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文 케어' 저지…자유한국당과 손 잡아

"이런식이면 문 케어, 아이 돈 케어(I Don't care)될 수 있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문재인 케어 저지를 위해 대한의사협회가 자유한국당과 손을 잡았다.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와 자유한국당은 14일 자유한국당 당사 6층 제 2회의실에서 '문재인 케어 허구성 규명 및 건강보험 지속 가능성 모색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먼저 이 자리에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지금과 같은 문재인 케어처럼 포퓰리즘으로 정책이 나가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오늘 의협과 논의를 통해 보장성이 실질적으로 강화가 되고 국민건강보험 재정이 지속적으로 강화되는 방향으로 의료정책이 확립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오늘을 계기로 우리 한국의 의료 정책이 국민들에게 제대로 알려지고 실질적으로 보장성도 강화될 뿐만아니라 건강보험 재정도 계속 강화되는 방향으로 새롭게 이뤄졌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최대집 의협 회장 당선에 대한 덕담도 이어졌다.
 
홍 대표는 "최대집 의협 회장이 압도적으로 당선된 것에 축하드린다. 최 회장은  국민 건강을 지키는데 누구보다 앞장 서 왔다. 취임 일성에서도 밝혔듯이 문재인 케어 저지를 위해 노력한다고 했는데 국민들이 문재인 케어에 대해 제대로 이해를 하고 알 수 있게 설명을 잘 해줄 것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제 1야당 대표가 나서 문재인 케어에 대한 부당성을 성토하자 의협은 향후 야당과 정책 공조를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최대집 의협 회장은 "문재인 케어는 재정 고려없이 보장성 강화하겠다는 것으로 허울좋은 명분뿐이다"며 "비급여를 무분별하게 급여화를 하게되면 국민들의 의료선택권이 제한된다"고 우려했다.
 
이어 "정부는 재정을 30조 6000억원을 투입한다고 하는데 추가적 재정부담을 고려하지 않은 것이다. 의협 의료정책연구소에 추계에 따르면 최소한 34조원이 필요하며 최대 100조까지 예산이 필요한 막중한 정책이다"며 "자유민주주의를 지향하는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를 만나 함께 논의를 해서 매우기쁘게 생각한다. 향후 긴밀한 논의를 통해 진정한 보장성 정책을 제시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 자리에서는 문재인 케어에 대한 자유한국당의 성토가 이어졌다.
 
함진규 자유한국당 정책위원장은 "의료현장의 목소리가 전혀 반영되지 않고 사회 공감대도 없이 추진되는 문케어는 답이 아니다. 건보료 폭탄과 재정 붕괴가 우려됨에도 일방적으로 몰아붙이고 있다"고 지적햇다.
 
김상훈 자유한국당 보건복지위 의원 역시도 "국가재정 위기 상황에서 21조 저금통을 깨서 병원비 걱정없는 나라를 만든다고 한다. 이를 집행하고 나면 병원 걱정은 없겠지만 건보재정, 건보료 걱정을 해야한다"며 "문 케어가 5년 뒤에는 아이돈 케어(I Don't care)가 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아울러 의협은 자유한국당과 ‘국민 건강권을 지키기 위한 건강보험 제도 구축’을 위한 협약식을 맺었다.
 
협약 내용에 따르면 ▲문재인 케어의 전면 재검토를 위해 노력 ▲국민을 위한 실현가능하고 실질적인 보장성 강화 정책을 위해 노력 ▲환자를 위해 최선의 진료가 가능한 의료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 ▲ 국민의 치료 선택권과 의료의 자율성이 보장되는 새로운 건강보험제도의 구축을 위해 노력 ▲왜곡된 의료제도의 정상화를 위해 노력 등의 내용이 담겼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의협에서 최대집 회장 ․ 박홍준 부회장(서울시의사회장) ․ 박정율 부회장 ․ 방상혁 상근부회장 ․ 정성균 기획이사 겸 대변인 ․ 연준흠 보험이사·홍순원 대외협력이사가 참석했으며, 자유한국당에서는 홍준표 당대표 ․ 함진규 정책위의장 ․ 홍문표 사무총장 ․ 김명연 전략기획부총장 ․ 강효상 당대표비서실장 ․ 장제원 당대변인 ․ 김상훈 보건복지위원회 간사가 참석해 국민을 위한 의료제도의 방향성에 대해 서로 의견을 나눴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 111111 2018-05-14 20:39

    ㅋㅋㅋㅋ 어쩌면 생각한 그대로 움직이냐. 최대집 행동한거 나오면 자유당이 좋지 않을텐데 ㅋㅋㅋㅋㅋㅋ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국내제약끼리 연합이 성공 비책? 코프로모션 '탄력'
  2. 2 한국콜마, 8월 통합기술원 입주…내곡동 시대 개막
  3. 3 SGLT-2 억제제, '회음부 괴저 중증 감염' 허가사항 반영
  4. 4 일반약 불법판매 정황 포착된 영업사원… 제약사는 '사과'
  5. 5 "CEO가 리베이트 영업 알고도 묵인하지 말라" 일침
  6. 6 40년 역사 강동구약사회, 이광희 호 16대 집행부 출범
  7. 7 중구약사회장에 김인혜 약사 당선… 13표차 신승
  8. 8 저용량 이어 서방정 경쟁도 본격 점화(feat. 프레가발린)
  9. 9 임상시험서 발견한 치료제 제2의 능력‥이유있는 '재탄생'
  10. 10 '산업계 대변' 복지부-식약처에 목소리… 신년교례회 현장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