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줄 새는 건보재정‥사무장병원, 건보 부당이득 5,614억 챙겨

사무장병원 부당이득 의료인 비중 63.4%‥김승희 의원 "내부고발 필요"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사무장병원이 지난해에만 5,614억의 부당이득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승희 의원(자유한국당)은 11일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2012-2017 연도별 대상별 사무장병원 요양급여비용 환수 현황' 자료를 공개하고 이 같은 사실을 지적했다.
 
김승희 의원실에 따르면, 2017년 요양급여 부당이득 환수결정 총액 중 사무장병원의 환수결정 비율이 지난해에 비해 약 20% 이상 높아졌다.
 
보건복지부가 제출한 '연도별 전체 요양급여비용 환수결정액 대비 사무장병원 환수결정액 현황'을 보면, 2017년 요양급여 부당이득 환수결정 총액 6,949억 2백만원 중 사무장병원에 대한 환수결정 비율은 80.8%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에 비해, 63.7% 증가한 수치다.
 
연도별로는 전체 부당이득 환수결정 총액 대비 사무장병원 환수결정 비율이 2012년 59.4%, 2013년 77.9%, 2014년 85%로 증가세를 보였다. 2015년 69.4%, 2016년 60.6%로 점차 감소하다 2017년 큰 폭으로 증가했다.
 

문제는 사무장병원 부당이득 징수액 비중이 의료인에 상당 부분 쏠려있다는 점이다.
 
2017년 징수액 중 의료인 징수액이 117억 13백만원(63.3%), 비의료인 징수액이 67억 79백만원(36.7%)로 1.7배 많았다.
 
2012년 의료인 대상 징수액은 58억 52백만원(68.8%), 비의료인 48억 77백만원(45.5%), 2013년 의료인 86억24백만원(66.2%), 비의료인 48억 77백만원(45.5%)이었다.
 
2014년에는 의료인과 비의료의 징수액이 각각 209억 32백만원(82.8%), 43억 51백만원(17.2%)으로 약 5배 가량 차이를 보였다. 2015년 의료인 대상 징수액 143억 79백만원(66.2%), 비의료인 대상 징수액 73억 38백만원(33.8%), 2016년 168억 67백만원(68.2%), 78억 64백만원(31.8%)으로 나타났다.
 

이에 김승희 의원은 "불법 사무장병원이 건강보험재정 누수의 온상"이라며 사무장병원 근절을 위한 의료인 내부고발을 유도할 수 있는 제도장치 마련을 촉구했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이젠 R&D 접어라?" 김 교수 발언에 제약계 `분노`
  2. 2 메인무대 막 내린 모사프리드, 영진약품 사건 종료로 '폐막'
  3. 3 의료기기 규제 개선 현실화될까? 정부·협회·업계 한 자리에
  4. 4 AZ "한국 정부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 전략, 적극 동참"
  5. 5 글로벌 기업 AZ, 한국에 5년간 7,500억원 투자
  6. 6 건강보험 종합계획, 기존의 약가 조정과 비슷한 방식 재현?
  7. 7 "약가정책, 품질규제와 동일시말라"‥복지부에 쏟아진 질타
  8. 8 "대학병원 검진, '수진자 수'보다 '검사질' 향상해야"
  9. 9 일본 이미 자리 잡은 재택의료‥한국, '갈길 구만리'
  10. 10 `IV→SC` 제형 변화‥어렵지만 `성공`한다면 시장성은 보장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