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8.10.17(수)09:47
 
 
 
   
   
   
   
의협, '文 케어' 저지…자유한국당과 손 잡아
"이런식이면 문 케어, 아이 돈 케어(I Don't care)될 수 있다"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18-05-14 14:29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문재인 케어 저지를 위해 대한의사협회가 자유한국당과 손을 잡았다.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와 자유한국당은 14일 자유한국당 당사 6층 제 2회의실에서 '문재인 케어 허구성 규명 및 건강보험 지속 가능성 모색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먼저 이 자리에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지금과 같은 문재인 케어처럼 포퓰리즘으로 정책이 나가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오늘 의협과 논의를 통해 보장성이 실질적으로 강화가 되고 국민건강보험 재정이 지속적으로 강화되는 방향으로 의료정책이 확립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오늘을 계기로 우리 한국의 의료 정책이 국민들에게 제대로 알려지고 실질적으로 보장성도 강화될 뿐만아니라 건강보험 재정도 계속 강화되는 방향으로 새롭게 이뤄졌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최대집 의협 회장 당선에 대한 덕담도 이어졌다.
 
홍 대표는 "최대집 의협 회장이 압도적으로 당선된 것에 축하드린다. 최 회장은  국민 건강을 지키는데 누구보다 앞장 서 왔다. 취임 일성에서도 밝혔듯이 문재인 케어 저지를 위해 노력한다고 했는데 국민들이 문재인 케어에 대해 제대로 이해를 하고 알 수 있게 설명을 잘 해줄 것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제 1야당 대표가 나서 문재인 케어에 대한 부당성을 성토하자 의협은 향후 야당과 정책 공조를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최대집 의협 회장은 "문재인 케어는 재정 고려없이 보장성 강화하겠다는 것으로 허울좋은 명분뿐이다"며 "비급여를 무분별하게 급여화를 하게되면 국민들의 의료선택권이 제한된다"고 우려했다.
 
이어 "정부는 재정을 30조 6000억원을 투입한다고 하는데 추가적 재정부담을 고려하지 않은 것이다. 의협 의료정책연구소에 추계에 따르면 최소한 34조원이 필요하며 최대 100조까지 예산이 필요한 막중한 정책이다"며 "자유민주주의를 지향하는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를 만나 함께 논의를 해서 매우기쁘게 생각한다. 향후 긴밀한 논의를 통해 진정한 보장성 정책을 제시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 자리에서는 문재인 케어에 대한 자유한국당의 성토가 이어졌다.
 
함진규 자유한국당 정책위원장은 "의료현장의 목소리가 전혀 반영되지 않고 사회 공감대도 없이 추진되는 문케어는 답이 아니다. 건보료 폭탄과 재정 붕괴가 우려됨에도 일방적으로 몰아붙이고 있다"고 지적햇다.
 
김상훈 자유한국당 보건복지위 의원 역시도 "국가재정 위기 상황에서 21조 저금통을 깨서 병원비 걱정없는 나라를 만든다고 한다. 이를 집행하고 나면 병원 걱정은 없겠지만 건보재정, 건보료 걱정을 해야한다"며 "문 케어가 5년 뒤에는 아이돈 케어(I Don't care)가 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아울러 의협은 자유한국당과 ‘국민 건강권을 지키기 위한 건강보험 제도 구축’을 위한 협약식을 맺었다.
 
협약 내용에 따르면 ▲문재인 케어의 전면 재검토를 위해 노력 ▲국민을 위한 실현가능하고 실질적인 보장성 강화 정책을 위해 노력 ▲환자를 위해 최선의 진료가 가능한 의료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 ▲ 국민의 치료 선택권과 의료의 자율성이 보장되는 새로운 건강보험제도의 구축을 위해 노력 ▲왜곡된 의료제도의 정상화를 위해 노력 등의 내용이 담겼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의협에서 최대집 회장 ․ 박홍준 부회장(서울시의사회장) ․ 박정율 부회장 ․ 방상혁 상근부회장 ․ 정성균 기획이사 겸 대변인 ․ 연준흠 보험이사·홍순원 대외협력이사가 참석했으며, 자유한국당에서는 홍준표 당대표 ․ 함진규 정책위의장 ․ 홍문표 사무총장 ․ 김명연 전략기획부총장 ․ 강효상 당대표비서실장 ․ 장제원 당대변인 ․ 김상훈 보건복지위원회 간사가 참석해 국민을 위한 의료제도의 방향성에 대해 서로 의견을 나눴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 달기
메디파나뉴스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의 다른기사 더 보기
블로그 : http://blog.medipana.com/blog/hopewe
기사작성시간 : 2018-05-14 14:29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오늘의 주요기사
일회용 점안제 공급 차질… 소비자 컴플레인 '여전'
한꺼번에 많은 물량이 저용량으로 교체되면서 일회용 점안제들의 공급에 차질이 생..
실손보험 자동청구에 의료계 반발‥"심사 강화 우려"
[메디파나뉴스 = 조운 기자] 정부가 실손의료보험금 청구 간편화를 위한 실무협의체 ..
개혁 내세운 최광훈, 대약회장 출사표
최광훈 경기도약사회장이 개혁을 바탕으로 한 새로운 대한..
 
독자의견
 

 
 
111111  2018-05-14 20:39    답글 삭제
ㅋㅋㅋㅋ 어쩌면 생각한 그대로 움직이냐. 최대집 행동한거 나오면 자유당이 좋지 않을텐데 ㅋㅋㅋㅋㅋㅋ
 
 
메디파나 클릭 기사
"식약처 위상 강화..대통령 직속기관·임기..
政 "혁신형제약 인증제도 개선 검토중"
프로포폴 투약 남용 사건…고개숙인 성형외..
부광약품 창립 58주년… "당뇨·파킨슨 신..
윤일규 의원 "진흥원, 미래첨단의료 대비 ..
"DUR만으로는 부족..노인을 위한 전문약사 ..
부산시약 선거 첫 출사표… 김정숙 약사 '..
보건복지인력개발원 심각한 '갑질'논란
'벽 낮아진 첨복단지' 청년창업자 입주 쉬..
"알앤엘·네이처셀 주가조작 동일인..식약..
비결핵항산균 ntm약개발 해주십시오~~ ..
의대 를 3배수 늘리면 됨
교모로3번입원반복하고있는데 발작2번빼고..
데모달과아바스틴의효과가교모세포종에제일효과..
정말 이렇게 경기가 안좋다고 느끼는건 처..

[포토] 고신대복음병원, 호스피스 주간행사 성황

 
블로그
커피
`섹시 몸매` 여친 자랑한 박지성 전 동료
이 분야 주요기사
"의사 단체행동은 권리, 다만 국..
프로포폴 투약 남용 사건…고개숙인 성형외과..
국가유공자 진료가능 동네의원, 전국에 85..
심장학회서 불어온 'PA' 논란…의료계 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