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RI 급여화 확대 속도 너무 빨라…조절 필요"

"치료재료 가격 결정에도 심사숙고, 몇 천개 비급여 단번에 급여화 어불성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비급여의 급여화, 일명 '문재인 케어'의 추진 과정이 너무 빨라 의료현장과 괴리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에 신경외과의사들이 나서 의료현장의 의견을 반영해 정책의 속도를 조절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동석 300.jpg
대한신경외과의사회 한동석 회장<사진>은 지난 9일 백범기념관에서 열린 춘계학술대회에서 이 같이 밝혔다.

한 회장은 "문재인 케어가 국민 보장성을 강화한다는 뜻에서 시작된 정책이라는 것을 알겠지만, 의료전달체계가 확립되지 않은 상황에서 추진된다면 대형병원 쏠림현상이 가속화될 것이다"고 우려했다.

즉 문 케어 추진 동기는 동감하지만, 속도 조절을 통해 대형병원과 의원은 물론 중소병원까지 다 같이 만족할 수 있는 방향으로 천천히 진행하자는 주장이다.

실제로 지난해 상하복부 초음파가와 더불어 뇌·뇌혈과 MRI가 급여화가 진행된다면, 환자들은 동네의원보다 대형병원을 더 찾아 쏠림현상이 가속화 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한 회장은 "치료재료 가격 하나를 정하는 것도 한 달 이상의 시간이 필요한데, 몇 천개에 달하는 비급여항목을 단번에 급여화한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따라서 의사회는 향후 급여화가 확대 될 'MRI' 역시도 신중을 기해 과정을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 회장은 "MRI 급여 범위가 넓어진다면 필요 없는 촬영인데 환자가 요구하거나 오남용 사례도 늘 수 있으며 이용자가 늘어나 의료비가 기하급수적으로 상승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증질환 안에서도 필수의료에 대한 우선순위가 존재한다. 척추질환 MRI 급여화도 정부가 전문가와 신중하게 상의해 천천히 진행됐으면 한다"고 언급했다.
 
끝으로 의사회는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 이하 의협)가 보건복지부와 대화를 재개했으면 한다는 의견도 피력했다.

한 회장은 "현재 의협이 정부와의 대화를 단절하고 있는데 신경외과의사회도 의협 산하 단체인 만큼 무시하고 복지부를 접촉할 순 없다"며 "그렇다고 마냥 복지부와 대화를 단절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 의협에서 투쟁은 하더라도 대화를 병행했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말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중소제약 10여개사 대표 긴급 회동…약가대책 마련
  2. 2 제네릭 개편안‥'자체제조·DMF' 삭제 `만지작`
  3. 3 [교차로] 리베이트 사태 마무리, 변곡점 맞은 동아에스티에 시선 집중
  4. 4 연이은 美FDA 허가…모멘텀 확보 제약바이오 업체는 '봄'
  5. 5 민주노조제약 19번째 다국적사 가입‥"교섭 태도부터 바뀌어야"
  6. 6 영업활동 현금 유입, 유한 934억 `최다`‥일동 666억
  7. 7 [수첩] 다국적 제약사 노조는 '봄'을 기다린다
  8. 8 제네릭 난립 막자는데‥ 멀쩡한 위탁생산까지 잡는 복지부
  9. 9 사외이사 연봉, 셀트리온 7천만원‥유한 5,400만원
  10. 10 천연물신약 출시하면 일단 '성공'.."적극적 한약재 임상 필요"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