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8.09.20(목)18:25
 
 
 
   
   
   
   
스마트 헬스케어 시대‥의료정보에도 '소유권' 등장
'PHR(개인 건강 정보)' 중요성과 함께 '가치'에 대한 인식 커져
조운기자 goodnews@medipana.com 2018-07-11 06:03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메디파나뉴스 = 조운 기자] 4차 산업혁명과 함께 의료정보의 중요성이 증대되면서, 의료정보에도 '소유권'의 개념이 필요하다는 인식이 넓혀지고 있다.

과거 의료정보는 의료기관에서 생성된 정보로서 의료기관이 수집, 보관, 저장하는 자료로서 단일한 법적 개념조차 없었다.

하지만 4차 산업혁명과 함께 빅데이터의 개념이 등장했고, 각 의료기관에 흩어져 있는 개인의 진료와 검사 정보가 유의미한 정보로서 인정받기 시작했다.
 

이 같은 의료정보는 개별 환자의 건강관리와 진단 및 치료라는 일반적인 활용에 더해, 의약품 등 안전성/효과성 검증, 의약학/보건학연구개발, 보건의료산업발전 및 보건의료정책수립 및 검증에도 활용되는 등 그 폭이 넓혀지게 됐다.

최근에는 스마트 헬스케어 기기의 발달로 의료기관에서 생성된 의료정보와 더불어 개인이 헬스케어 기기를 활용해 혈압, 체중, 혈당 등 자신의 의료 정보를 생성하는 시대가 오면서 PHR(personal health record)의 활용도도 더욱 부각되고 있다.

AI와 수술 로봇의 등장, 신약 개발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연구 개발에 있어 PHR의 수집이 중요한 과제가 되면서, 헬스케어 업체와 의료기관 사이에 의료정보 '소유권'에 대한 개념이 등장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에서도 이 같은 개념이 소개되기 시작했다. 코엑스에서 열리는 소프트웨어 전시회에서 2016년, 2017년 연속 PHR의 개념 및 소유권 인식에 대한 설문조사가 진행됐고, 지난 6월 28일 한국보건의료연구원이 개최한 '2018년 제1차 의료정보정책 공개포럼'에서도 의료정보의 소유권 논쟁에 대한 토론이 진행됐다.

이날 발표에 나선 이동진 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과거 의료정보에 대한 규제는 의료행위 과정에서 취득한 다른 사람의 정보를 누설 금지 정도의 규제로서 의료정보를 생성·보관하는 의료인에게 초점이 맞춰져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다 연구 목적으로 의료정보를 이용하려는 시도가 늘어가면서, 개인정보 보호법에 따라 본인 동의에 의한 최소한의 수집만으로 의료정보 사용을 규제하고 있는 상황이다.

종전까지만 해도 일반 개인이 자신의 개인적인 의료정보가 존재 한다는 사실조차 인지하지 못했지만, 4차 산업혁명의 개념과 빅데이터의 유용성 등이 연일 화두에 오르면서 일반 개인, 이 같은 정보를 측정하는 헬스케어 기기 업체 나아가 전통적인 의료정보 생성 주체인 의료인도 의료정보의 소유권을 주장할 필요성을 인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유권이라는 용어는 매우 법적이고 제도적 용어로, 개인이 의료정보에 대해 소유권을 주장할 경우 그 가치에 대한 논쟁까지도 불러 일으킬 수 있는 상황이다.

이동진 교수는 "의료정보 소유권은 생성된 의료정보가 누구에게 귀속돼 있느냐 논쟁을 불러  일으킬 수 있다. 환자는 개인정보 보호법상 정보 통제권을 가지고, 자신의 인체유래물 및 건강 정보 이용에 대한 통제권을 가진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의료인은 개인이 가진 정보를 진단 측정하여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는 자로서 역시 다른 의료인의 무단이용 등 이차적 이용에 대한 통제권을 가진다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 달기
  "개인정보보호 개선 없이 빅데이터 활성화도 없다"

06-28  17:31

  보건의료 빅데이터 활용 무궁무진‥제도 개선 '과제'

04-06  12:10

메디파나뉴스 조운기자 (goodnews@medipana.com) 의 다른기사 더 보기
블로그 : http://blog.medipana.com/blog/goodnews
기사작성시간 : 2018-07-11 06:03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오늘의 주요기사
약사회 "약가인하 고시 시행일 유예 명문화 필요"
보건복지부가 약제급여목록 개정으로 보험약제 약가인하 또는 삭제 고시시행일을 일정..
법원 "피선거권 박탈 타당"…완패 결론
법원이 김종환 서울시약사회장의 징계처분이 타당하다는 ..
반등 '아토젯'…복합제 붐 '갈수록 더'
장기 품절로 처방액이 급감했던 한국MSD의 고지혈증 복..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Aimovig` vs `Ajovy` vs `Emgality`‥편두..
결국 또 계류..첨단재생바이오·혁신의료기..
`빅5` 병원 진료비 4조 돌파..쏠림 심화
보건의약단체 "지역특구 규제특례법, 의료..
대리수술 사건 해법 CCTV 의무화?… 醫 노..
단일화 시동 서울시약 선거 '후끈'
경쟁 고조 美 바이오시밀러 시장‥'저가전..
건보료 증가만큼 국고지원도 확대..재정 '..
'소 잃고 외양간 고쳐라' 골다공증 치료제 ..
알리코제약, 사옥 확장이전… 서판교 땅 80..
이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의사가 있는데..
짝짝짝
이법안이 지금 현재 시행되는 있는건가요?..
열심히 지은 성모병원옆에 쓰레기장이라..
성모병원 열심히 지으셨는데 그옆에 ..

[포토] 한국릴리, 다양한 지역사회 맞춤형 봉사 활동 진행

 
블로그
파란만장
중국누드 <139>
이 분야 주요기사
보건의료노조, 규제프리존법 통과시 총파업 ..
증평모녀예방·빈곤자 건강권 보장 법안 법사..
심평원, 장기입원 희귀난치 환우 위한 항균..
심평원 서울지원, 추석맞이 나눔행사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