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8.09.20(목)00:01
 
 
 
   
   
   
   
골지체 파괴로 폐암 증식 억제 효과
물질수송 기능 방해해 암세포 증식 억제·축소
이정희기자 jhlee@medipana.com 2018-01-08 09:31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日 연구팀, 분자표적약으로 기대
 
[메디파나 뉴스 = 이정희 기자] 기존 항암제에 내성을 가진 폐암에 대해 세포 속에서 물질을 수송하는 골지체를 파괴하는 새로운 방법으로 암세포 증식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일본 암연구회와 도쿄이과대 연구팀은 동물실험을 통해 위암에서도 이러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하고, 새로운 메커니즘으로 폭넓게 사용할 수 있는 분자표적약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폐암은 일본의 암 사망원인 가운데 가장 많고 해마다 약 7만명이 사망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 가운데 약 30%는 유전자변이에 따라 증식을 촉진하는 자극을 받아들이기 쉬워진 수용체가 암세포 표면에 존재한다.이 수용체의 작용을 방해하는 분자표적약이 유효한 것으로 알려져 왔으나, 계속 사용하면 수용체에 또 다른 변이가 생겨 1~2년만에 약제내성을 초래하는 문제가 있었다.
 
연구팀은 골지체를 일시적으로 파괴해 기능을 방해하는 화합물을 발견하고 인공합성에 성공했다. 폐암을 재현한 쥐에 투여한 결과, 세포 표면에 수용체 그 자체를 보내지 못하게 되어 암세포 증식을 억제하고 축소시키는 효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 골지체는 후에 원상태로 회복되어 부작용이 매우 적다는 것이 연구팀의 설명이다.
 
연구팀은 "안전성을 확인한 후 5년 안에 임상시험으로 진전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 달기
메디파나뉴스 이정희기자 (jhlee@medipana.com) 의 다른기사 더 보기
블로그 : http://blog.medipana.com/blog/jhlee
기사작성시간 : 2018-01-08 09:31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오늘의 주요기사
내우외환 최대집‥한의계 공세 '변수'
[메디파나뉴스 = 조운 기자] 최대집 의협 회장이 내부 불..
2018년도 국감일정 최종 확정‥공단·심평원 감사 19일로 변경
국회 보건복지위원회가 2018년도 국정감사 일정을 최종 확정했다.   보건복지..
2019년 PEET 실제응시자 14,892명 기록‥응시율 96.2%
약학대학 6년제 전환 확정 이후 시행되면서 관심을 끌었던 약학대학입문자격시험(PE..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경향심사' 개편..의약계와 첫 논의..의협 ..
2018년도 국감일정 최종 확정‥공단·심평..
"이때가 기회"‥ 발사르탄 판매 '총력'
대리수술 사건 해법 CCTV 의무화?… 醫 노..
단일화 시동 서울시약 선거 '후끈'
경쟁 고조 美 바이오시밀러 시장‥'저가전..
건보료 증가만큼 국고지원도 확대..재정 '..
'소 잃고 외양간 고쳐라' 골다공증 치료제 ..
알리코제약, 사옥 확장이전… 서판교 땅 80..
종근당바이오, 프로바이오틱스 신규시설에 ..
임상병리사 간호사는 명백한 불법입니다. ..
의료선진국인 일본은 국민의 생명을 경시해..
무상의료본부?당신은 누구를 위한 행동을 ..
최대집 의학 회장말하는거같은데 소가웃는다
재벌 알바가튼 넘들아! 헛소리 지꺼리지..

[포토] 경상대병원, '감정노동 힐링 365 캠페인'

 
블로그
커피
farrah abraham butt naked on the beach
이 분야 주요기사
민정기 교수, 열공성망막박리 시력 저하 원..
치료 어려웠던 두경부암 "유전체 ..
경기도醫-병의협, 수도권 봉직의 법률강좌 ..
신경외과醫, 연수강좌 '자랑스런 기자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