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바이오시밀러 시장, 퍼스트무버 제품들이 조기 선점

램시마·트룩시마·허쥬마, 매출·점유율 고성장‥차곡차곡 쌓인 임상경험과 해외 판매실적 '효과'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221.jpg
 
철벽같던 국내 바이오시밀러 시장이 퍼스트무버(First Mover, 시장 선도자)의 조기 선점 혜택을 가장 잘 보여주는 시장으로 변모했다. 
 
아이큐비아(의약품 시장조사) 자료를 토대로 다양한 치료 영역을 분석한 결과, 경쟁 바이오시밀러 보다 먼저 출시해 수년 간 시장 진입 길을 닦은 퍼스트무버의 활약이 돋보였다.
 
국내 1호 바이오시밀러 셀트리온 '램시마(성분명 인플릭시맙, 레미케이드 시밀러)'는 올 3분기 누적 164억 7600만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TNF-a 차단제 시장에서 오리지네이터인 애브비의 '휴미라(아달리무맙)' 620억 1600만원, 얀센 '레미케이드(인플릭시맙)' 330억 800만원, 얀센 '심포니(골리무맙)' 202억 2000만원에 이은 성적이다. 또 다른 오리지네이터 화이자 '엔브렐(에타너셉트)' 118억 5700만원 보다는 오히려 앞섰다.
 
2012년 국내 허가 후 수년 간 매출이 미미하던 시절과 비교할 때 상전벽해(桑田碧海)의 성적이다. 램시마는 기존 합성의약품과 달리 생물의약품이라는 점, 의사들의 바이오시밀러 처방 및 임상 경험이 없다는 때문에 시장 진입이 어려웠다. 의료진의 처방 경험이 차곡차곡 쌓이고 유럽 및 미국의 허가가 이어지는 시간과의 싸움 속에서 처방이 확대됐다.
 
4454.jpg
 
셀트리온은 2013년 유럽의약품청(EMA), 2016년 미국 FDA의 램시마 허가를 추가 획득하며 국내뿐 아니라 전세계 바이오시밀러 시장을 개척해 나갔다. 램시마는 현재 유럽 동일성분 시장에서 점유율 54%를 돌파했다.
 
이와 달리 후발 바이오시밀러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에톨로체(에타너셉트, 엔브렐 시밀러)'와 '레마로체(인플릭시맙, 레미케이드 시밀러)'는 시장 진입 단계다. 에톨로체는 2015년 9월, 레마로체는 그 해 12월 국내 허가받았다.
 
조금씩 성장하고 있지만 램시마의 매출액과 비교했을 때 아직 미미하다. 에톨로체는 3분기 누적 12억 6500만원, 레마로체는 3억 9500만원을 기록했다.
 
림프종 치료제 리툽시맙 시장도 조기 선점의 중요성을 보여주고 있다.
 
지난 2015년 국내 허가받은 셀트리온의 '트룩시마'는 리툭시맙 시장에서 올 3분기 10%의 시장점유율(8억 2900만원)을 기록했다. 3분기 누적 매출은 17억 9300만원이다.
 
 
시장의 90%를 차지하는 오리지네이터 로슈 '맙테라(74억 6900만원)'와 격차가 나지만, 출시 후 1년 3개월 만에 오리지널 선호도가 높은 항암 시장에서 나름 선전한 성적으로 볼 수 있다. 트룩시마는 유럽 동일성분 의약품 시장에서도 30% 이상 점유하고 있으며, 최근 미국 FDA 시판승인을 획득했다.
 
유방암 치료제 트라스투주맙 시장도 비슷하다.
 
'허셉틴'의 바이오시밀러 '허쥬마'는 올 3분기 24억 6100만원을 기록하며 3분기 점유율 11.5%를 기록했다. 리툭시맙 시장보다 높은 점유율이다. 3분기 누적 매출액은 45억 6100만원이다.
 
 
올해 초 발매한 삼성바이오에피스 '삼페넷'과의 경쟁에서 시장을 선점한 것으로 보인다. 
 
제약업계 관계자는 "퍼스트무버로 시장을 먼저 선점 하는 게 얼마나 중요한지 알 수 있는 대목"이라고 강조했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CSO 수수료 얼마?" 복지부, 전국 2000개 도매상 현황 파악
  2. 2 최저임금 8350원 눈앞…계산기 두드리는 개원가
  3. 3 재생의료법 통과 합의..'악용 가능성' 바이오의약품법 분리
  4. 4 `인터루킨 억제제` 직접 비교 임상 활발‥효과와 지속성 눈길
  5. 5 한국콜마, 에스테틱 디바이스 시장 진출‥내년 4월부터 영업
  6. 6 DTC 항목 확대, 산업계 희망고문 하다 다시 '원점'
  7. 7 "만관제, 주치의제로 전환될 우려 없다‥
    간호사 채용 난항 시 직역확대..
  8. 8 [수첩] 커지는 한의계 파이‥정부와 밀월관계 빛 보나?
  9. 9 국가생명윤리심의위 "유전자 치료연구 질환 제한 완화해라"
  10. 10 소외받던 '여성질환' 자궁내막증부터 급여 확대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