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7.05.30(화)17:47
 

 

 
 
   
   
   
   
"미국에선 만성요통치료에 침, 추나 우선 시행 권장"
한의협, 미국 내과학회 가이드라인 인용
조운기자 goodnews@medipana.com 2017-02-17 14:55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대한한의사협회가 지난 14일 미국 내과학회(the American College of Physicians)의 새로운 비약물적 요통 진료권고안과 비침습적 요통치료의 체계적 문헌고찰을 인용해 "미국 내과의사들이 요통치료에 있어서 침과 추나치료 등을 우선적으로 선택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미국에서 요통은 가장 흔한 질환중의 하나로 대부분의 미국인은 요통을 경험한바 있으며 약 1/4는 지난 2개월 동안 최소 1일 이상 지속되는 요통을 겪고 있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으며 급성(4주 미만 지속), 아급성(4주 ~ 12주 지속), 만성(12주 이상 지속)으로 분류하고 있다.

미국 내과학회의 대표인 Nitin S. Damle(브라운 의대)는 "의사들은 급성 및 아급성 요통이 대개 치료에 관계없이 시간이 지남에 따라 호전된다는 사실을 환자에게 설명해야 한다"며 "의사들은 불필요한 검사와 비용이 많이 들고 잠재적으로 유해한 약물, 특히 마약성 진통제를 처방하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만성허리 통증의 치료에서 대부분의 치료법들이 분명한 비교우위가 없기 때문에, 부작용 및 비용이 가장 적은 치료법을 선택해야하고 환자는 적절한 교육을 받은 의료인이 권장하는 치료법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요통 진통제로 사용되는 아세트아미노펜은 플라시보(placebo)와 비교하였을 때 통증을 해소하는 효과가 미비하다는 것이 입증되었으며, 전신스테로이드가 급성 또는 아급성 요통의 치료에 효과적이지 않다는 결과가 도출되기도 했다.

특히 미국 내과학회는 만성 요통환자의 경우 의사, 환자가 1차 치료로 침, 추나, 도인요법, 레이저침, 운동요법 등 비 약물요법을 선택할 것을 권장하여 주목을 끈다.

침술, 추나, 물리요법 또는 도인요법과 같은 비약물요법으로 급성 아급성 요통을 치료하는 것을 권고하였으며, 약물치료가 필요한 경우 의사와 환자는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NSAIDs) 또는 골격근이완제를 처방할 것을 밝혔다.

만성요통환자 중 비약물적 치료에 반응이 없는 환자의 경우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NSAIDs)를 우선적으로 사용하고 tramadol 또는 duloxeine은 2차 요법으로 시행할 것을 권고하였으며, 이 치료에 실패한 환자는 마약성 진통제를 고려할 수 있지만 환자와 부작용 및 치료 효과에 대해 논의 후 사용할 것을 권고하였다.

이번에 발표된 가이드라인은 비침습적, 비약물적 요통의 치료법에 대해 발표된 무작위 대조 연구 및 체계적인 검토에 대한 종합적 검토를 기반으로 제정하였으며, 임상결과에는 요통의 감소 또는 제거, 부작용 및 전반적인 기능 향상, 건강 관련 삶의 질 향상, 업무 장애/직장 복귀, 전반적인 개선, 허리 통증의 발생횟수, 환자만족도 등이 포함되어있다.

결과적으로 요통에 이용되는 다양한 치료들이 의학적 근거가 부족하거나 알려진 효과와 상반되어 있으며, 대부분의 물리요법에 대한 증거가 충분하지 않고 환자에 따라 어떤 치료법을 받아야 더 효과적인지에 대한 근거 역시 부족하다고 보았다.

미국내과학회의 임상진료지침은 무작위 대조 임상시험 및 관찰연구의 데이터를 포함하여 이용 가능한 최고 수준의 의학적 증거에 대해 광범위한 검토를 기반으로하는 엄격한 과정을 통해 개발되고 있으며, 요통 치료에 대한 미국 내과학회의 권고안은 2007년 '요통의 진단 및 치료 : 미국 내과학회 및 미국 통증학회의 공동 임상진료 지침'으로 발표된 적이 있다.
 
<ⓒ 2017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 달기
메디파나뉴스 조운기자 (goodnews@medipana.com) 의 다른기사 더 보기
블로그 : http://blog.medipana.com/blog/goodnews
기사작성시간 : 2017-02-17 14:55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오늘의 주요기사
내연녀 모친 앞세워 사무장병원 상습운영 의사 '덜미'
[메디파나뉴스 = 박으뜸 기자] 내연녀 모친을 앞세워 병원을 운영하는 등 소위 '사무..
항암제 개발은 어디까지?‥계속 밀려드는 '신규 기전'
[메디파나뉴스 = 박으뜸 기자] 암을 정복하기 위한 치료제 개발이 계속되고 있다. 면..
감염·피부과 전문의가 본 '안아키' "사기, 범죄수준"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수두파티를 열고 싶다"는 주장으로 최근 논란의 중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내연녀 모친 앞세워 사무장병원 상습운영 ..
GE, 암 전이·치매 잡는 PET+MR 융합기기 ..
순천향대부천병원, '우수 인공신장실 인증'..
서울성모병원 "건강검진센터, 카카오톡에서..
타미플루 제네릭 이름 대세는 '○○플루' '..
항암제 개발은 어디까지?‥계속 밀려드는 '..
흡연 주원인 만성폐쇄성폐질환, 진료비 가..
"간호조무사도 재가요양기관 시설長"‥길 ..
감염·피부과 전문의가 본 '안아키' "사기,..
행자부등 4개부처 발표‥복지부도 곧?
비윤리적인 방법으로 사업을 취득해 놓고,..
아니 의약분업 상황에서 약사한테 홍보가 ..
대부분 임상실험 들어가기 전에 동물실험하..
천안의응급실에서
그거 동물시험 근거 아닌가요? 인간을 동..

[포토] 대구가톨릭대병원, '찾아가는 의료봉사'

 
블로그
♥사♥랑♥나♥눔♥공♥간
참 쉬운 최고의 건강밥상
이 분야 주요기사
GE, 암 전이·치매 잡는 PET+MR 융합기기 국내 도입
한의협 “예방접종, 원래 한의학에 존재했던 개념"
의료기기산업協, 아동 이어 어르신 건강검진 실시
씨젠, 신제품 2종 식약처 허가…국내 판매 본격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