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협회, 제약사 대응 정책 '진전'… 5개사 마진율 개선

2개사와는 협의 중… 반품 관련 7개사 개선 확약 및 정책 변경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지난해 의약품유통협회의 제약사 대상 정책은 진전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저마진 및 반품 개선 등 유통업계의 골칫거리가 이슈화되며 일부 제약사에서 개선책을 내놓았다.
 
의약품유통협회 제57회 정기총회 자료에 따르면, 작년 저마진 대책을 통해 5개 제약사의 10개 제품이 마진율을 인상하기로 합의했으며, 현재 협상 중인 제약사가 2곳이다.
 
우선 한국아스텔라스제약의 '엑스탄디연질캡슐'의 마진율은 2%에서 3%로, 이 회사의 '베타미가 서방정' 2개 품목은 5%에서 6%로, SK케미칼 '빔스크정' 7개 품목은 5%에서 7~8%로, 한국에자이 '이노베론필름코팅정' 2개 품목은 4%에서 5%로 상향 조정됐다.
 
젠자임코리아는 3%였던 '렘트라디주'와 '모조빌주'를 가능 품목부터 5%로 조정하기로 했으며, 그 외 신약은 5%로 확정했다.
 
세엘진의 '레블리미드캡슐' 4개 품목은 3%에서 5%로, '비다자주'는 5%에서 6%로 개선됐으며, 현재 3%인 '포말리스트캡슐'에 대해서는 협상을 진행 중이라는 설명이다.
 
이 밖에 쥴릭파마코리아가 유통하는 '제파티어(MSD/현 마진율 3.5%)'와 길리어드 사이언스코리아의 '소발디(현 마진율 3%)'에 대해서는 장기적인 협의를 진행 중이다.
 
또 한국다이이찌산쿄(릭시아나/5%), 알보젠코리아(카리메트산과립·카리메트산/5%), 한국에자이(파이콤파필름코팅정/5%), 한독(솔리리스/1% 월말현금), 한국오노약품공업(옵디보/3%) 등에는 저마진 개선 협조요청 공문을 발송해 협상테이블을 마련하려 하고 있다.
 
협회는 "저마진 제약사와 협의를 지속하는 한편, 신규 발생하는 저마진 품목 및 제약사를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협상력 증대를 위한 다양한 추진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반품 문제 해결 및 법제화를 위해 보건복지부 및 대한약사회와 다양한 간담회를 열면서 7개 제약사가 개선을 확약하거나 정책을 변경하는 등의 소기 성과를 달성키도 했다.
 
한국베링거인겔하임이 유효기간 1개월 미만 제품만 반품을 허용하다가 작년 간담회를 통해 유효기간 3개월 미만 제품도 받기로 했다. 올해부터는 6개월 미만 제품도 반품을 받기로 협의했다.
 
사노피아벤티스코리아와 한국얀센은 유효기간 3개월 미만 제품만 반품으로 취급하다가, 6개월 미만 의약품으로 변경했다.
 
유한양행은 유효기간 및 반품금액에 제한을 두었으나 재판매 불가한 불량품을 제외하고 유효기간 제한을 폐지했다. 금액제한도 담당자와 협의해 폐지할 수 있도록 했다.
 
반품 시 출하근거를 요구했던 한국메나리니는 출하근거를 폐지(연2회 반품)하기로 했고, 분기당 반품금액을 제한한 SK케미칼은 각사 현실에 맞게 상향 조정하기로 했다.
 
반품 금액을 50% 삭감하던 비씨월드제약은 출하근거와 무관하게 삭감을 폐지하기로 했다.
 
이 밖에 유효기간이 경과된 제품만 반품을 받고있는 한국노바티스와 한국아스트라제네카, 유효기간 2개월 미만만 반품받는 GSK와는 협의 중이다.
 
협회는 반품 원활화를 위해 약사회 및 제약바이오협회와 협의를 추진하고, 반품 가이드라인 마련도 추진할 방침이다. 또한 의원입법으로 반품 법제화를 위한 약사법 개정안도 추진할 계획이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비정규직 정규직화' 갈등…금주 최대 분수령
  2. 2 응급실에서 간호사 폭언·폭행한 환자‥주취에도 '징역 1년'
  3. 3 "불순물 조사 세계적 추세"… 업계로 공 넘어온 불순물 사태
  4. 4 'NMIBC' 치료도 면역항암제가 해냈다‥'키트루다' 우선심사
  5. 5 젬백스 임상 2상 결과에 연일 상승세…치매 치료제에 관심
  6. 6 政 "쏠림현상 文케어 때문 아냐..병원-의원간 각자도생 탓"
  7. 7 특허 만료 임박한 넥사바, 간암 치료제 시장 판도 바뀔까
  8. 8 韓 의료관광 늘어난 러시아 잡으려면? "암 환자·종합검진 집중해야"
  9. 9 "외과 초음파 종합적으로 배우자" 아시아 16개국 국내 방문
  10. 10 복지부 "데이터 중심병원 사업, 신약개발 활용 여건 만든다"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