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최병원 "제주 영리병원 개설 허가 강력히 규탄"

"송도자치구 내 영리병원 개설 시도 반드시 막겠다" 약속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최병원 인천광역시약사회장 후보(기호 1번)가 제주도 내 영리병원 개설 허용을 강력 규탄하고 나섰다.

 

883.jpg

최병원 후보는 "원희룡 제주지사는 영리병원 허가의 전제조건으로 외국인 의료관광객만을 대상으로 성형외과, 피부과, 내과, 가정의학과 진료만 허용한다고 발표했으나 영리병원개설의 빗장이 풀렸다는 점에서 심각한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특히 최 후보는 "제주도의 사례를 빌미로 송도특별자치구 내에 동일한 영리병원의 개설시도가 잇따를 것으로 염려된다"며 "이에 대한 어떠한 시도도 강력히 저지할 것을 천명한다"고 전했다.

 

최 후보는 "더구나 원 지사의 개설허가 하루 전 홍남기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서비스산업발전 기본법을 강력하게 추진하겠다고 발언한 상황도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서비스산업 발전 기본법의 핵심은 의료민영화법으로 이의 허용은 결국 법인약국의 개설로 이어져 수많은 동네약국의 몰락을 초래할 것임은 불 보듯 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최 후보는 "그 어떤 상황이 오더라도 송도자치구내의 영리병원 개설 시도를 반드시 막아낼 것"이라며 "이를 빌미로 추진되는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의 추진도 강력하게 저지 할 것임을 인천회원 앞에 엄숙하게 약속한다"고 말했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부광약품, 당뇨병치료제 `MLR-1023` 후기 2상 임상 결과는?
  2. 2 강석연 국장 "바이오산업에 날개 달아줄 방안 모색"
  3. 3 코스피·코스닥 동반 상승 속 제약바이오 서서히 반등하나?
  4. 4 '유전자치료제' 또 한걸음‥글로벌 관심이 한몫
  5. 5 "정밀의료·줄기세포·유전자치료 통과? 규제 강화할 대상"
  6. 6 "파미셀 조건부 허가반려 고무줄 잣대? 사실과 달라"
  7. 7 녹지병원 소송 '승소' 가능성 우세.."보건의료계 보이콧 필요"
  8. 8 "FDA 깐깐 심사..한국처럼 준비하면 의료기기 통과 불가"
  9. 9 부산 변정석 "성분명처방으로 잃어버린 의약품 주권 되찾자"
  10. 10 류영진 식약처장, '부산' 복귀 예고..총선 출마 가능성 시사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