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8.06.21(목)19:12
 
 
 
   
   
   
   
"폐암 검진 위한 저선량 폐CT 긍정적"
폐암전문가 인식도 조사서 '저선량 폐CT' 검진 효과 크고 부작용 우려 낮아
신은진기자 ejshin@medipana.com 2018-03-14 14:42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저선량 CT폐암 검진에 대해 폐암 전문의들이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으며, 폐암 검진을 국가 사업화하는 것에 대해서도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장기 흡연자를 대상으로 시범사업 중 나온 결과여서 앞으로 국가암검진사업에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인하대병원 류정선 교수(호흡기내과), 삼성서울병원 신동욱(가정의학과)는 대한폐암학회 홍보위원회와 함께 학회 소속 폐암 관련 호흡기내과, 흉부외과, 방사선종양학과 등 각 분야별 전문가 183명을 대상으로 폐암검진에 대한 인식도와 경험을 조사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폐암 검진에 대한 폐암 전문의들은 태도는 매우 긍정적이었다.
 
설문에 참여한 응답자들은 저선량 CT 폐암검진으로 폐암 조기발견 확률이 높아질 것이라는 데 모두 동의했다. 95%는 폐암검진으로 생존율이 향상 될 것이라고 답했다.
 
우리나라 시범사업의 모델이 됐던 미국의 한 임상연구에서도 30갑년 이상 흡연자 약 5만 4,000명을 저선량 폐CT로 폐암 검진을 했을 때 일반 흉부 엑스레이 검진에 비해 폐암 사망률은 20%, 전체 사망률은 7% 감소했다. 
 
폐암 검진이 가져올 부작용에 대해서도 우리나라 전문가들은 낙관했다. 방사선 조사에 따른 위험과 불필요한 검사가 늘어날 것이란 전망에 대해 각각 63%, 83%가 동의하지 않았다. 대신 검사로 인한 수검자의 정신적 스트레스 유발할 가능성에 대해 88%가 '가능성이 있다'고 답했다.
 
류정선 교수는 "폐암 전문의 대부분은 폐암 검진으로 얻는 이점이 부작용보다 훨씬 크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폐암 조기 검진 도입이 암 사망원인 1위인 폐암으로 인한 사망을 막는데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실제로 이번 연구에서도 응답자의 대다수(77.6%)는 폐암 검진을 국가 암검진 사업으로 도입하는 데 찬성했다. 또 국가 폐암 검진사업으로 폐암 사망률이 감소하고(87.4%), 비용 효과적(83.6%)이라고 대답했다. 건강 형평성 향상에도 도움될 것(77.1%)이란 목소리도 있었다.
 
다만 국가 암검진 사업에 이르기까지 풀어야 할 숙제에 대해서도 전문가들은 빼놓지 않았다.
 
현재 저선량 폐CT 검사는 주로 흡연 경력이 있는 사람(79%)이 주 대상이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검진을 받으려고 흡연력을 거짓으로 꾸며낼 가능성에 대한 우려감(83.6%)을 내비친 전문가들이 상당했다.
 
건강보험이 아니라 담배세가 들어있는 건강증진기금을 통해서 재원을 조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79.2%)고 보는 의견이 많았다.
 
신동욱 교수는 "저선량 폐CT를 통한 폐암 검진을 시행하는 데 가장 큰 장애요인은 비용 부담"이라며 "국가폐암검진사업 도입으로 장벽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되겠지만 그 비용을 어디서 조달해야 할지 논의도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검사에 부정적인 환자들의 인식도 넘어야 할 산이다. 폐암 검진을 권고했으나 환자들이 거부하는 이유에 대해 전문가들은 비용에 대한 부담(73.8%)이 가장 크다고 봤다.
 
환자들이 자기의 폐암 위험을 부정하거나(67.2%), 폐암 검진의 이득에 대해 잘 모르고(54.1%), 폐암이 발견될까 두려워하는 경우(53.5%)를 꼽은 경우도 적지 않았다.
 
이 밖에 의사가 돈을 벌기 위해 권유한다고 의심하거나(48.6%), 폐암의 위험을 잘 모르는 탓(41.6%)에 폐암 검진을 미루는 요인으로 전문가들은 판단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는 저선량 CT 폐암검진에 대한 폐암 전문 의사들의 의견을 처음으로 조사한 결과"라며 "향후 국가정책 결정과정에 반영되어 국민들이 폐암의 공포로부터 벗어나는 데 보탬이 되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연구 결과는 미국 공공의학도서관학술지인 '플로스원(PLoS One)' 최근호에 게재됐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 달기
메디파나뉴스 신은진기자 (ejshin@medipana.com) 의 다른기사 더 보기
블로그 : http://blog.medipana.com/blog/
기사작성시간 : 2018-03-14 14:42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오늘의 주요기사
흩어진 계열사-연구소 모아 '통합 시너지' 창출 붐
제약사들이 여기저기 산재한 사무소와 연구소를 한 곳에 모아, 통합 시너지를 창출..
외과초음파학회 6년만 쾌거…아시아 학술대회 주도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국내에서 외과초음파를 다루는 전문의들이 아시아외과..
"5년 지나도 그립다"… 故 김명섭 명예회장 향한 애도
5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후배 약업인들에게는 그리운 존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한국건강학회 창립…'건강 민주화' 화두 제..
[수첩] 꼼수로 피하는 주52시간제 더 이상 ..
AI부터 블록체인까지‥2018년 세계가 주목..
외과초음파학회 6년만 쾌거…아시아 학술대..
흩어진 계열사-연구소 모아 '통합 시너지' ..
"5년 지나도 그립다"… 故 김명섭 명예회장..
치열한 4가백신‥결국은 빠른 `적응증 획득..
변화 바람 거센 약학교육, '성과·통합 6년..
커뮤니티케어 추진‥제각각 재가 서비스 '..
심평원 MRI·초음파 비급여 규모·급여화 ..
내죽고나면 나오겠네 ㅠ
집도없고하는어르신들은어디로가야하나요?
박카스도 까스활명수도 위험하다며 불매운동..
십삼년 만이구나..
저런 곳은 병원 운영 못하도록 폐쇄 조치..

[포토] 한국애브비 전직원, 건강 소외 이웃 봉사

 
블로그
접속
안영미 섹드립 수준
이 분야 주요기사
한림대의료원 5개병원, 조정합의 결렬시 2..
푸르메재단-서울시립과학관, 장애인 지원 M..
서울대병원, 이슬람 최대 축제 기념 행사 ..
강원대병원, 춘천성심병원 총파업 방안 마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