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음파는 특수의료 장비 아닌 범용장비"

"개원가의 외과분과, 대학병원 못지않은 장비 가지고 암환자들 진단"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초음파 기기를 특수의료 장비로 선정해 관리하는 것에 대해 개원가가 반대에 나섰다.
 
대한유방갑상선외과의사회․대한외과의사회(이하 양 의사회)는 지난 5일 성명서를 통해 "실제 최신장비부터 시작해 모든 장비를 점검하고 이를 규제하려 든다면 그 비용은 어디서 충당하고 그 시간 노력은 누가 보상해 줄 것인지 의문이다"고 밝혔다.

이어 "병을 진단하고 치료하는 의사가 더 좋은 진단을 위해 자율적으로 비싼 장비를 교체하고 있는 현실 속에서, 정부가 규제를 왜 계획했는지는 모르지만 현재 정부가 생각하는 기준 이상의 더 좋은 장비 더 좋은 해상도로 환자를 진료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초음파는 현재 모든 과에서 사용하는 일차의료장비로 특수의료 장비가 아닌 범용장비로 분류된다.

특히 특수의료 장비는 방사능 등의 유해 물질이 나오거나 장비를 다루는 데 특수 자격이 필요한 경우에 등록이 되는데 인체에 무해하고 수 십 년간 범용적으로 상용되고 있는 초음파는 이 범주에 포함되지 않는다.

특히 현재 개원가의 경우 특히 유방, 갑상선을 진료하는 외과분과의 경우 대학병원 못지않은 장비를 가지고 있으며 영상의학과 보다 더 많은 환자를 진료하고 있고 많은 암환자들을 진단해 오고 있는 현실이다.
 
하지만 정부가 초음파 기기를 특수의료 장비로 분류해 관리를 하려고 하자 문제를 제기한 것이다.

양 의사회는 "현재 정부에서 초음파 등록사업을 하고 있고, 어느 정도 좋은 일이라고 본다. 또한, 영상기기를 등록하고 얼마 이상 연한이 지난 장비가 있다면 정기적 점검하는 것이 좋으며 안 좋은 장비로 생각되면 장비 노후화로 교체를 권고하는 것은 맞다고 본다"고 전제했다.

그러면서 "특수의료장비는 진료의 특수성이 아니고 장비의 특수성이 있어 방사선 같은 위험인자가 있거나 장비를 다루는 데 다른 자격이 필요할 경우 특수의료장비로 등록해야 할 것이다. 과도한 규제보다는 장비의 사용으로 인한 위험을 개별 의사가 부담하는 형태에서는 적절하지 않은 것이라고 본다"고 평가했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국내제약끼리 연합이 성공 비책? 코프로모션 '탄력'
  2. 2 한국콜마, 8월 통합기술원 입주…내곡동 시대 개막
  3. 3 SGLT-2 억제제, '회음부 괴저 중증 감염' 허가사항 반영
  4. 4 일반약 불법판매 정황 포착된 영업사원… 제약사는 '사과'
  5. 5 "CEO가 리베이트 영업 알고도 묵인하지 말라" 일침
  6. 6 40년 역사 강동구약사회, 이광희 호 16대 집행부 출범
  7. 7 중구약사회장에 김인혜 약사 당선… 13표차 신승
  8. 8 저용량 이어 서방정 경쟁도 본격 점화(feat. 프레가발린)
  9. 9 임상시험서 발견한 치료제 제2의 능력‥이유있는 '재탄생'
  10. 10 '산업계 대변' 복지부-식약처에 목소리… 신년교례회 현장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