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8.08.19(일)06:20
 
 
 
   
   
   
   
"치매 병리학적 연구, '뇌 기증' 문화 활성화 돼야"
[인터뷰] 박성혜 서울대병원 뇌은행장(병리과 전문의)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18-06-02 06:05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문재인 정부가 '치매국가책임제'를 1호 공약으로 내세우며 치매안심센터를 확충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이에 학계에서는 정확한 치매의 종류와 발병 원인을 학술적으로 확인하기 위해 사후 뇌 기증 문화가 확산되어야 한다는 의견을 개진했다.

박성혜 서울대병원 뇌은행장<사진>은 최근 메디파나뉴스와 만난 자리에서 이 같이 밝혔다.

박 행장은 "사람들이 일반적으로 이야기 하는 '치매'의 종류에는 여러 가지가 있으며 여기에는 유전적 요인이 강한 부분과 아닌 부분 등 다양하다. 하지만 뇌는 생검조사가 어려우며 사후 기증만으로 연구가 가능하기 때문에 명확한 원인을 현재도 발견하지 못했다"고 돌아봤다.

실제로 유럽, 특히 헝거리와 같은 동구권의, 사후 기증 문화가 확산된 관계로, 알츠하이머 등 많은 병들이 연구가 되고 있다. 아울러 일본도 1970년대부터 후생노동성과 문부과학성, 지방자치단체가 정책적으로 뇌은행 연구사업을 지원하며 뇌기증에 대한 인식을 환기하고 있는 상황.

박 행장은 "기증을 통해 뇌를 통한 조직진단이 가능하다면 치매의 경우 방리학적으로 발병원인과 진행 경과를 알 수 있다. 아울러 해당 조직을 계속 보관해 다른 질병 연구에도 활용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어 "아울러 뇌에 대한연구가 많아질 경우, 치매나 파킨슨병이 가족력이 있는지, 아닌지를 알 수 있게 된다. 아울러 치료약 개발에도 큰 진전이 있게 된다"고 덧붙였다

서울대병원에서는 30년 전부터 사후 학술연구에 뇌 기증을 약속할 경우, 수술비와 장례비를 지원하고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경우, 전통 유교사상의 영향으로 시신에 손을 대는 것은 망자에 대한 훼손이라는 인식이 널리 퍼져있어 1년의 뇌 기증이 손에 꼽을 정도이다.

이런 부분에 대해 정부는 뇌 기증의 필요성을 인정을 해 지난 16일 ‘치매 뇌조직 은행’ 사업대상자로 서울대병원을 선정했다.

이로 인해 시범기간 중 뇌기증 동의자들에게 아밀로이드 PET검사, MRI 촬영 등도 무상으로 지원한다.

이에 정부와 학계는 뇌부검을 통해 정확한 치매 원인 파악과 기타 뇌질환 연구를 위한 교두보가 될 것으로 기대감을 전했다.

나아가 뇌기증의 활성화를 위해서는 정부의 지원과 홍보도 중요하지만, 사회적 인사들의 동참이 필요하다는 점도 강조됐다.

박 행장은 "최근 LG구본무 회장이 수목장을 하면서 수목장에 대한 대중의 인식이 확대가 되듯, 사회적 인사나 저명한 선배의사들의 참여가 더 국민들에게 호소력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언급했다.

치매 뇌은행에서는 뇌질환 사망자의 부검을 독려하고 뇌조직을 분석해 사후에 정확한 치매 진단을 한다. 또한 기증된 뇌를 잘 보존해 치매 기전발견, 치료방법 개선, 약제개발 등을 위한 연구에 제공하고 여러 부검사례가 축적되면 질환별 통계작업을 바탕으로 의료정보 데이터베이스화 사업도 진행 할 예정이다.

끝으로 박 행장은 뇌기증 문화가 자리잡기 위해서는 환자를 치료하는 의료진의 의지도 중요하다는 점을 지적했다.

박 행장은 "사실 뇌 기증과 관련해 의료진의 의지도 약한 것이 사실이다. 환자 진료에만 매진하다보니 뇌 기증에 대한 상담을 많이 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본인이 치료했던 사람이 어떤 병으로 사망했는지 알고자하는 의료진의 의지도 상당히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 달기
메디파나뉴스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의 다른기사 더 보기
블로그 : http://blog.medipana.com/blog/hopewe
기사작성시간 : 2018-06-02 06:05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오늘의 주요기사
응급실 폭행 재발 방지, 법 개정만으로는 안 된다
[메디파나뉴스 = 서민지 기자] 응급실 의료진 폭행 사건이 잇따라 발생하면서, 국회에..
SGLT-2 억제제, MSD-화이자 가세로 불 붙을까
 MSD와 화이자의 만남 만으로도 관심을 받고 있는 새로운 당뇨병치료제가 국내에..
바이엘, 조영제 '가도비스트' 특허심판 대법원 상고
MRI 조영제 '가도비스트'의 특허 심판이 3심으로 간다. ..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노바티스 리베이트‥"좌담회 후 결과물을 ..
응급실 폭행 재발 방지, 법 개정만으로는 ..
SGLT-2 억제제, MSD-화이자 가세로 불 붙을..
바이엘, 조영제 '가도비스트' 특허심판 대..
'의료인 폭행 방지' 의협, 입법안에 공조체..
새내기 의·약사·간호사 선발위한 국시 일..
국내서 개발한 인공지능 기반 의료기기 2건..
휴온스 제천공장, 제약 최초 스마트 시범공..
비도덕적 진료행위에 '낙태' 포함…산부인..
응급실 폭행 술취한 사람 대부분.."주취자 ..
이게 말되는 소리인가? 지금 몇세기에 사..
의사들 너무 이기적인 것 아냐? 불법이면..
복지부장관 말은 특사경을 통한 사무장병원..
삼성바이오로직스 영업이익율은 없나?
큰 기대를 갖고 있습니다

[포토] 미래 의대생들의 '1일 병원 체험행사' 성료

 
블로그
커피
사라
이 분야 주요기사
대장암·폴립 자동 검출 AI 개발
임군일 교수, 퇴행성골관절염 주사치료제 美..
서울대병원 한승석 교수, '젊은 연구자상'..
손병관 교수 "원위부 담도암 병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