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7.07.24(월)09:34
 
 
 
   
   
   
   
치과의사도 뿔났다…'의료인 명찰 패용' 유보 요청
현 상황 무시한 3월 시행시, 치과계 대혼란 야기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17-02-15 14:30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보건의료인 명찰 패용 의무화가 오는 3월부터 시행 예정인 가운데 의사들에 이어 치과의사들도 반발에 나섰다.

대한치과의사협회(협회장 최남섭, 이하 치협)는 오는 3월 1일부터 시행되는 보건의료인 명찰 패용 의무화와 관련, 치과의료기관의 현 상황을 무시한 이번 법 시행에 따른 문제점과 우려의 입장을 복지부에 전달했다.

보건복지부는 의료법 제4조제5항(이하 의료인 명찰법)을 개정하여 보건의료인 명찰 패용을 의무화하는 동법 및 동법 시행령 시행을 앞두고 있으며, 2017년 3월 1일부터 모든 의료기관 종사자들의 명찰 패용이 의무화 될 예정이다.
 

이에 치협 박영섭 부회장, 강정훈 치무이사<사진>지난 14일(화) 오전 보건복지부 구강생활건강과, 보건의료정책과를 직접 방문해 보건의료인 명찰 패용에 따른 치과의료기관에서 발생될 수 있는 문제점과 우려 상황 등을 전달하고 제도 시행을 최대한 유보해 줄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박영섭 부회장은 "현재 개원가의 치과위생사 구인난은 매우 심각한 수준으로 간호조무사만 근무하는 비율이 전체 치과의료기관의 34%에 달하고 있으며, 치과위생사와 간호조무사 간의 업무범위가 명확히 구분되지 않은 현 상황에서 명찰 패용 의무화는 치과의료기관과 대국민 사이의 오해의 여지를 발생시킬 수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그는 이어 "예정대로 제도가 시행 될 경우 치과의료기관의 70% 이상이 잠재적 범죄자로 내몰릴 수 있기 때문에 치과위생사, 간호조무사 간 업무범위 해결이 우선적 과제다"라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나아가 강정훈 치무이사는 "실제로 치과의료기관에서 겪고 있는 가장 큰 어려움이 치과위생사 구인난이며 치과위생사 구인 광고를 해도 2개월에 전화 한통 오는 매우 심각한 실정이다"고 전하며 "치과의료기관의 현실이 반영되지 않고 오는 3월 1일부터 명찰 패용이 의무화된다면 치과의료기관은 매우 곤란한 상황에 처하게 될 것"이라며 강한 우려감을 밝혔다.

이날 복지부 관계자와의 간담회에서 치협은 보건복지부와 치과의료기관에서 겪고 있는 ▲보조인력 구인난 문제 ▲치과위생사와 간호조무사 간 업무범위 문제 ▲현 의료기사법의 문제점 등에 대해서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했고 보건의료인 명찰 패용 시행 유보 의견을 강력히 전달했다.
 
<ⓒ 2017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 달기
메디파나뉴스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의 다른기사 더 보기
블로그 : http://blog.medipana.com/blog/hopewe
기사작성시간 : 2017-02-15 14:30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오늘의 주요기사
비주류 당뇨·에제티미브 복합제 `돌풍`
[올 상반기 성장률 가장 높은 원외처방액 10억원 이상 품..
조현병 치료에 LAI‥"긍정적 영향력 점차 드러나는 중"
[메디파나뉴스 = 박으뜸 기자] 조현병 치료에 '장기 지속형주사제(LAI, Long-Act..
새정부 조각 마무리…'합종연횡'의 보건의료계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보건복지부 장관 임명으로 새정부 내각 조각이 사실상 ..
 
독자의견
 

 
 
지나가는  2017-02-17 19:17    답글 삭제
돈이나 제대로주고 이런소리하냐?
 
요리조리  2017-02-20 16:03    답글 삭제
요리조리 명찰제여 영영 유보화 ~
 
황당하네  2017-02-26 15:15    답글 삭제
뿔이왜나냐? 환자가 누구한테 치료받고 있는지 알수있도록 명찰다는게 뿔날일??
 
당해본사람  2017-02-26 23:32    답글 삭제
대학병원에서 담담의사가 누군지도 모르고 치료받은 1인. 당해봤더니 명찰패용 필요함을 느낍니다 입원했는데 담당의사 연ㅇㅇ 선생이 진ㅇㅇ 선생으로 바껴있더라는 누가누군지도 모르는새에 의사가운 입은사람 5면정도 왔다갔다 하더니 퇴원하는날 내담당의는 미국가고 담당 바뀐걸 알았네 ㅠ 퇴원할때 항의했으나 제대로된 사과한마디 못듣고 되려더 뻔뻔하게 나와서 황당했던 기억이~ 어느병원인지 말하면 경북에 있는 영00병원 이라고
 
ㅡㅡ  2017-03-12 07:16    답글 삭제
치과위생사와 간호조무사 업무차이가 명확하지않다구요? 스케일링,불소도포,인상채득,구내방사선사진촬영,교정장치제거,임시충전,실란트,기타 예방치료 등등 이 법적으로 치과위생사업무이고 간호조무사는 못합니다. 간호조무사는 직업 명칭 그대로 진료보조업무만 할수있죠. 치과의사씩이나 되신분들이 모를리가 없을텐데요. 대학교졸업하고 국가고시봐서 면허딴 치과위생사와. 치아형태한하나배우고 자격증따서 일하는 간호조무사랑 어떻게 업무차이가 명확하지않다고 표현할수있는지 이해가가질않네요
 
구인난?  2017-03-12 07:20    답글 삭제
치과위생사가 부족하다구요? 개인치과에서는 근로계약서조차 작성하지않고 동네편의점에서 사람쓰듯이 쓰는경우가 다반사이고, 간호조무사와 같은 조건에서 치과위생사를 채용하려니 구해지지않는거겠죠. 전원 치과위생사로 구성된치과도 많습니다. 개원치과의사들은 치과위생사가구해지지않는다고 말할것이아니라 일하고싶은 환경을 만들어주세요.
 
애쓴다  2017-03-12 07:22    답글 삭제
간호조무사를 간호조무사라고 명시하는게 그렇게 어려운일인가
 
장난하나  2017-03-16 20:57    답글 삭제
간호조무사들한테 스켈링 시키려니 이젠 뻔히 걸릴것 같으니 제발저려서 썽내는거지 뭐 ㅋㅋㅋ 돈많이주고 대우해줘바 ㅋㅋㅋ 구인난인가 ㅋㅋㅋ 조무사 월급에 위생사 부릴려니 구인난이지 ㅋㅋㅋ
 
지나가다  2017-04-14 15:26    답글 삭제
이게 왜 뿔날 일인지 이해가 안가는군요.치과위생사의 권리를 위해서라도 구분지어줘야 한다고 생각합니다.치과의사들의 인식변화가 시급하네요.경력자들은 월급많아서 안되고 저년차들만 선호하니 구인난이 오는것은 아닐까요? 그래서 상대적으로 인건비가 낮은 조무사를 선호하는건 아니십니까? 이참에 업무도 확실히 구분해야겠네요.
 
웃기는구만  2017-06-09 20:43    답글 삭제
일이나 똑바로하면서 얘기하세요 생각없이 일하는 위생사들도 많이 봤는데 열등감 쩌네 ~ ~ 간호 조무사들한테 밥줄뺏겨서 열등감 쩌나보네
 
 
메디파나 클릭 기사
비주류 당뇨·에제티미브 복합제 `돌풍`
의사 '왕진' 활성화..별도 수가 추진
`동아제약 대학생 국토대장정` 20년‥의미 ..
패혈증으로 엄마가 위독해요. 이 치료는 ..
치과위생사는 간호사보다 더 많은 의료행위..
스케일링 예방교육 등등 치과의사만큼 구강..
몰래 돈 쓴거학고 몰래 여자 만난거 들켰..
실제로 보건소에서 일해보면 갑과을의 관계..

[포토] 시원한 수박으로 무더위를 물리쳐요!

 
블로그
돌체
미국 하늘 간혈천(fly geyser) <3>
이 분야 주요기사
경북도 보건의료단체, 캄보디아 의료봉사 나..
거대 자궁근종 非수술 치료사례 국제학회에 ..
외래 의·한방 중복 이용 28.1%‥의료비..
政 의학적 비급여 정책, 의·병협 공동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