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8.07.17(화)19:37
 
 
 
   
   
   
   
"맞춤형 의약품 개발, 시대에 맞는 법 정비해야"
이명화 단장, 혁신적 바이오의약품 개발 위한 적극적 정책지원 등 주장
신은진기자 ejshin@medipana.com 2018-07-10 14:44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우리나라 첨단바이오의약품이 글로벌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보다 혁신적인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이명화 과학기술정책연구원 단장<사진>은 10일 개최된 '사람중심 바이오경제를 위한 바이오의약산업 발전 방안 토론회'에서 초연결사회 대비를 위한 정책적 지원방향을 제안했다.
 
이 단장은 4차 산업혁명으로 AI, 빅데이터 등 디지털 기술로 촉발되는 초연결 기반의 지능화 혁명에 따라 헬스케어 분야 역시 빠르게 변화하는 상황에서 바이오의약품의 성장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글로벌 제약·바이오의약품 시장은 연 4~7% 성장하고 있으며, 특히 바이오의약품 시장은 합성의약품보다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바이오의약품 시장은 2016년 기준 전년대비 11.6% 성장했으며, 2015년 이후 무역수지 흑자 전환이 2년 연속 유지되고 있다.
 
그러나 한국의 글로벌 바이오 경쟁력 순위는 2017년 23위에서 2018년 26위로 하락했다. 2016년까지 신생시장에서 경쟁력 상위 국가에서 2017년에는 중위권으로 하락하기도 했다.
 
유연하지 못한 시장정책 등이 주요 원인으로 작용한 결과다.
 
이에 이 단장은 ▲빅데이터 기반 융복합 바이오의약품 개발 지원 ▲의약품 개발 촉진을 위한 개인정보 법령 정비 ▲혁신적인 바이오의약품 개발을 위한 선제적 규제 대응 ▲글로벌 차원의 오픈 이노베이션 활성화 ▲혁신적인 바이오의약품을 위한 융합 전문인력 양성이 이뤄져야 한다고 제언했다.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초연결·초지능 시대에 맞는 혁신적인 바이오의약품 개발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2015년 기준 전체 정부 R&D 중 보건의료 R&D 비중을 보면, 미국은 전체 152조원 중 37조원(24.4%) 수준인데 비해 우리나라는 18.9조원 중 1.5조원(8.1%) 수준에 불과하다.
 
줄기세포·유전자치료제, 항체치료제 등 바이오의약품 개발을 지원하는 정부 R&D 사업 뿐만 아니라 혁신적인 의약품 개바를 위한 지원 역시 확대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개발지원 확대와 함께 맞춤형 의약품 개발이 가능한 시대가 도래한 만큼, 빅데이터 시대에 맞는 개인정보보호법 등 관련 법령들을 재정비할 필요가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또한 디지털 기술이 결합된 바이오의약품 개발에 대비한 평가기술과 인허가 방침을 개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디지털 기술이 다각도로 접목되는 상황에 대비한 관련 평가기술 개발이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예를 들어, 디지털 알약과 같은 형태의 제품은 의약품과 의료기기의 특징이 공존하기 때문에 품목허가의 기준이나 방식에 대해 정비가 이뤄져야 한다는 것.
 
이 단장은 "첨단바이오의약품법안 등 첨단바이오으약품의 특성에 맞춰 안전성 및 유효성을 확보하고, 제품개발을 촉진하는 법 제정이 시급한 상황이다"며 "현행 약사법 체계에서는 첨단바이오의약품이 적절하게 관리되기 어려우며, 이미 유럽은 2007년에, 일본은 2013년부터 별도 법률을 제정했다. 선진국들은 첨단바이오의약품을 위한 별도의 법을 제정해 운영중이다"고 말했다.
 
더불어 혁신적인 아이템을 찾고자 하는 세계 트렌드에 맞춰 오픈이노베이션이 활성화되어야 하며, 이를 현실화 하기 위한 융합 전문인력을 양성할 것을 강조했다.
 
이명화 단장은 "일본에서는 이미 2004년부터 '바이오인재육성사업'을 통해 바이오 분야의 연구인력 양성 뿐만 아니라 지적재산권, 경영 및 금융 지원과 관련된 인재 육성을 포괄하고 있다"며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바이오의료에 대한 전문지식 뿐만 아니라 ICT에 대한 이해, 금융이나 경영에 대한 지식을 갖춘 융합 인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 달기
메디파나뉴스 신은진기자 (ejshin@medipana.com) 의 다른기사 더 보기
블로그 : http://blog.medipana.com/blog/
기사작성시간 : 2018-07-10 14:44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오늘의 주요기사
사무장병원, 의사수준 낮고 환자사망률 더 높다
정부가 대대적인 사무장병원 근절 종합대책을 마련한 가운데 사무장병원이 일반의료기..
의료인 폭행 국민청원 답보…묘수찾기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전북 익산에서 ..
조찬휘 회장 고발한 분회장들 "법 판단 전 사죄부터"
조찬휘 회장의 검찰 고발을 진행했던 분회장협의체가 검찰 기소 결정과 관련 사죄와 ..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희귀질환 관련 의약품, 경제성평가 면제 근..
사무장병원, 의사수준 낮고 환자사망률 더 ..
의료인 폭행 국민청원 답보…묘수찾기
"사후적발→ 사전예방"
칼 뽑은 政, 사..
퍼슨, 휴온스메디케어 소독제 특허 무효 심..
조찬휘 회장 고발한 분회장들 "법 판단 전 ..
최저임금 인상‥병원 종사자들, 기대보다 ..
경남도약 "조찬휘 회장, 재판 전 현직서 물..
약사출신 전혜숙의원, 여가위원장 선출
"리베이트 유형, 세부적 범주화로 관리 효..
꼭 필요한 환자들에게 쓰일수 있는 날이 ..
해당 기사가 최근에 봐온 기사 중 가장 ..
향후 ir 및 인터뷰 기사의 경우 김미형..
올 ai인가요? 어차피 만들어도 시판도 ..
고마운신 분들이네요 정부도 도울 수 있음..

[포토] 사노피 "죽상혈전증 환자의 건강한 삶 응원"

 
블로그
굿~모닝
프랑스, 월드컵 우승 상금 430억원…한국도 91억 챙긴다
이 분야 주요기사
의약품 재평가 신뢰성 '도마위'… &quo..
의약품 소포장 공급기준 위반 제약사들 행정..
정춘숙 의원, 민주당 용인병 지역위원장 출..
희귀질환 관련 의약품, 경제성평가 면제 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