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8.10.19(금)22:17
 
 
 
   
   
   
   
에이즈 폭등 "질본, 감염원인 동성애 제대로 알려야"
윤종필·김순례 의원 에이즈 감염에 대한 적극적 관리와 대책 요구
서민지기자 mjseo@medipana.com 2018-10-11 18:07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메디파나뉴스 = 서민지 기자] 보건당국이 에이즈 진료비 폭등의 원인을 제대로 알리고 적극적인 관리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자유한국당 윤종필 의원<사진>, 김순례 의원 등은 11일 보건복지부 및 질병관리본부 국정감사에서 이같이 밝혔다.
 
최근 에이즈 신규 감염자 수가 2017년 소폭 감소했으나 여전히 1,000명대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AIDS 신규 감염자는 2015년 1,018명, 2016년 1,062명, 2017년 1,009명이었다.
 
2017년말 누적감염자 수는 사망자 포함 1만 4,593명이었고, 감염자 중 남성이 차지하는 비율이 전체 감염자의 95%로 절대 다수를 차지했다.
 
2017년 감염자를 연령대별로 보면 20대는 33%, 30대는 23%로 20대와 30대 비율이 56%를 차지해 젊은층의 감염이 여전히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10대 신규 감염자는 2015년 43명, 2016년 36명, 2017년 34명으로 지난 5년간 205명이 발생했다. 
 
에이즈 환자의 사망 당시 연령대를 보면 2017년 사망자 128명 중 50대가 33%, 40대가 22%로 40~50대 사망자가 전체 사망자의 55%를 차지했다.
 
에이즈는 희귀난치성 질환으로 분류돼 건강보험공단에서 90%를 지원하며, 10% 본인부담금(비급여 제외)은 국가와 지자체 예산(보조율 50%)으로 지원돼 전액 무료로 치료를 받고 있다.
 
에이즈 누적 감염자가 늘어나는 만큼 진료비도 늘어나 2015년 863억원, 2016년 988억원, 2017년 1,154억원으로 늘어났다.
 
윤종필 의원은 "질병관리본부가 10대, 20대의 AIDS 신규 감염을 막는 역할을 전혀 하지 못하고 있다"며 "감염자가 늘어나면서 국가 부담금도 계속 늘어나고 있는 만큼 질병관리본부는 에이즈의 감염 원인을 제대로 알려 감염자를 줄이기 위한 예방에 주력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윤 의원은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 국정감사에는 김준명 연세대학교 감염내과 명예교수가 참고인으로 출석을 요구했다.
 
김준명 교수는 대한감염학회, 대한에이즈학회 회장을 역임했으며 2006년부터 올해까지 12년간 전국 21개 대학병원과 에이즈연구소,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 등과 공동으로 '국내 HIV 감염의 감염경로, 한국 HIV/AIDS 코호트 연구'를 진행한 바 있다.
 
이 연구 보고서에는 지난 12년간 에이즈 환자를 조사하고 추적한 결과가 담겨있다. 10대, 20대 젊은 남성들의 에이즈 감염 원인이 동성 및 양성간 성접촉으로 발생하는 비율이 71.5%에 달하며 특히 18~19세에서는 92.9%로 높아진다고 보고서는 밝히고 있다.
 
윤 의원은 "보고서는 위험집단의 HIV 감염을 줄이기 위한 보건 당국의 보다 적극적인 관리와 대책을 요구하고 있다"면서 "이에 따라 질본에서도 대책을 강구하라"고 촉구했다.
 
김순례 의원도 "질본 등 정부가 이에 대해 지나치게 방관하고 있다"면서 "항문성교 등으로 에이즈가 발병한다는 사실을 청소년들에게 정확하게 알려야 한다"고 강하게 질타했다.
 
한편 이와 관련해 질의가 이어지자 여당 의원들이 중단을 요구하면서, 이에 대해 설전이 오고 갔고 국감이 휴회됐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 달기
메디파나뉴스 서민지기자 (mjseo@medipana.com) 의 다른기사 더 보기
블로그 : http://blog.medipana.com/blog/mjseo
기사작성시간 : 2018-10-11 18:07
  메일로보내기 기사목록 인쇄하기
 
오늘의 주요기사
급여전환 최소 3년‥허가초과승인 항암제 기준 완화되나
허가초과승인 후 급여전환까지 긴 시간이 소요돼 현장의 개선요구가 계속되고 있는 ..
서울시약 이대 단일후보 '한동주' 결정
서울시약사회장 선거에 도전장을 던졌던 이화여대 약대 출..
김용익 "'스파이칩'으로 건강정보 유출, 범부처 대응 준비중"
보건당국이 '스파이칩'을 통한 국민건강정보 유출 위험에 대응하기 위해 범부처 논..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매출할인' 정조준…"하지만, 모순도"
"임상 주가조작 동일수법..식약처 사전대응..
4세대 주인공 `대사항암제` 개발 목표
인천 여약사들 한 자리에… "희망찬 미래상..
[현장] "위암 환자는 어떤 치료를 받을 수 ..
깜깜이 의사국시 탈피?‥법원 "실기 체크리..
과열돼도 큰 시장… 휴톡스, 내년 국내 출..
요동치는 대약 선거판, 서울·경기 선거에..
심평원, 의약품 낭비적 지출 개선 추진
산부인과醫 통합 난항…의협 설문조사 추진..
얼마전에 원하지안는임신으로 고민을많이했던..
관리좀 똑바로 했으면 좋겠다
간단히 보이네요 여기 학회가 개원의들이 ..
과기부와 산업부도 동참해야한다 이제는 우..
비결핵항산균 ntm약개발 해주십시오~~ ..

[포토] NMC, 이수빈 작가 '흔적의 기억' 초대전

 
블로그
커피
일본서 엄청난 ‘인기’ 끌고 있는 한국 ‘정치드라마’의 정체
이 분야 주요기사
"다국적제약사들 역차별 수준 우대..
심평원 "렌비마 실패 후 스티바가..
건보공단 "흡연, 음주, 비만 등..
심평원 변호사, 대형 로펌으로 가는 지름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