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7.03.25(토)06:27
 

 

 
 
   
   
   
   
신약개발조합 "2017년은 글로벌 신약 창출의 해"
김동연 이사장, 신약개발 마스터 플랜 제안 강조
이상훈기자 kjupress@medipana.com 2017-01-11 16:25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메디파나뉴스 = 이상훈 기자]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이 2017년을 '글로벌 신약 창출의 해'로 선포했다.
 
11일 신약조합은 서울 삼정호텔 제라늄홀에서 '글로벌 한국을 선도하는 차세대 먹거리 산업'을 주제로 2017년도 신년교례회를 개최했다.
 
신약조합 김동연 이사장(일양약품 대표이사)은 "우리나라 제약업계는 이미 30여 년의 신약개발 경험을 가졌다"며 "1,000조원이 넘는 세계 의약품 시장을 차세대 먹거리로 만들어 나갈 토대가 마련됐다"고 말했다.
 
이에 김 이사장은 "신약조합이 중심이 되어 국가 신약개발 마스터플랜을 제안하겠다"는 새해 계획을 밝혔다.
 
김 이사장은 "미래창조과학부, 보건복지부, 산업자원부 등과 긴밀한 협조 체제를 확대, 비전 주도형 R&D를 통한 새롭게 도약하는 한해가 되기를 소망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신약조합은 2016년도 활동을 돌아보고 2017년 새해 비전을 선포했다. 신약조합이 제언한 새해 비전은 '글로벌 신약 창출'이다.
 
산학연관 혼연일체 정신으로 2017년을 글로벌 신약 창출의 해로 만들겠다는 목표다.
 
한편, 신약조합은 지난해 글로벌 경쟁력 강화라는 목표 아래 ▲대정부 정책·제도·규정 개선 건의 ▲국가 프로젝트 산학연 R&D 컨소시엄 인큐베이션 운영 ▲신약 R&D 오픈이노베이션 지원 환경 구축 등에 힘을 쏟았다.
 
 
<ⓒ 2017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 달기
메디파나뉴스 이상훈기자 (kjupress@medipana.com) 의 다른기사 더 보기
블로그 : http://blog.medipana.com/blog/kjupress
기사작성시간 : 2017-01-11 16:25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오늘의 주요기사
베일 벗는 국내사 '뇌졸중 치료제'‥해외에서 군침
[메디파나뉴스 = 박으뜸 기자] 국내사가 뛰어든 '뇌졸중 치료제'가 가시적인 성과를..
250억 베시케어 시장 도전하려면 '더 빨리·더 싸게'
오는 7월 13일 물질특허가 만료되는 연간 250억원의 과민성방광 치료제 '베시케어' ..
중앙대·덕성여대·경북대 등 약대 8곳서 학장 교체
다수 약학대학에서 1학기 시작을 앞두고 학장 교체가 이뤄진 것으로 파악됐다.  ..
지금 의약계에선...
 
 

 
 
 
메디파나 클릭 기사
"이대로면 공급 대혼란"… 일련번호 앞두고..
`C형간염 치료제` 르네상스‥의사들 선택 ..
면역항암제 급여 지연…시간과 사투
올해 키워드는 '바이오 스타트업'… 고개드..
'유전자치료제' 개발 르네상스‥환자 혜택 ..
어려워진 '교수 만나기'…제약사, '임상미..
점차 증가하는 3제 병용치료제‥"급여 준비..
65개 상장제약, 쌓아둔 잉여금 10조원
유럽서 2차약 인정받은 젤잔즈, 급여 확대 ..
백신 등 처방화 정책, 누굴 위한 것?
이미 만들어져 있다 그것보단 불법적으로 운..
급여 되는것조차 비급여치료 병행하면 비급여..
그만 좀 해먹어라. 불법인줄 알면서 왜..
간호사 처우나 개선해라 ㅋㅋㅋ 소외는 간호..
암환자도 아니고 암환자 가족도 아니지만 의..

[포토]신약조합, '17년판 신약개발포스터 제19호 제정

 
블로그

빅토리아 허비, 로스 앤젤레스의 골드 비키니 입은 모습
이 분야 주요기사
제약업계, 젊은 피 수혈‥형제경영·오너체제 부상
베일 벗는 국내사 '뇌졸중 치료제'‥해외에서 군침
250억 베시케어 시장 도전하려면 '더 빨리·더 싸게'
한국콜마 대표이사에 최학배 사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