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8.01.16(화)18:42
 
 
 
   
   
   
   
골지체 파괴로 폐암 증식 억제 효과
물질수송 기능 방해해 암세포 증식 억제·축소
이정희기자 jhlee@medipana.com 2018-01-08 09:31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日 연구팀, 분자표적약으로 기대
 
[메디파나 뉴스 = 이정희 기자] 기존 항암제에 내성을 가진 폐암에 대해 세포 속에서 물질을 수송하는 골지체를 파괴하는 새로운 방법으로 암세포 증식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일본 암연구회와 도쿄이과대 연구팀은 동물실험을 통해 위암에서도 이러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하고, 새로운 메커니즘으로 폭넓게 사용할 수 있는 분자표적약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폐암은 일본의 암 사망원인 가운데 가장 많고 해마다 약 7만명이 사망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 가운데 약 30%는 유전자변이에 따라 증식을 촉진하는 자극을 받아들이기 쉬워진 수용체가 암세포 표면에 존재한다.이 수용체의 작용을 방해하는 분자표적약이 유효한 것으로 알려져 왔으나, 계속 사용하면 수용체에 또 다른 변이가 생겨 1~2년만에 약제내성을 초래하는 문제가 있었다.
 
연구팀은 골지체를 일시적으로 파괴해 기능을 방해하는 화합물을 발견하고 인공합성에 성공했다. 폐암을 재현한 쥐에 투여한 결과, 세포 표면에 수용체 그 자체를 보내지 못하게 되어 암세포 증식을 억제하고 축소시키는 효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 골지체는 후에 원상태로 회복되어 부작용이 매우 적다는 것이 연구팀의 설명이다.
 
연구팀은 "안전성을 확인한 후 5년 안에 임상시험으로 진전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 달기
메디파나뉴스 이정희기자 (jhlee@medipana.com) 의 다른기사 더 보기
블로그 : http://blog.medipana.com/blog/jhlee
기사작성시간 : 2018-01-08 09:31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오늘의 주요기사
"반대 전환 이유는 의협회장 선거탓"
[메디파나뉴스 = 서민지 기자] 대선 당시 의료계의 요구를..
유전자치료제 전망 장미빛? 흑빛?‥규제가 큰 변수
[메디파나뉴스 = 박으뜸 기자] 글로벌 유전자치료제 시장 규모는 2015년 2.8억 달러..
국내 제약, 면역항암제 활기…기술이전-자체기술로 접근
국내 제약사들이 기술 이전 및 자체 개발로 3세대 항암제라고 불리는 면역항암제 개..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유전자치료제 전망 장미빛? 흑빛?‥규제가 ..
국내 제약, 면역항암제 활기…기술이전-자..
SK 직원 150명 우르르 내려간다…'백신메카..
"꿈을 이뤘다"‥백혈병도 드디어 '완치 시..
금천구약 "의약분업 원칙 위배 약국개설 원..
양천구약사회 "상비약 대신 당번약국 제도..
강동지역 약사들 "상비약 품목 확대 심의 ..
종로구약사회 "60년간 분회 이끌어 준 분들..
이대목동, 정부기관 신뢰로 '불똥'
고셔병 치료 패러다임‥`ERT→SRT`로 바뀌..
개인적으로 한방분업시 한약조제약사포함하는..
금침. 부작용 있는가. 30년전 금침..
먼소리여ㅋㅋ그게된다 안된다 얘기한게아니라..
자격지심을 버리세요
좋은기회 홍보하고 싶은건 당연한거 아닌가..

[포토] "선배님 의사국시 잘보세요. 합격 가즈아"

 
블로그
커피
“길거리 캐스팅 자주 당해 명함 받고 버리곤 했었다” (송지효)
이 분야 주요기사
심방세동 인지도 '빨간불'…"선별..
소아관련 4개학회 "의료진 범죄자..
증가세 '스몸비'‥치료적 접근에 맹점
근육 줄기세포 증식기술 개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