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첩] 정부의 AI 투자 바람‥원격의료의 우 반복해선 안 돼

180억 규모 응급의료 AI 개발 사업‥재정 낭비되지 않게 실효성 뒷받침돼야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메디파나뉴스 = 조운 기자] 원격의료 바람이 지나가고, 이번에는 인공지능(AI) 개발 바람이 불고 있다.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부)가 180억 원을 투입하여 인공지능 응급의료 개발 공모 사실을 알렸다.

응급의료시스템에 인공지능(AI) 및 정보통신기술(ICT)를 접목하여 환자 치료 골든타임을 확보하고, 환자 상태 및 질환 중증도에 따라 맞춤형 진단·처치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응급의료 단계별(신고접수 → 구급차 내 응급처치 → 환자이송 → 응급실)로 적용 가능한 'AI 구급활동 지원서비스' 개발, 응급의료데이터에 대한 AI 클라우드 플랫폼 구축 등이 그 내용이다.

역대 3번째로 많은 예산을 투입하는 정부의 대규모 사업 추진 소식에, 의료계는 사업 수행에 따른 이득을 계산하며 높은 관심을 보이는 상황이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과거 박근혜 정부 당시, 수백 억 원을 들인 ICT, 원격의료 사업이 사실상 의료계의 반대와 실효성 등의 문제로 외면 받고 있는 현실을 지적하고 있다.

한 의료계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에 대한 기대감에 부풀었던 과거 정권에서 원격의료에 대해 어마어마한 투자를 했지만, 사실상 현재 사장당한 분위기다. 이번 사업의 규모가 역대급으로 큰 만큼 사업성 및 향후 활용도에 대한 충분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본다"고 경계했다.

실제로 응급의료 분야에서 응급실 과밀화 및 골든타임 확보에 대한 문제는 풀리지 않는 숙제였다.

이에 첨단 기술인 AI를 도입해 이를 해결할 수 있다면, 더할 나위가 없는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한 응급의학과 교수는 "AI가 응급의료데이터를 수집 구축함으로써 해결할 수 있는 간단한 문제가 아니다. 응급의료데이터를 입력하는 것은 결국 사람이고, 출동을 하는 것도, 환자를 보는 것도 결국 사람 때문에, 이를 가능하게 하는 인력 충원과 제도 및 정책적 뒷받침이 함께 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AI가 응급의료의 문제를 해결해주길 기대하지만, 거대한 규모의 연구 개발 사업이 돈 잔치로 끝나지 않을까 걱정도 든다"고 우려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산재보험 지연에 휘청이는 의료기관, 의협 "재때 지급해야"
  2. 2 병원 간호사 3교대 절대 다수‥간호사들은 '주간고정' 원해
  3. 3 [수첩] 세계 무대에서 우리나라 의료기기가 보여준 잠재력
  4. 4 'PA' 검찰수사 본격화에 병원계-봉직의 정면 충돌
  5. 5 메트포르민 불순물 우려‥"위험도 아직 크지 않아"
  6. 6 '비정규직 정규직화' 갈등…금주 최대 분수령
  7. 7 전달체계 개편·일차의료 만성질환수가 마련..병원계 '울상'
  8. 8 일회용 의료기기 재사용 금지‥의료기기는 무조건 '일회용'?
  9. 9 응급실에서 간호사 폭언·폭행한 환자‥주취에도 '징역 1년'
  10. 10 "불순물 조사 세계적 추세"… 업계로 공 넘어온 불순물 사태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