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8.06.21(목)17:34
 
 
 
   
   
   
   
서울성모병원 '혈액투석 혈관센터' 개소
혈액투석환자 협착, 혈전증 등 혈관 합병증 치료 당일 '원스톱' 서비스
조운기자 goodnews@medipana.com 2018-03-14 10:07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이 혈액투석환자들의 혈관 합병증을 빠르고 편안하게 치료 받을 수 있도록 ‘혈액투석 혈관센터’(센터장: 신장내과 김용수 교수)를 오픈했다.

혈액투석환자가 혈액투석 중 투석혈관이 좁아지거나 막혀 혈액투석을 제대로 받을 수 없는 긴급한 상황 시, 전문 의료진과 전문 코디네이터가 바로 연결되는 핫라인을 구축했다.

센터의 개설로 혈액투석환자는 혈관 합병증을 전문적으로 관리 받을 수 있고, 신장내과, 영상의학과, 혈관이식외과 의료진이 다학제 협진 진료를 한다. 의료진들이 최상의 치료 방침을 결정하고, 영상의학 중재시술 또는 외과적 수술이 결정되면 당일 치료 후 혈액투석 치료를 받고 퇴원하는 원스톱 서비스가 이뤄진다.

우리나라 혈액투석환자는 약 70,000명이며, 매년 지속적으로 증가 추세에 있고 이 환자 중 48.5%는 서울, 경기 지역인 수도권에서 투석 치료를 받고 있다.

말기 만성신부전 환자들은 일주일에 세 번, 매회 4시간씩 혈액투석을 받아야만 건강한 삶을 유지할 수 있다. 혈액투석은 신장 기능을 대신하는 투석막을 이용하여 혈액으로부터 노폐물을 제거하고 신체내의 전해질 균형을 유지하며 과잉의 수분을 제거하는 방법을 말한다. 

이렇게 기기를 이용해서 피를 거르기 위해서는 빠른 속도로 많은 양의 피가 빠져나갔다가 다시 들어 올 수 있어야하기 때문에 굵은 바늘을 혈관에 삽입해야 하고 이를 위해 혈관을 굵게 만드는 수술을 해야 한다.

정맥을 동맥에 직접 연결하는 수술을 하면 정맥이 굵어지는데 이를 '동정맥루'라고 하고 혈관 상태가 좋지 않은 경우 정맥과 동맥 사이에 인조혈관을 삽입하는 것을 '동정맥인조혈관이식'이라고 한다. 우리나라 전체 환자의 약 92%에서 동정맥루와 동정맥인조혈관이식을 이용하여 혈액투석치료를 받고 있다.

동정맥루와 동정맥인조혈관이식은 시간이 경과하면서 정맥 또는 동맥의 협착이 발생하여 혈전증에 의한 폐색이 발생하는 것이 가장 큰 합병증이며 감염, 가성동맥류 등 많은 합병증이 발생하여 혈관통로의 합병증은 혈액투석환자의 유병율 및 사망률을 결정하는 중대 요인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혈관통로의 합병증은 투석환자의 입원치료를 요하는 흔한 원인이며 이에 따른 의료 비용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고, 매년 수도권 혈액투석환자에서 약 8,700 건의 혈관통로 치료가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우리나라에는 약 1,000개의 혈액투석실이 있으며 이 중 대학병원은 16%에 해당되고 대다수인 84%는 개인의원 (42%)과 개인 종합병원 (42%)에 해당된다. 개인의원과 개인 종합병원의 혈액투석실에서는 환자 혈관통로의 치료가 필요할 때 대학병원으로 의뢰하고 있으나 효율적인 전원 시스템과 혈관통로의 전문적 치료 센터가 많이 부족한 실정이다.

센터장 신장내과 김용수 교수는 대한중재신장학연구회 회장 및 아시아 태평양 투석통로학회 회장을 역임하고 있으며 "혈액투석환자가 혈관에 문제가 생겨 투석치료를 적절하게 받지 못할 경우 생명이 위독해 질 수 있기 때문에, 혈액투석환자의 혈관관리는 환자들의 수명과 삶의 질을 좌우한다"며, "투석 혈관의 적절한 관리로 삶의 질을 높이고, 환자의 입원 빈도와 의료비용은 낮추며, 장기적으로는 혈관 합병증으로 인한 혈액투석환자의 사망률을 낮출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 달기
메디파나뉴스 조운기자 (goodnews@medipana.com) 의 다른기사 더 보기
블로그 : http://blog.medipana.com/blog/goodnews
기사작성시간 : 2018-03-14 10:07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오늘의 주요기사
흩어진 계열사-연구소 모아 '통합 시너지' 창출 붐
제약사들이 여기저기 산재한 사무소와 연구소를 한 곳에 모아, 통합 시너지를 창출..
외과초음파학회 6년만 쾌거…아시아 학술대회 주도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국내에서 외과초음파를 다루는 전문의들이 아시아외과..
"5년 지나도 그립다"… 故 김명섭 명예회장 향한 애도
5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후배 약업인들에게는 그리운 존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한국건강학회 창립…'건강 민주화' 화두 제..
[수첩] 꼼수로 피하는 주52시간제 더 이상 ..
AI부터 블록체인까지‥2018년 세계가 주목..
외과초음파학회 6년만 쾌거…아시아 학술대..
흩어진 계열사-연구소 모아 '통합 시너지' ..
"5년 지나도 그립다"… 故 김명섭 명예회장..
치열한 4가백신‥결국은 빠른 `적응증 획득..
변화 바람 거센 약학교육, '성과·통합 6년..
커뮤니티케어 추진‥제각각 재가 서비스 '..
심평원 MRI·초음파 비급여 규모·급여화 ..
내죽고나면 나오겠네 ㅠ
집도없고하는어르신들은어디로가야하나요?
박카스도 까스활명수도 위험하다며 불매운동..
십삼년 만이구나..
저런 곳은 병원 운영 못하도록 폐쇄 조치..

[포토] 한국애브비 전직원, 건강 소외 이웃 봉사

 
블로그

간호사 코스프레?
이 분야 주요기사
한림대의료원 5개병원, 조정합의 결렬시 2..
푸르메재단-서울시립과학관, 장애인 지원 M..
서울대병원, 이슬람 최대 축제 기념 행사 ..
강원대병원, 춘천성심병원 총파업 방안 마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