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8.10.17(수)17:09
 
 
 
   
   
   
   
'설명의무' 의사에 불리?‥악결과와 인과관계 있어야
의료소송에서 악결과가 환자 선택에 따라 달라질 수 있음이 '입증'될 경우‥설명의무 위반 '인정'
조운기자 goodnews@medipana.com 2018-08-10 12:10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메디파나뉴스 = 조운 기자] 설명의무법의 시행으로 의사들의 '설명'에 대한 부담이 늘어가는 가운데, 의료분쟁에서 설명의무가 의사에게 불리하다는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민사상 손해배상청구 등 의료분쟁에서 설명의무 위반이 의사에게 불리한 경우는, 의사가 설명하지 않은 사실로 환자가 해당 '악결과'를 피할 수 없었다는 점이 인정될 경우에만 해당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한국의료분쟁조정중재원(이하 의료중재원)이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 중인 대한병원협회 '국제 병원 및 의료기기 산업 박람회(K-HOSPITAL2018)'에서 '의료분쟁조정중재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이동학 의료중재원 상임조정위원<사진>은 의료 분쟁의 뜨거운 감자인 설명의무에 대해 설명했다.

현 의료법에서는 진단 및 수술을 담당하는 의사가 직접 발생 가능한 증상의 진단명·수술 등의 필요성, 방법 및 내용, 환자에게 설명을 하는 의사 등 및 수술 등에 참여하는 주된 의사들의 성명, 수술 등에 따라 전형적으로 발생이 예상되는 후유증 또는 부작용, 수술 등의 전후에 환자가 준수해야 할 사항 등을 설명하도록 하고 있다.

의료계는 오랫동안 '설명의무'에 대해 부담을 호소해 왔지만, 이 위원에 따르면 "민사상 손해배상청구 대상으로서의 설명의무는 의료침습을 수반하는 의료행위나 나쁜 결과 또는 중대한 결과 발생이 예측되는 의료행위와 같이 환자에게 자기 결정에 의한 선택이 요구되는 경우만을 대상으로 한다"고 밝혔다.

즉 설명 의무 위반에 대해 환자가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때에는 환자가 입은 중대한 악결과와 의사의 설명의무 위반 내지 승낙취득 과정에서의 잘못 사이에 상당인과관계가 존재해야 한다는 점이다.

그는 "환자의 자기결정과는 무관하게 환자의 알 권리를 충족시켜주기 위한 '고지설명'이라는 의무도 있는데, 이 경우 단순히 고지설명을 하지 않았다고 해서 정신적 고통이 발생한다고 보기는 어려워 일반적으로 손해배상책임을 인정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상임조정위원은 "일반적으로 의사는 환자에게 수술 등 침습을 가하는 과정 및 그 후에 나쁜 결과 발생의 개연성이 있는 의료행위를 하는 경우 또는 사망 등의 중대한 결과 발생이 예측되는 의료행위를 하는 경우에 있어 설명을 해야 한다"며, "그 후유증이나 부작용이 당해 치료행위에 전형적으로 발생하는 위험이거나 회복할 수 없는 중대한 것인 경우에는 그 발생가능성의 희소성에도 불구하고 설명의 대상이 된다"고 말했다.

다만, 이 상임조정위원은 "의사에게 해당 의료행위로 인해 예상되는 위험이 아니거나 당시의 의료수준에 비추어 예견할 수 없는 위험에 대한 설명의무까지 부담하게 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 달기
  미용성형 분야, 환자 `설명의무` 또 다른 복병

03-06  06:00

  심폐소생술 하는데 설명 안했다?‥설명의무 '논란'

09-07  12:01

  가슴성형 후 부작용…"병원 과실에 설명의무 위반"

04-06  12:00

메디파나뉴스 조운기자 (goodnews@medipana.com) 의 다른기사 더 보기
블로그 : http://blog.medipana.com/blog/goodnews
기사작성시간 : 2018-08-10 12:10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오늘의 주요기사
아무리 자도 피곤하다면…'수면무호흡증' 의심
   수면무호흡증 검사 장면 '잠이 보약' 이라는..
"일차의료, 보편적 보장 시작" WONCA '서울 선언'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전 세계 가정의학과 전문..
바이오 R&D 외연 넓히는 중견 상장 제약사
IPO(기업공개)를 시작한 중견 제약사들이 바이오 자회사를 통해 신약개발 외연을 넓..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일회용 점안제 공급 차질… 소비자 컴플레..
"임상 주가조작 동일수법..식약처 사전대응..
4세대 주인공 `대사항암제` 개발 목표
인천 여약사들 한 자리에… "희망찬 미래상..
[현장] "위암 환자는 어떤 치료를 받을 수 ..
깜깜이 의사국시 탈피?‥법원 "실기 체크리..
과열돼도 큰 시장… 휴톡스, 내년 국내 출..
요동치는 대약 선거판, 서울·경기 선거에..
심평원, 의약품 낭비적 지출 개선 추진
산부인과醫 통합 난항…의협 설문조사 추진..
과기부와 산업부도 동참해야한다 이제는 우..
비결핵항산균 ntm약개발 해주십시오~~ ..
의대 를 3배수 늘리면 됨
교모로3번입원반복하고있는데 발작2번빼고..
데모달과아바스틴의효과가교모세포종에제일효과..

[포토] 고신대복음병원, 호스피스 주간행사 성황

 
블로그
굿~모닝
원장 비리 파면, 1년간 몰랐다 망연자실한 환희유치원 학부모들
이 분야 주요기사
심평원, 보건의료·약제 '지출'관리 본격 ..
"임상시험 약물이상반응 ↑, 식약..
전공의들, '심초음파 인증제' 보조인력 확..
의료기기 창업 가속화‥政, 혁신성장동력 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