
블로그 : http://blog.medipana.com/blog/lsk239
기사작성시간 : 2017-01-11 12:00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오늘의 주요기사
"덩치 커진 만큼 최상 조직문화 시현"
[2017년 제약기업 CEO 인터뷰] ⑤종근당 김영주 대표이사 ..
"비급여 심평원에서 심사"vs"실손보험이 할 일"
[메디파나뉴스 = 서민지 기자] 실손보험 가입 증가에 따른 비급여 시술 및 의료비 증..
"매출 3조‥이제는 찾아가는 서비스"
[메디파나뉴스 = 이상훈 기자] 지난해 매출 3조원 금자탑..
지금 의약계에선...
 
 

 
 
 
메디파나 클릭 기사
바이오시밀러의 성장세‥신약개발은 '성장통' 겪는중
유전체분석 국산화 취약…정밀의료 대비 부족하다?
심평원장 후보 3명 면접 완료..유력인물 장관 동기?
안종범 수첩에 의약계 우려정책 '빼곡'
ARB-CCB 복합제 이어 3제 조합‥새로운 '승부수'
20년 베테랑 병원약사의 약국 도전기
문재인 지지 나선 약사들… '더불어약사포럼' 구성
호텔롯데, 보바스병원 인수가 M&A?…반발 확산
올해 이것만은 `꼭`‥ 리베이트 처벌 수위 강화
스포츠닥터스, 약사회 부회장에 조윤민 약사 위촉
하루기준이 아니고 한달평균냄....[양심]
세종청사의애로사항 이한두가지가아..[초롱이]
이런 쓰레기 같은 걸 기사라고 ..[애국심과 정의감으로]
이런 기사좀 쓰지마라.. ,, ..[111]
회원은 안중에 없는 회무...무..[분노약사]

[포토] 을지대 의과대학, 화이트코트 세리모니

 
블로그
♥사♥랑♥나♥눔♥공♥간
단백뇨에 좋은 음식 5가지를 알아보자 !!
이 분야 주요기사
"비급여 심평원에서 심사"vs"실손보험이 할 일"
정신보건법, 학회 '보이콧'…정부와 갈등 불가피?
"정신보건법 시행, 민간 의료기관 도움 요청"
시민단체도 편의성 앞세운 상비약 확대, '폐지 촉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