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본, "'피부과 집단패혈증' 원인 프로포폴 오염"

피부과 시술 후 이상증상 원인 '판토에아 아글로메란스균' 확인돼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지난 7일 강남구 소재 M피부과에서 시술을 받은 후 발열, 어지러움, 혈압 저하 등 이상증상이 발생한 환자와 약품 등 환경 검체에서 판토에아 아글로메란스(Pantoea agglomerans) 균이 검출됐다고 16일 밝혔다.
 
16일 현재, 이상증상이 발생한 환자 20명 중 5명의 혈액과 5월 4일 분주한 주사기 내 미투여 프로포폴, 프로포폴 투여에 사용된 주사 바늘에서 동일한 유전자형의 판토에아 아글로메란스(P. agglomerans) 균이 확인되었다.
 
판토에아 아글로메란스(P. agglomerans) 균은 식물, 토양 등에서도 발견되는 세균으로 식물과 동물 모두에게 질병을 일으킬 수 있으며, 사람에게는 일상생활 공간이나 의료기관 모두에서 감염을 일으킬 수 있는 병원체다.
 
감염될 경우 세균성 관절염, 세균성 활막염이 가장 흔하게 발생하고, 내안구염, 골막염, 심내막염, 골수염 등이 발생할 수 있다.
 
이번 사례처럼 패혈증을 발생시킬 수 있으며, 이는 제조, 보관, 투약 준비 등을 포함한 환자 투여 전 오염된 프로포폴, 수액, 총정맥영양, 혈액제제, 신생아 가루분유 등과 연관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환자와 프로포폴 등 환경 검체에서 확인된 판토에아 아글로메란스(P. agglomerans) 균이 동일한 유전자형으로 확인된 점을 볼 때, 동일한 감염원에 의한 집단 발생을 의심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프로포폴 제조상의 오염 ▲해당 의원에서의 투약 준비 과정 및 투약 당시 오염 등을 포함해 다양한 감염경로 및 감염원을 확인하기 위해, 환자·약품·환경검체에 대한 미생물 검사와 의무기록 확인 등 종합적인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추가 이상증상자 확인을 위해 서울특별시와 강남구 보건소는  5월 1일부터 7일까지 해당 피부과의원을 방문한 사람(총 160명)에 대해 증상을 관찰하고 있으며, 아직 추가 의심환자로 분류할 수 있는 사람은 없으나 확인을 위한 관찰을 지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상증상자 중 현재 입원환자는 6명(일반병실 5, 중환자실 1)이며, 나머지 14명은 퇴원하였다.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해외 임상따라 주목받는 국내 기전‥가능성 점친다
  2. 2 "제일병원이 어쩌다가…" 산부인과 몰락 상징 되나?
  3. 3 연매출 300억 이상 품목 50개…복합제·NOAC 주도
  4. 4 염변경 연장특허권 회피 '제동'…대법원, 기준 제시
  5. 5 [초점] 적응증 확대 `면역항암제`‥왜? '동상이몽'
  6. 6 기술수출 5조원 규모로 3배 성장… 잠재력 입증 성과 '봇물'
  7. 7 제일병원 노하우 접목 "건대병원 대표 진료과로"
  8. 8 애플·구글 이어 아마존도 헬스케어 진입…무한한 시장 확대
  9. 9 존슨앤드존슨, 일본 뷰티기업 시즈홀딩스 인수
  10. 10 '챔픽스' 염변경 직접 영향권…국내사, 판매중지 검토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