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8.06.21(목)17:34
 
 
 
   
   
   
   
엠지, 전 서울성모 이명덕 소아외과학과장 영입
"수액 신제품 개발에 기여 기대"
송연주기자 brecht36@medipana.com 2018-03-14 15:04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가톨릭의과대학 서울성모병원 소아외과학과장을 역임한 이명덕 교수가 엠지(대표 신철수)의 의학고문으로 영입되었다.
 
이명덕 교수<사진>는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한 이래, 가톨릭의과대학 교수로 재직하면서, 아시아정맥경장영양학회(PENSA) 회장, 한국정맥경장영양학회(KSPEN)회장 그리고, 한국외과대사영양연구학회(KSSMN) 회장 및 대한소아외과학회(KSPG) 회장을 역임했다.
 
특히 이명덕 교수가 개발한 국내유일의 소장이식술은 선진국수준인 80% 이상의 1년생존율을 달성했으며, 재가정맥요법을 비롯한 단장증후군환자의 영양 및 재활치료로 소아외과분야와, 임상영양치료분야를 개척하고 이끌어왔다고 볼 수 있다.
 
회사 측은 “이번 영입은 영양수액제 전문회사인 엠지가 다양한 상태의 환자치료에 도움을 줄 수 있는 획기적인 영양포뮬라 및, PN(정맥영양)과 EN(경장영양) 분야의 신제품 개발에 있어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 달기
메디파나뉴스 송연주기자 (brecht36@medipana.com) 의 다른기사 더 보기
블로그 : http://blog.medipana.com/blog/
기사작성시간 : 2018-03-14 15:04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오늘의 주요기사
흩어진 계열사-연구소 모아 '통합 시너지' 창출 붐
제약사들이 여기저기 산재한 사무소와 연구소를 한 곳에 모아, 통합 시너지를 창출..
외과초음파학회 6년만 쾌거…아시아 학술대회 주도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국내에서 외과초음파를 다루는 전문의들이 아시아외과..
"5년 지나도 그립다"… 故 김명섭 명예회장 향한 애도
5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후배 약업인들에게는 그리운 존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한국건강학회 창립…'건강 민주화' 화두 제..
[수첩] 꼼수로 피하는 주52시간제 더 이상 ..
AI부터 블록체인까지‥2018년 세계가 주목..
외과초음파학회 6년만 쾌거…아시아 학술대..
흩어진 계열사-연구소 모아 '통합 시너지' ..
"5년 지나도 그립다"… 故 김명섭 명예회장..
치열한 4가백신‥결국은 빠른 `적응증 획득..
변화 바람 거센 약학교육, '성과·통합 6년..
커뮤니티케어 추진‥제각각 재가 서비스 '..
심평원 MRI·초음파 비급여 규모·급여화 ..
내죽고나면 나오겠네 ㅠ
집도없고하는어르신들은어디로가야하나요?
박카스도 까스활명수도 위험하다며 불매운동..
십삼년 만이구나..
저런 곳은 병원 운영 못하도록 폐쇄 조치..

[포토] 길리어드, '행복 나눔' 가구 만들기

 
블로그

섹시한 그물 스타킹
이 분야 주요기사
동국제약, 중년 여성 40명과 남이섬 동행..
유전성혈관부종 급성발작 치료제 '피라지르'..
[수첩] 꼼수로 피하는 주52시간제 더 이..
흩어진 계열사-연구소 모아 '통합 시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