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있듯 '최저마진'도 제도화해야…유통협, 드라이브

의약품유통협회 신년 간담회 개최… 조선혜 회장, 연내 적정 마진 산출 후 압박 본격화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한국의약품유통협회가 최저임금과 같이 최저 유통마진을 제도화하는 등 다국적 제약사 마진 인하에 대한 강력한 대응책 마련에 골몰하고 있다. 
 
조선혜 한국의약품유통협회장(사진)은 18일 협회 대회의실에서 ‘2019 신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의지를 표명했다.
 
조 회장은 "현재 제약업계가 건강보험 약가제도 및 영업비용 절감 등에 따른 부담을 유통업계에 유통마진 축소 현태로 떠넘기고 있는 구조"라며 "국내 유통업체는 평균 8.8%가 최저 마지노선이다. 최저임금제가 있듯 최저 유통마진도 제도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다국적 제약사의 일부 제품에 대한 1~2% 대 초저마진은 정상적인 의약품 공급 시스템을 무너뜨리는 횡포라고 지적했다.
 
조 회장은 "이 같은 초저마진 약은 대부분 최근 나온 C형간염 치료제, 면역항암제 등 환자에게 꼭 필요한 약들로 요양기관과 환자 입장에서는 이 약이 공급되지 않으면 어려움이 많다. 유통업체는 어려움을 느끼면서도 환자를 생각해 납품하는 현실"이라고 말했다.
 
현재 협회 산하 정책연구소(소장 이재현)에서 적정 마진 산출을 위한 연구에 돌입, 이르면 올해 안 결과를 발표하겠다는 계획이다. 발표가 나오면 적정마진화 정책을 추진하겠다는 계획이다.
 
 
다국적 제약사의 특정 업체에 대한 독점 공급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최근 노보노디스크의 쥴릭 독점 공급 사례가 대표적이다. 
 
조선혜 회장은 "국내 대부분의 유통업체가 쥴릭과 거래해야 하는 상황이다. 그런데 쥴릭에 독점 공급하게 되면 쥴릭과 거래하는 유통업체들도 모두 낮은 가격으로 유통해야 하기 때문에 유통시장이 왜곡될 수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유통협회는 그동안 힘의 논리에 의해 관행적으로 이어져 오던 불합리하고 불공정한 요소를 정상화시키는 데 중점을 두고 회무를 추진하겠다"며 "이를 토대로 공정한 거래질서 확립을 위해 현 상황을 공론화함으로써 문제를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발사르탄 사태 이후 심각성 공감대가 커진 반품 문제에 대해서도 실질적인 액션을 취하겠다는 방침이다. 협회는 전국 유통업체에 쌓인 재고가 1천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조 회장은 "의약품 반품 차질 및 재고 부담이 심각한 수준"이라며 "특히 발사르탄 회수 과정에서 제약사들의 비협조로 불합리한 발생했다. 과다한 제품 출시에 따른 반품 문제를 유통이 떠안고 있다"고 지적했다.
 
협회는 반품 관련 불공정 사례를 방지하기 위해 표준거래 약정서를 추진하겠다는 계획이다.
 
조 회장은 "현 정부 들어 갑을관계 청산을 위한 공정하고 합리적인 사회 구현에 총력, 공정거래위원회도 전 산업에 걸쳐 업체 간 공정거래에 관심이 높아져 있는 상황"이라며 "따라서 현재 일부 제약업체와 유통업체 간 잔존하는 불공정한 거래요소를 배제하고 공정성에 바탕을 둔 표준거래약정서를 선제적으로 마련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관련기사 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응급실에서 간호사 폭언·폭행한 환자‥주취에도 '징역 1년'
  2. 2 'NMIBC' 치료도 면역항암제가 해냈다‥'키트루다' 우선심사
  3. 3 젬백스 임상 2상 결과에 연일 상승세…치매 치료제에 관심
  4. 4 政 "쏠림현상 文케어 때문 아냐..병원-의원간 각자도생 탓"
  5. 5 특허 만료 임박한 넥사바, 간암 치료제 시장 판도 바뀔까
  6. 6 韓 의료관광 늘어난 러시아 잡으려면? "암 환자·종합검진 집중해야"
  7. 7 "외과 초음파 종합적으로 배우자" 아시아 16개국 국내 방문
  8. 8 복지부 "데이터 중심병원 사업, 신약개발 활용 여건 만든다"
  9. 9 국회 김현지 前비서관, 서울시醫 정책이사로 전격 발탁
  10. 10 메트포르민도? 美 등 불순물 검사…식약처 예의주시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