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뇌졸중의학연구원, 첫 학술 심포지엄 개최

뇌질환에 관한 '뇌영상' 주제로 타 학회와 차별화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한국뇌졸중의학연구원(이하 한뇌연)은 지난 23일 서울대학교 암연구소 이건희홀에서 제1회 뇌영상 심포지엄(Neuro-Vascular Imaging Colloquium, NVIC 2017) 및 총회를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한뇌연의 심포지엄에서는 국내외에서 활발히 활동하는 교수, 연구자 및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뇌질환 영상에 대한 최신지식과 경험을 공유하는 공론의 장이 펼쳐졌다.

해외에서는 뇌혈관 박리의 세계적인 대가인 스위스 바젤대학병원의 엥겔터 교수와 CT 혈관 영상의 석학인 캐나다 캘거리 대학의 메논 교수가 참석하여 뇌영상에 관한 주제 강연 및 실제적 토론을 벌였다.
 
국내에서는 한뇌연 원장이자 서울대학교병원 교수인 이승훈 교수가 동시 진단-치료술(theranosis)에 대한 강연과 함께 중앙대 김정민 교수, 경희대 김범준 교수, 고려대 김치경 교수, 한림대 김예림, 임재성 교수 등의 강연이 펼쳐져 강연장을 가득 메운 90여 명의 참석자의 열띤 호응을 받았다.

이번 심포지엄은 뇌질환에 관한 뇌영상(neuroimaging)을 주제로 했다는 점에서 기존 학회의 학술대회와는 다른 신선한 차별점을 보여주었다.

MRI와 CT, 초음파 등의 뇌영상은 신경질환의 진단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도구임에도 불구하고, 영상의학과 학술대회를 제외하고는 임상 신경학 분야에서 이를 주제로 하는 정기적인 심포지엄은 거의 없는 상태이다.

이에 한뇌연은 첫 심포지엄부터 임상 신경학에서 가장 중요한 주제에 대한 심포지엄을 개최하면서 향후 이 심포지엄을 매년 정기적으로 개최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승훈 원장은 "앞으로도 뇌영상 주제 외에도 형식에 치우친 학술대회가 아닌 이 시대에 꼭 필요한 주제로 실질적인 심포지엄을 정기적으로 개최하여 연구원 및 후학들의 학문발전에 이바지할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 2017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실시간 빠른뉴스
당신이 읽은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신풍, 코로나 위기서 직원·연구 확대…공격경영 전략
  2. 2 양덕숙 가처분신청 첫 심문 입장 차 '팽팽'… 내달 중순 결정
  3. 3 美 바이오시밀러 등 우호 정책에 업계 반발…상황 주시해야
  4. 4 [풍향계] '오징어 게임'에 투영된 '대리수술'
  5. 5 확대되는 고혈압·고지혈 복합제 시장, 새옵션 나온다
  6. 6 구급차에서 전문처치 '특별구급대' 1년…효과 '글쎄'
  7. 7 연 2회 주사 '조현병' 치료제 승인‥'약물 순응도' 크게 높여
  8. 8 빗발친 개선 요구에도 정부 약제 실거래가 조사 강행 예고
  9. 9 ESMO서 확인한 새 치료제들, '패러다임' 전환 예고
  10. 10 명인제약, 미라펙스서방정 시장 합류…5파전 본격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