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차로] 동화약품, 설 연휴 이설 대표 포함 임원 3명 사표, 무슨 일이?

메디파나뉴스 2019-02-08 06:06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동화약품 로고 350.jpg

동화약품이 지난해 말 대표이사의 사표 이후 한달여만에 또다시 임시로 선임된 이설 각자대표이사를 포함, 회사 임원 3명이 무더기로 사표를 내 그 배경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7일 업계에 따르면 동화약품 이설 각자대표이사 상무와 재경부 김모 상무, 개발부 강모 이사 등 3인은 설 연휴 직전 회사에 동시 사표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파트와 재경파트, 개발파트 등 회사의 핵심임원인 이들 3인은 이번 2월 말(이설 대표의 경우 3월말)까지만 근무하고 퇴직하는 것으로 되어 있지만, 이설 대표이사의 경우 내달 정기주주주총회가 있어 그 때까지는 근무해달라는 회사의 요청으로 받아들인 상태다.


동화약품은 지난해 12월말 유광렬 전 대표이사 사장의 퇴직 후 후임CEO를 물색중이지만, 아직 후임자를 찾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6년 동안 5명의 CEO가 교체돼 '동화약품=CEO의 무덤'이란 말까지 나올 정도로 외부 인사들이 동화약품에 가기를 꺼려 한다는 것이 주원인으로 풀이된다. D사, B사 등 외자계 출신을 포함해 수명의 CEO 대상을 인터뷰하고 검토하고 있는 중이며, 과거 자사를 퇴직한 모 상무급 인사에게 대표이사 자리를 권했지만 고사했다고.


업계에서는 이번 임원 3명의 동시 사표는 윤 회장 개인의 특정한 사안과 관련된 일로 인해 윤 회장의 노여움을 산 것으로 보고 있다. 사안의 구체적인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대표이사와 재경부 책임자인 김모 상무, 개발부 강모 이사가 모두 연관돼 문책을 받았다는 후문이다.


한편 동화약품은 지난해 매출액 3,066억원, 영업이익 112억원으로 각각 18.4%, 2.2% 성장했으나 영업이익률이 화이자와 GSK 등 외부 도입품목의 '수익성 함정'으로 업계 평균에 크게 못미치는 3.6%에 그치는 등 수익성 제고가 시급한 해결과제로 떠오르고 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메디파나뉴스
기사작성시간 : 2019-02-08 06:06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의교협 "의사국시, 정부가 결자해지 자세로 나서야"
  2. 2 논란 속 '의사국시 비응시생 추가시험', 현행 규정 위반
  3. 3 질병청 “조달백신 접종 295건, 사업 시작 전 이뤄져…지침 위반”
  4. 4 사무장병원 요양급여 부정수급액 2.6조인데 "환수율은 5%"
  5. 5 政, ‘백신 상온노출 사건’ 발단된 유통·접종 문제 뜯어 고친다
  6. 6 반복되는 바이오기업 제약사 인수…'윈-윈 전략' 계속된다
  7. 7 홍진태 "산업계 기여도 높여 K-Pharm 선도할 것"
  8. 8 ALK 폐암 1차 치료제 선택
    "`CNS 반응률·내성 억제·생존기간`으로 나..
  9. 9 "우여곡절 의정합의‥ 한숨 돌려, 큰불 껐다"
  10. 10 바이오기업 시설 확충·운영자금 확보 등 투자 유치 박차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