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8.06.18(월)18:16
 
 
 
   
   
   
   
지방선거 의·약사 12명 당선..비례 추가시 더 늘어날듯
6.13 지방선거 개표율 99.9%..의사 1명-약사 11명 당선 확정
서민지기자 mjseo@medipana.com 2018-06-14 09:55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메디파나뉴스 = 서민지 기자] 6.13 지방선거 및 재보궐선거에 출마한 의약사 출신 후보자 34명 중 12명의 후보가 당선을 확정지은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14일 메디파나뉴스가 개표율 99.9%를 이룬 가운데 의약사 출신 지방선거 출마자들의 개표 현황을 추가 파악한 결과, 현재 의사 1명, 약사 11명의 당선이 확실한 상황이다.
 
이는 후보 등록을 마친 의약사 출신 후보 34명 중(의사 9명, 약사 25명) 중 비례대표 후보를 제외한 개표 결과다.
 
비례대표 의석수 확보에 따른 당선 여부가 남아 있어 당선자는 더 늘어나게 될 것으로 보인다.
 

당선을 확정지은 후보를 보면, 우선 의사 출신 중에서는 천안병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 나선 더불어민주당 윤일규 후보가 유일하다.
 
윤 후보와 함께 천안병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 출마한 의사출신 박중현 바른미래당 후보는 3등을 기록하는 데 그쳤다.
 
마찬가지로 의사 출신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는 20%대를 넘어서지 못한 채 3위라는 저조한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안 후보의 지난해 대선 후보로 나선 것은 물론 당 대표로서 활약한 바 있어 이번 서울시장 선거 후보로 나선 것에 대해 의료계 관심을 모은 바 있다.
 
경기 광명시장 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바른미래당 김기남 후보 역시 10%의 득표율을 기록하면서 3위를 하는 데 그쳤다.
 
경북 구미시장에 나선 무소속 김봉재 후보(前강남병원장)도 10%에 미치지 못하는 득표율로 3위를 기록했다.
 
단체장 뿐 아니라 광역의원 후보들의 성적표도 저조했다.
 
전라남도의회의원 해남군제1선거에 출마한 무소속 정광춘 후보는 10.4%%를 기록해 3위에 그쳤다.
 
경상북도의회의원 성주군제1선거구 후보인 자유한국당 강만수 후보와 서울시의회의원 동대문구4선거구 후보로 나선 자유한국당 정우빈 후보 모두 2위로 고배를 마셨다.
 
약사 출신 후보 당선자 11명 기록..비례 추가시 더 증가 예상
 


약사 출신 후보자들은 25명 중 11명의 후보가 당선되는 등 의사 대비 높은 당선율을 보였다.
 
게다가 약사의 경우 비례대표가 9명(의사 1명)에 달해 이후 집계될 당선자 수가 큰 폭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우선 부산 북구청장 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정명희 후보와 대구 중구청장 자유한국당 류규하 후보,
경북 봉화군수 선거에 출마한 무소속 엄태항 후보 모두 50%가 넘는 득표율로 당선했다.
 
반면 서울 노원구청장에 출사표를 던진 바른미래당 양건모 후보는 3위를 기록하는 데 그쳤고, 경북 안동시장 선거에 나선 안원효 약사도 4위의 저조한 성적표를 받았다.
 
광역의원 후보를 보면, 우선 전라남도의회의원 장성군제1선거에 나선 더불어민주당 유성수 후보는 51.4%의 득표율을 기록해 당선이 확정됐다.
 
서울특별시의회의원 동작구제2선거에 나선 더불어민주당 김경우 후보는 62.8%%의 높은 득표율로 1위를 기록해 당선됐다.
 
경기도의회의원 군포시제3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김미숙 후보와 경상남도의회의원 창원시제2선거구의 더불어민주당 김지수 후보도 모두 1위로 당선을 확정지었다.
 
경상남도의회의원 창원시제7선거구 선거에 출마한 약사출신 더불어민주당 이옥선 후보도 1위를 기록해 당선이 확실시 됐다.
 
반면 부산광역시의회의원 북구제4선거구 자유한국당 이상민 후보는 2위의 득표율로 고배를 마셨다.
 
기초의원에 출마한 약사출신 후보 중 경기 수원시의회의원 수원시아선거에 나선 자유한국당 이혜련 후보는 31.5%의 득표율로 2위를 차지해 당선됐다.
 
강원 영월군의회의원 영월군가선거구 자유한국당 엄승열 후보와 경기 안양시의회의원 안양시아선거구 자유한국당 김필여 후보도 각각 득표율 1, 2위로 당선에 성공했다.
 
충청북도의회의원 청주시제3선거구 자유한국당 유상용 후보는 39.2%로 2위를 기록해 2위로 낙선했다.
 
강원 원주시의회의원 원주시사선거에 나선 자유한국당 하석균 후보도 3위 득표율로 고배를 마셨다.
 
한편 의약사 출신은 아니나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으로 보건의약계 정책·제도에 많은 활약을 이어왔던 양승조 前의원이 충남도지사 선거에서 압도적 표차로 당선돼 눈길을 끌었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 달기
  지방선거 나선 의·약사 6명 당선… 개표 완료 후 추가될 듯

06-14  06:08

메디파나뉴스 서민지기자 (mjseo@medipana.com) 의 다른기사 더 보기
블로그 : http://blog.medipana.com/blog/mjseo
기사작성시간 : 2018-06-14 09:55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오늘의 주요기사
급성장 중국 보톡스 시장, 국산 3총사 진출 '기대'
  국산 보툴리눔 톡신의 중국 시장 진출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
"다제내성균 질환 예방관리, 약사 관여도 높여야"
의료관련감염의 주요문제 중 하나인 다제내성균 질환 예방을 위해서는 항생제 사용..
근무시간 단축‥병원, 못 한다 vs 간호사, 안 한다
[메디파나뉴스 = 조운 기자] 다음 달 1일로 다가온 근무시간 단축을 놓고, 의료계의 ..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한국 위상 높였다" 식약처 ICH 위원회 선..
제일헬스사이언스, `아이케어밤` 약국 총판..
서울대 총장 강대희 선출…38년 만에 '의대..
급성장 중국 보톡스 시장, 국산 3총사 진출..
바이오시밀러 CRL 발부 건수 증가‥"땅고르..
근무시간 단축‥병원, 못 한다 vs 간호사, ..
`인보사` 국내 특허 기간 최대 5년 연장
9개월 먼저 1500억 도전…국내 제약사, 자..
승승장구 'SGLT-2 억제제'‥임상적 장점 모..
통일의료‥의료기기업계도 지원 논의
왜 간호사가 없어 널린게 놀고 있는 간호..
병원에서, 환자에게 많은 일을 해주지도 ..
현대의학은 검사장비가 발달한 것인데 치료..
낙태죄 반드시 지켜져야 합니다!!
낙태죄는 유지 되어야하고 아이와 산모가 ..

[포토] 경북대병원, '꿈꾸는 우리병원' 진로체험

 
블로그
시간여행자
일찍 찾아온 수족구병…증상 있으면 어린이집 가지 말아야
이 분야 주요기사
복지부, '첨복단지 임상시험센터 구축 협의..
심평원 김선민 기획상임이사 직무청렴계약 체..
119 구급대원 폭행·폭언시 가중 처벌 추..
식약처, ICH 관리위원회 선출… 국제 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