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8.09.20(목)00:01
 
 
 
   
   
   
   
'iPS세포 암화원인 밝혀졌다'
'CHD7' 함유량 일정수치 이하 땐 암화…안전한 세포 선별 수월
이정희기자 jhlee@medipana.com 2018-01-12 09:50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日 연구팀, 재생의료 실용화에 탄력 기대
 
[메디파나 뉴스 = 이정희 기자] iPS세포(인공다능성줄기세포)로부터 다양한 조직 등을 만들 때 암화 여부를 분간하는 방법이 발견됐다.
 
일본 첨단의료진흥재단 세포요법연구개발센터 연구팀은 양질의 iPS세포를 대량 생산함에 따라 재생의료를 실용화하는 데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영국 과학저널 '사이언티픽 리포츠'에 연구논문을 발표했다.
 
iPS세포는 아무 것도 하지 않으면 미분화인 채로 무한으로 증식한다. 여기에 특정 유전자를 더하면 다양한 세포나 조직으로 분화하지만 일부가 분화하지 않고 암화하는 문제가 있었다.
 
연구팀은 태아의 장기형성에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면서 iPS세포에도 존재하는 분자인 'CHD7'에 주목했다. 세포별 함유량을 측정한 결과, 일정수치 이상이면 분화하지만 그 이하이면 암화하는 사실이 확인됐다. CHD7이 분화를 시작하는 스위치 역할을 하는 것으로 확인된 셈이다. 마찬가지로 사람의 다양한 세포가 되는 배아줄기세포에서도 이와 같은 현상이 나타났다.
 
연구팀은 "안전한 iPS세포를 단시간에 간단히 선별할 수 있다. 재생의료의 일반화에 공헌할 수 있는 발견"이라고 강조했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 달기
메디파나뉴스 이정희기자 (jhlee@medipana.com) 의 다른기사 더 보기
블로그 : http://blog.medipana.com/blog/jhlee
기사작성시간 : 2018-01-12 09:50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오늘의 주요기사
내우외환 최대집‥한의계 공세 '변수'
[메디파나뉴스 = 조운 기자] 최대집 의협 회장이 내부 불..
2018년도 국감일정 최종 확정‥공단·심평원 감사 19일로 변경
국회 보건복지위원회가 2018년도 국정감사 일정을 최종 확정했다.   보건복지..
2019년 PEET 실제응시자 14,892명 기록‥응시율 96.2%
약학대학 6년제 전환 확정 이후 시행되면서 관심을 끌었던 약학대학입문자격시험(PE..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경향심사' 개편..의약계와 첫 논의..의협 ..
2018년도 국감일정 최종 확정‥공단·심평..
"이때가 기회"‥ 발사르탄 판매 '총력'
대리수술 사건 해법 CCTV 의무화?… 醫 노..
단일화 시동 서울시약 선거 '후끈'
경쟁 고조 美 바이오시밀러 시장‥'저가전..
건보료 증가만큼 국고지원도 확대..재정 '..
'소 잃고 외양간 고쳐라' 골다공증 치료제 ..
알리코제약, 사옥 확장이전… 서판교 땅 80..
종근당바이오, 프로바이오틱스 신규시설에 ..
임상병리사 간호사는 명백한 불법입니다. ..
의료선진국인 일본은 국민의 생명을 경시해..
무상의료본부?당신은 누구를 위한 행동을 ..
최대집 의학 회장말하는거같은데 소가웃는다
재벌 알바가튼 넘들아! 헛소리 지꺼리지..

[포토] 경상대병원, '감정노동 힐링 365 캠페인'

 
블로그
Rita
wife paradise `ritsuko` <2>
이 분야 주요기사
민정기 교수, 열공성망막박리 시력 저하 원..
치료 어려웠던 두경부암 "유전체 ..
경기도醫-병의협, 수도권 봉직의 법률강좌 ..
신경외과醫, 연수강좌 '자랑스런 기자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