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3D프린팅 시장진입 본격화" 혁신의료기술 별도평가트랙

복지부, 신의료기술평가 개정안 공포·시행‥"잠재력 높은 혁신의료기술 시장 조기 진입 기대"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마침내 AI나 3D프린팅 등 혁신의료기술의 빠른 시장진입이 본격화된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혁신의료기술 별도평가트랙 도입 및 신의료기술 평가기간 단축의 내용을 담은 '신의료기술평가에 관한 규칙'(이하 신의료기술평가 규칙) 개정안을 3월 15일자로 공포·시행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7월, 정부는 '의료기기 규제혁신 및 산업육성방안'(이하 의료기기 규제혁신 방안)을 통해 인공지능(AI), 3D 프린팅, 로봇 등 첨단기술이 융합된 혁신의료기술에 대해서는 기존의 의료기술평가 방식이 아닌 별도의 평가트랙을 도입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보건복지부는 지난해 9월부터 '혁신의료기술 별도평가트랙' 시범사업을 추진하였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신의료기술평가 규칙' 개정안을 마련했다. 개정된 법령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안전성·속도 두 마리 토끼 잡는 '혁신의료기술 별도평가트랙' 도입
 
첨단기술이 융합된 의료기술 및 사회적 활용가치가 높은 의료기술은 기존의 신의료기술평가가 아닌 별도 평가트랙을 활용할 수 있게 된다.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의료연구원(원장 이영성)은 의료기술의 사회적 가치 및 잠재성을 평가하는 방법을 연구해, 기존의 문헌 중심의 평가체계를 보완하는 '잠재성 평가방법'을 개발했다.
 

이번에 도입되는 혁신의료기술 별도평가트랙에서는 기존의 문헌 평가와 더불어 새로 개발된 의료기술의 잠재성 평가까지 진행한다.
 
기존의 평가체계에서 유효성을 평가할 문헌이 부족하여 탈락했던 의료기술 중 환자의 삶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거나 환자의 비용 부담을 줄여주는 등 높은 잠재성을 가졌을 경우, 조기 시장 진입이 허용된다.
 
다만, 혁신의료기술이라 하더라도 침습적 의료행위로 환자의 부담이 큰 의료기술에 대해서는 문헌을 통한 엄격한 안전성 검증을 실시한다.
 
더불어 혁신의료기술 별도평가트랙을 통해 의료현장에 도입된 혁신의료기술은 의료현장에서 활용된 결과를 바탕으로 3~5년 후 재평가를 받아야 한다.
 
혁신의료기술을 개발한 의료기기 업체 등은 이를 사용하는 의료기관 및 실시 의사, 재평가를 위해 수집되는 자료 등을 한국보건의료연구원에 제출해야 한다.
 
허위로 자료 제출을 하거나 허용된 의료기관 이외에서 의료기술을 사용할 경우, 혁신의료기술의 사용이 중단될 수 있다.
 
◆한달 빨라지는 신의료기술 평가기간‥280일→250일 단축
 

지난해 7월 '의료기기 규제혁신 방안'에 포함되었던 것처럼 신의료기술평가의 기간도 30일 단축된다.
 
전문가 서면 자문을 통해 신의료기술평가 대상 여부를 판단했던 절차를 내부 평가위원으로 대체하여, 2단계의 평가절차를 1단계 평가절차로 줄인다.
 
외부 전문가 탐색 및 구성 등에 발생했던 시간을 절약하여 평가기간이 250일로 단축되는 것이다.
 
보건복지부 손호준 의료자원정책과장은 "혁신의료기술 별도평가트랙의 도입을 통해 그간 늦어졌던 혁신의료기술의 활용을 촉진하되, 의료기술의 안전성은 엄격히 검증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어 "신의료기술 평가기간을 단축시킴으로서, 다소 긴 평가기간으로 인해 어려움을 호소했던 의료기기 업체들의 부담도 줄어들 것"이라고 전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의협 릴레이 단식 3번째 주자…고개드는 '회의론'
  2. 2 셀트리온, '졸레어' 바이오시밀러 `CT-P39` 임상 1상 돌입
  3. 3 수술실 CCTV 설치 두고 극한 대립 계속..국회·정부도 '곤란'
  4. 4 간호사 반대 부딪힌 간호조무사‥정치세력화 선언
  5. 5 [종합] 국회서 뒤늦게 조명된 인보사 사태, '의혹 또 의혹'
  6. 6 文케어 2년째 여야 충돌…같은 현상두고 해석 판이
  7. 7 소문만 믿고 해외의료진출 낭패‥파트너 선정 심혈
  8. 8 외과 수련 3년제 시대…중요성 커지는 초음파 교육
  9. 9 "약물부작용 예방, 단순 데이터 축적으론 못해‥정보화 필수"
  10. 10 오산시 자진 정신병원 폐쇄..안민석 의원의 장관 인용 '거짓말'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