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8.01.16(화)18:42
 
 
 
   
   
   
   
'iPS세포 암화원인 밝혀졌다'
'CHD7' 함유량 일정수치 이하 땐 암화…안전한 세포 선별 수월
이정희기자 jhlee@medipana.com 2018-01-12 09:50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日 연구팀, 재생의료 실용화에 탄력 기대
 
[메디파나 뉴스 = 이정희 기자] iPS세포(인공다능성줄기세포)로부터 다양한 조직 등을 만들 때 암화 여부를 분간하는 방법이 발견됐다.
 
일본 첨단의료진흥재단 세포요법연구개발센터 연구팀은 양질의 iPS세포를 대량 생산함에 따라 재생의료를 실용화하는 데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영국 과학저널 '사이언티픽 리포츠'에 연구논문을 발표했다.
 
iPS세포는 아무 것도 하지 않으면 미분화인 채로 무한으로 증식한다. 여기에 특정 유전자를 더하면 다양한 세포나 조직으로 분화하지만 일부가 분화하지 않고 암화하는 문제가 있었다.
 
연구팀은 태아의 장기형성에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면서 iPS세포에도 존재하는 분자인 'CHD7'에 주목했다. 세포별 함유량을 측정한 결과, 일정수치 이상이면 분화하지만 그 이하이면 암화하는 사실이 확인됐다. CHD7이 분화를 시작하는 스위치 역할을 하는 것으로 확인된 셈이다. 마찬가지로 사람의 다양한 세포가 되는 배아줄기세포에서도 이와 같은 현상이 나타났다.
 
연구팀은 "안전한 iPS세포를 단시간에 간단히 선별할 수 있다. 재생의료의 일반화에 공헌할 수 있는 발견"이라고 강조했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 달기
메디파나뉴스 이정희기자 (jhlee@medipana.com) 의 다른기사 더 보기
블로그 : http://blog.medipana.com/blog/jhlee
기사작성시간 : 2018-01-12 09:50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오늘의 주요기사
"반대 전환 이유는 의협회장 선거탓"
[메디파나뉴스 = 서민지 기자] 대선 당시 의료계의 요구를..
유전자치료제 전망 장미빛? 흑빛?‥규제가 큰 변수
[메디파나뉴스 = 박으뜸 기자] 글로벌 유전자치료제 시장 규모는 2015년 2.8억 달러..
국내 제약, 면역항암제 활기…기술이전-자체기술로 접근
국내 제약사들이 기술 이전 및 자체 개발로 3세대 항암제라고 불리는 면역항암제 개..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유전자치료제 전망 장미빛? 흑빛?‥규제가 ..
국내 제약, 면역항암제 활기…기술이전-자..
SK 직원 150명 우르르 내려간다…'백신메카..
"꿈을 이뤘다"‥백혈병도 드디어 '완치 시..
금천구약 "의약분업 원칙 위배 약국개설 원..
양천구약사회 "상비약 대신 당번약국 제도..
강동지역 약사들 "상비약 품목 확대 심의 ..
종로구약사회 "60년간 분회 이끌어 준 분들..
이대목동, 정부기관 신뢰로 '불똥'
고셔병 치료 패러다임‥`ERT→SRT`로 바뀌..
개인적으로 한방분업시 한약조제약사포함하는..
금침. 부작용 있는가. 30년전 금침..
먼소리여ㅋㅋ그게된다 안된다 얘기한게아니라..
자격지심을 버리세요
좋은기회 홍보하고 싶은건 당연한거 아닌가..

[포토] "선배님 의사국시 잘보세요. 합격 가즈아"

 
블로그
무늬만?
윤식당2 실제 손님이 밝힌 #손떤 이서진 #윤셰프 #시즌3
이 분야 주요기사
심방세동 인지도 '빨간불'…"선별..
소아관련 4개학회 "의료진 범죄자..
증가세 '스몸비'‥치료적 접근에 맹점
근육 줄기세포 증식기술 개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