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미세돌연변이까지 찾아내는 유전자 분석기술 개발

연세대학교 김상우 교수 연구팀, 암과 뇌질환 유전자 검사에 새 지평 열어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국내 연구진이 그 동안 검출이 어려웠던 미세단위 돌연변이까지 찾아내는 유전자 분석방법 '리플로우(RePlow)'를 개발하여, 국내 정밀의료 분야에 청신호가 켜졌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김상우 교수 연구팀이 KAIST 의과학대학원 이정호 교수팀과의 공동 연구를 통해 "극소량의 유전자 돌연변이 검출이 가능한 '리플로우(RePlow)'를 자체 기술력으로 개발했으며, 국내 유전자 분석기술의 수준을 세계적으로 입증했다"고 밝혔다.
 
인체 속 유전자 변이는 암을 포함한 다양한 유전질환 발병의 근본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으며, 변이된 유전자의 정확한 검사 및 추출 또한 매우 중요해지고 있다.
  
최근 유전자 검사는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기술(NGS)개발 등을 통해 비교적 정확히 이루어져 왔으나, 검사 시 돌연변이가 극소량일 경우 실제 유전자 변이를 찾지 못하거나 변이로 오류 탐지되는 문제 등이 발생해왔다.
 
본 연구진은 실험진행을 통해 1% 이내로 존재하는 돌연변이도 정확히 발견할 수 있는 유전자 분석 방법 '리플로우(RePlow)'를 개발하고 그 효과성을 입증하였다.
 

연구진은 정확한 검출 성공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 표준물질을 직접 제작하였고, 비교를 위해 세 가지의 서로 다른 염기서열법으로 실험을 진행했다.
  
실험결과, 기존 방법으로는 유전자 변이를 효과적으로 찾아낼 수 없음을 증명했으며, 최소 두 번 이상의 반복 실험으로 변이와 오류 탐지(error)를 구별해내는 분석방법을 새로이 개발했다.
 
리플로우(RePlow)라 명명한 새로운 분석법을 통해, 연구진은 기존 방법에서 나타났던 오류의 99%를 제거할 수 있음을 입증하고 뇌전증 질병에서 기존에 찾을 수 없었던 0.5% 수준의 변이를 성공적으로 발견하였다.
 
김상우 교수는 "유전자 변이 검사 결과는 환자의 치료와 직결되는 문제이므로 조금의 오류도 허용될 수 없다"라며 "향후에도 뇌신경 질환 등 보다 정밀한 검사가 필요한 질병분야를 위해 유전자 분석기술 수준을 향상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연구개발사업 지원으로 수행되었으며, 세계적 과학 학술지인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 저널에 3월 5일자로 게재됐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건보공단 文케어 홍보 100억.."국민에게 정확한 내용 알리려고"
  2. 2 "20대 막바지, 의료민영화 법안 대거 통과 시도"
  3. 3 2020년 상위 제약사 '긴 터널 지나 재도약' 전망
  4. 4 연말에 IPO 러시…침체된 제약·바이오주 활력 줄까
  5. 5 회수명령 내려진 '디카맥스' 회수 사유 두고 현장은 '혼선'
  6. 6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이번엔 분당서울대병원 갈등
  7. 7 심평원 의정부지원 사옥 건립에 218억 6,300만원 투입
  8. 8 메디톡스 중국 허가 적신호…주가 하락 뒤따라
  9. 9 빅파마 또 한번 '황금알'로 택한 B형간염‥'RNA치료제' 개발
  10. 10 MRI 급여기준 들쑥날쑥..척추염 급여-두통·만성손상 비급여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