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7.01.23(월)23:57
 

 

 
 
 
   
   
   
   
신약개발조합 "2017년은 글로벌 신약 창출의 해"
김동연 이사장, 신약개발 마스터 플랜 제안 강조
이상훈기자 kjupress@medipana.com 2017-01-11 16:25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메디파나뉴스 = 이상훈 기자]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이 2017년을 '글로벌 신약 창출의 해'로 선포했다.
 
11일 신약조합은 서울 삼정호텔 제라늄홀에서 '글로벌 한국을 선도하는 차세대 먹거리 산업'을 주제로 2017년도 신년교례회를 개최했다.
 
신약조합 김동연 이사장(일양약품 대표이사)은 "우리나라 제약업계는 이미 30여 년의 신약개발 경험을 가졌다"며 "1,000조원이 넘는 세계 의약품 시장을 차세대 먹거리로 만들어 나갈 토대가 마련됐다"고 말했다.
 
이에 김 이사장은 "신약조합이 중심이 되어 국가 신약개발 마스터플랜을 제안하겠다"는 새해 계획을 밝혔다.
 
김 이사장은 "미래창조과학부, 보건복지부, 산업자원부 등과 긴밀한 협조 체제를 확대, 비전 주도형 R&D를 통한 새롭게 도약하는 한해가 되기를 소망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신약조합은 2016년도 활동을 돌아보고 2017년 새해 비전을 선포했다. 신약조합이 제언한 새해 비전은 '글로벌 신약 창출'이다.
 
산학연관 혼연일체 정신으로 2017년을 글로벌 신약 창출의 해로 만들겠다는 목표다.
 
한편, 신약조합은 지난해 글로벌 경쟁력 강화라는 목표 아래 ▲대정부 정책·제도·규정 개선 건의 ▲국가 프로젝트 산학연 R&D 컨소시엄 인큐베이션 운영 ▲신약 R&D 오픈이노베이션 지원 환경 구축 등에 힘을 쏟았다.
 
 
<ⓒ 2017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 달기
메디파나뉴스 이상훈기자 (kjupress@medipana.com) 의 다른기사 더 보기
블로그 : http://blog.medipana.com/blog/kjupress
기사작성시간 : 2017-01-11 16:25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오늘의 주요기사
정부, 환자 중심 의료기관 적정성 평가 도입
정부가 환자경험을 중심으로 한 의료기관 평가에 나섰다.    보건복지부와 ..
심평원장까지?…보건의료기관장 서울대 의대 출신 '독식'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차기 심평원장까지 서울대 출신이 유력하게 거론되며 ..
뜨거웠던 '세레콕시브' 시장, 종근당이 웃었다
[메디파나뉴스 = 이상훈 기자] 골관절염 치료제 '쎄레콕시브' 제네릭 시장에서 종근..
지금 의약계에선...
 
 

 
 
 
메디파나 클릭 기사
뜨거웠던 '세레콕시브' 시장, 종근당이 웃었다
"일반약이 또 편의점으로?"… 위기감 커진 약사사회
아쉬웠던 치료 공략하는 면역항암제‥다음은 어디?
"올 1조 매출간다‥우리제품에 집중"
임기만료 현대약품 김영학 사장, 재선임 열차에 올라
꼿꼿한 다국적 제약사, 한국시장 이해가 먼저
대약, 녹십자·릴리 등 3개사에 인슐린 낱개포장 요구
"자판기 도입·상비약 확대..복약지도가 큰 무기"
6년제 약사 1,800명 최다 배출? 난이도 상승 '변수'
"'피부시장'은 우리가"‥다국적사 포트폴리오 강세
가톨릭관동대학교는 올해 제81회..[축하]
수정했습니다. 기사를 전개하는 ..[담당기자]
한국msd의 고지혈증 치료제 '..[자누비아 담당자]
직접해보고 기사쓰던지, [웃기는]
박으뜸 기자님은 의사출신이신지요..[박희연]

[포토] "꽃길만 걷길"… 약사국시 응원전 '후끈'

 
블로그
♥사♥랑♥나♥눔♥공♥간
최소한의 미덕(美德)조차 내팽개친 새누리당
이 분야 주요기사
코오롱제약, 건강한 다이어트 프로그램 런칭
일동제약, 4800억 매출에 영업이익 346억원
프로젝트A 작품 적용된 어린이 건기식 `소아보` 첫 선
녹십자엠에스, 2016년 매출액 862억원으로 큰 수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