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최병원 "제주 영리병원 개설 허가 강력히 규탄"

"송도자치구 내 영리병원 개설 시도 반드시 막겠다" 약속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최병원 인천광역시약사회장 후보(기호 1번)가 제주도 내 영리병원 개설 허용을 강력 규탄하고 나섰다.

 

883.jpg

최병원 후보는 "원희룡 제주지사는 영리병원 허가의 전제조건으로 외국인 의료관광객만을 대상으로 성형외과, 피부과, 내과, 가정의학과 진료만 허용한다고 발표했으나 영리병원개설의 빗장이 풀렸다는 점에서 심각한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특히 최 후보는 "제주도의 사례를 빌미로 송도특별자치구 내에 동일한 영리병원의 개설시도가 잇따를 것으로 염려된다"며 "이에 대한 어떠한 시도도 강력히 저지할 것을 천명한다"고 전했다.

 

최 후보는 "더구나 원 지사의 개설허가 하루 전 홍남기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서비스산업발전 기본법을 강력하게 추진하겠다고 발언한 상황도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서비스산업 발전 기본법의 핵심은 의료민영화법으로 이의 허용은 결국 법인약국의 개설로 이어져 수많은 동네약국의 몰락을 초래할 것임은 불 보듯 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최 후보는 "그 어떤 상황이 오더라도 송도자치구내의 영리병원 개설 시도를 반드시 막아낼 것"이라며 "이를 빌미로 추진되는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의 추진도 강력하게 저지 할 것임을 인천회원 앞에 엄숙하게 약속한다"고 말했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공무원에서 기업가로‥
    임종규 前건강정책국장 "다양한 길 보여주고파"
  2. 2 호스피스 등 연명의료 결정 '환자'만 가능..의사 확인은 축소
  3. 3 의협 "신용카드 단말기 계약 주의" 당부 나서
  4. 4 허가받지 않은 당뇨용 의료기기, "사용하지 마세요"
  5. 5 편의점서 자궁경부암 진단기 판매? "잘못된 정보전달"
  6. 6 당정청이 곳간 풀라는데, 꼭 쥐고 있는 공단..의협과 '대립'
  7. 7 [수첩] '봄밤'과 '약쿠르트'가 약사사회에 주는 기대감
  8. 8 폐암치료 `사각지대` 극복하는 법‥면역항암제의 세분화
  9. 9 보건복지부 차관에 김강립 실장 임명‥내부 승진
  10. 10 동네의원 아토피·천식 집중관리시스템 2020년 가동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