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톡스, 임직원에 갑질 의혹"… 스톡옵션 명의신탁 논란

대전지방국세청 조사2국 조사… 과거 6년간 근무한 전직원의 고발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보툴리눔 톡신으로 유명한 메디톡스 전현직 임원이 스톡옵션을 이용한 명의신탁 혐의로 국세청의 조사를 받는 것으로 확인됐다.
 
2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난 2004년부터 2009년까지 메디톡스에서 근무했던 전직원 A모씨는 최근 이 같은 혐의로 메디톡스 최고경영자 등을 고발했다.
 
이에 따라 현재 대전지방국세청 조사2국은 메디톡스 최고경영자 등 전현직 임원을 소환해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고발 내용은 최고경영자와 일부 임직원 간 체결한 스톡옵션 계약 체결 후 스톡옵션 행사 기간이 도래하면 그 중 50%를 현금화해 최고경영자에 되돌려주는 방식으로 회사가 부당행위를 자행했다는 것이다.
 
A씨는 이 같은 명의신탁은 부당할뿐 아니라 직원에 대한 또다른 갑질임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당시 스톡옵션을 받은 직원이 4~5명인 것으로 전해지면서, 조사가 확대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현재 대전지방청은 스톡옵션 명의신탁 혐의와 위법성에 대해 조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메디톡스 관계자는 "법인에 대한 조사가 아니어서 회사는 어떤 조사가 진행 중인지, 실제로 진행 중인지 알 수 없다. 또 개인의 일에 대해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 멛이 2019-04-22 14:55

    회장님은 절대 그러실 분이 아니다.

  • 어그래 2019-04-22 16:22

    ↑ 회장님 어시오시구요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바이오벤처도 가능하다‥브릿지바이오가 보여준 '기술수출'
  2. 2 국립교통재활병원 운영 예고‥서울대, 위탁현황은?
  3. 3 "R&D 올인" 3.5조 투입…"글로벌신약 5개 개발"
  4. 4 중앙응급의료센터 '문성우 호' 새출발‥조직개편 단행
  5. 5 간호조무사 결국 '연가투쟁' 단행‥10월 23일 국회 앞
  6. 6 빅4 병원 신규 간호사 동시 채용‥"임용대기 감소 기대"
  7. 7 산부인과, 출산 인프라 붕괴 경고‥"이미 진행 중"
  8. 8 서울역 모인 산부인과 의사‥"불가항력 의료사고, 구속 웬말"
  9. 9 전북·경남약사회 동참… 일본 의약품 불매운동 확산 기로
  10. 10 `유전자치료제` 개발 영역‥항암제·희귀질환 뛰어 넘는다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