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8.10.18(목)06:20
 
 
 
   
   
   
   
"흉부외과 등 기피과에 수가 제대로 쓰일 수 있게 하겠다"
박능후 장관, 외과계 인력난 실태 인지‥"주의깊게 살필 것"
신은진기자 ejshin@medipana.com 2018-10-10 18:04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보건당국이 기파과 인력난 해소를 위한 수가가 제대로 사용될 수 있게 감시를 강화하겠다는 계획을 밝혀 귀추가 주목된다.
 
10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흉부외과 인력난 문제가 심각하다는 신상진 의원(자유한국당)의 지적에 대해 상황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으며, 관련수가의 사용처를 주의깊게 살피겠다고 밝혔다.
 
신상진 의원은 "흉부외과 전공의 모집인원이 48명이면 20여명 밖에 모집이 되지 않는다. 주요 병원에서조차 한명도 모집을 못하는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라며 "이미 전공의가 없어 스텝들이 수술을 하고 있으며, 10년만 지나도 심장 수술 할 의사가 없을 것이다. 복지부 장관이 직을 걸고서라도 전문가 양성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박능후 장관은 "흉부외과를 비롯한 외상센터 등도 상황이 비슷한 것으로 알고 있다. 주요 기피과 현장을 찾았을 때도 유사한 이야기를 들었다"라며 "정부의 수가가 원래 목적대로 사용될 수 있게 유의깊게 살피겠다"고 답변했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 달기
메디파나뉴스 신은진기자 (ejshin@medipana.com) 의 다른기사 더 보기
블로그 : http://blog.medipana.com/blog/ejshin
기사작성시간 : 2018-10-10 18:04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오늘의 주요기사
동종세포 관리부실 들썩…안전성 이슈
동종유래줄기세포 안전성 이슈로 현재 판매 중인 기업..
'항암치료 효과' 높이는 방법‥`암 대사` 활용하기
[메디파나뉴스 = 박으뜸 기자] 악성으로 변형된 세포들은 종양의 발생 및 진행 과정..
대약 윤리위 "징계 경감 불가" 입장 고수… 진통 예고
대한약사회 윤리위원회가 김종환 서울시약사회장과 최두주 전 대한약사회 정책실장의 ..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임상시험 약물이상반응 ↑, 식약처는 무슨..
삼성바이오에피스, `임랄디(SB5)` 유럽 판..
팜 IT3000 사용 약국 95% "만족한다"… 만..
"약학교육·제약산업 이끌자" 손 잡은 아시..
"임상 주가조작 동일수법..식약처 사전대응..
4세대 주인공 `대사항암제` 개발 목표
인천 여약사들 한 자리에… "희망찬 미래상..
[현장] "위암 환자는 어떤 치료를 받을 수 ..
깜깜이 의사국시 탈피?‥법원 "실기 체크리..
과열돼도 큰 시장… 휴톡스, 내년 국내 출..
과기부와 산업부도 동참해야한다 이제는 우..
비결핵항산균 ntm약개발 해주십시오~~ ..
의대 를 3배수 늘리면 됨
교모로3번입원반복하고있는데 발작2번빼고..
데모달과아바스틴의효과가교모세포종에제일효과..

[포토] 고신대복음병원, 호스피스 주간행사 성황

 
블로그
커피
stormi maya ultimate 누드 편집
이 분야 주요기사
불만 많던 요양병원 전문의 가산제 '과목제..
심평원, 보건의료·약제 '지출'관리 본격 ..
"임상시험 약물이상반응 ↑, 식약..
전공의들, '심초음파 인증제' 보조인력 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