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8.09.20(목)17:20
 
 
 
   
   
   
   
'박카스의 힘'… 동아제약, 의약외품 생산실적 선두
의약외품 생산실적 24.5% 감소… 호흡기·눈 보호 제품 등 호조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2018-07-11 10:40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동아제약이 지난해 국내서 생산된 의약외품 실적 1위를 달성한 것으로 집계됐다. 의약외품인 '박카스'의 선전 때문인데 2,317억원의 생산실적을 기록하며 절대 강자로 위치를 굳건히 하고 있는 모습이다.
 
이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11일 발표한 '2017년 국내 의약외품 생산실적'을 통해 확인됐다.
 
식약처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의약외품 생산실적은 1조4,703억원으로 전년(1조9,465억원) 대비 24.5% 감소했다.
 
 ▲ 국내 의약외품 실적 현황(2013~2017년)
 
지난해 생산실적이 감소한 것은 그 동안 의약외품 분야에서 약 20%를 차지해 온 염모제, 탈모방지제, 욕용제, 제모제 등 4종의 제품군이 화장품으로 전환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우리나라 의약외품 시장의 주요 특징은 ▲콘택트렌즈 관리용품, 보건용마스크와 같은 미세먼지 관련 용품의 생산실적 증가 ▲의약외품 수출시장 다변화 ▲치약제, 내복용제제 등 상위 5개 품목이 생산실적 대부분 차지 등이다.
 
보건용마스크 등 마스크 생산실적은 381억원으로 전년(187억) 대비 103% 증가했으며, 렌즈세척액 등 콘택트렌즈 관리용품은 125억원으로 전년(55억원) 대비 127%로 크게 증가했다.
 
이는 최근 미세먼지 발생 빈도가 증가함에 따라 호흡기, 눈 등을 보호하기 위한 관련 제품 수요가 커진 것이 생산실적 증가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가정용 살충제와 감염병 예방용 살균소독제 생산실적도 증가했으며, 메르스 유행('15년), 지카 바이러스 국내 유입(’16년) 등으로 개인위생과 방역에 대한 관심을 증가한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인도네시아(2,394만달러, 47.2%), 태국(1,809만달러, 60.1%), 러시아(456만달러, 50.9%), 파키스탄(162만달러, 127.1%)으로 수출이 증가하는 등 의약외품 수출시장이 다변화되고 있다.
 
국가별 수출은 중국(907억원, 8,024만달러)이 1위를 차지했으며, 베트남(550억원, 4,865만달러), 방글라데시(519억원, 4,587만달러), 일본(466억원, 4,125만달러) 등이 뒤를 이었다.
 
생산실적 상위 5개 품목군은 치약제(4,957억원, 33.7%), 내복용제제(2,963억원, 20.2%), 생리대(2,608억원, 17.7%), 붕대·반창고(1,255억원, 8.5%), 가정용 살충제(933억원, 6.3%)인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상위 5개 품목군의 총 생산실적은 1조 2,716억원으로 전년(1조 5,671억원) 대비 18.8% 감소했다.
 
 ▲ 생산실적 상위 의약외품 생산품목 현황(단위 : 억원, %)
 
업체별로는 동아제약(2,727억원)이 지난해 2위에서 1위로 올라섰고 엘지생활건강(2,443억원), 유한킴벌리(1,085억원), 애경산업(1,008억원), 아모레퍼시픽(885억원) 등이 뒤를 이었으며, 이들 업체의 생산실적은 전체 생산실적의 55.4%를 차지했다.
 
국내 생산실적 1위 품목은 2016년과 동일하게 동아제약의 '박카스디액'(1,408억원)이었으며, '박카스에프액'(909억원), '메디안어드밴스드타타르솔루션치약맥스'(576억원), '페리오46센티미터굿스멜링치약'(498억원)이 뒤를 이었다.
 
박카스에프액과 박카스디액 두 품목의 생산액은 2,317억원으로 전체 의약외품 생산의 15.8%를 차지했다.
 
식약처는 "신종 감염병 발생 증가 등 사회 환경이 변화하고 있고 생활 속 화학제품의 안전성에 대한 국민 관심이 증가하는 상황을 고려해 의약외품 안전관리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 달기
메디파나뉴스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의 다른기사 더 보기
블로그 : http://blog.medipana.com/blog/lhy37
기사작성시간 : 2018-07-11 10:40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오늘의 주요기사
약사회 "약가인하 고시 시행일 유예 명문화 필요"
보건복지부가 약제급여목록 개정으로 보험약제 약가인하 또는 삭제 고시시행일을 일정..
법원 "피선거권 박탈 타당"…완패 결론
법원이 김종환 서울시약사회장의 징계처분이 타당하다는 ..
반등 '아토젯'…복합제 붐 '갈수록 더'
장기 품절로 처방액이 급감했던 한국MSD의 고지혈증 복..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Aimovig` vs `Ajovy` vs `Emgality`‥편두..
결국 또 계류..첨단재생바이오·혁신의료기..
`빅5` 병원 진료비 4조 돌파..쏠림 심화
보건의약단체 "지역특구 규제특례법, 의료..
대리수술 사건 해법 CCTV 의무화?… 醫 노..
단일화 시동 서울시약 선거 '후끈'
경쟁 고조 美 바이오시밀러 시장‥'저가전..
건보료 증가만큼 국고지원도 확대..재정 '..
'소 잃고 외양간 고쳐라' 골다공증 치료제 ..
알리코제약, 사옥 확장이전… 서판교 땅 80..
짝짝짝
이법안이 지금 현재 시행되는 있는건가요?..
열심히 지은 성모병원옆에 쓰레기장이라..
성모병원 열심히 지으셨는데 그옆에 ..
병원 근처 쓰레기장 짓는다구하네요. 병고..

[포토] 한국릴리, 다양한 지역사회 맞춤형 봉사 활동 진행

 
블로그
쉼터
그녀의 팬티색?
이 분야 주요기사
심평원, 장기입원 희귀난치 환우 위한 항균..
심평원 서울지원, 추석맞이 나눔행사 실시
국회 복지위 법안소위, 7일간 227건 법..
치매 진료비 2조 눈앞..경고단계 '경도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