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온바이오파마 CEO 영입… 대웅, 나보타 치료 사업 본격화

3조원 글로벌 치료 적응증 진출로 성장 동력 확보 기대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대웅제약이 자체개발 보툴리눔 톡신 제제의 치료 적응증 사업을 위한 '이온 바이오파마'의 CEO를 선임,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한다.
 
나보타의 치료 적응증 사업 파트너사인 이온 바이오파마(AEON Biopharma)는 지난 13일(미국 현지시각 기준) 엘러간에서 오랫동안 치료분야 사업을 이끌어 온 마크 포스(Marc Forth)를 신규 CEO로 선임했다. 
 
이온 바이오파마는 나보타의 미용 적응증 사업 파트너사인 에볼루스(Evolus)의 모회사 알페온(Alphaeon)이 글로벌 치료 톡신 사업을 위해 새로 설립한 자회사다. 알페온은 각기 다른 특성을 가진 치료 사업과 미용 사업의 전문화를 위해, 에볼루스와는 별도로 치료 사업만을 전담하는 자회사를 설립했다.
 
시몬 블랭크(Simone Blank) 알페온 회장은 “이온 바이오파마는 치료 적응증 획득을 위한 임상시험신청(IND)을 준비 중으로, 치료 사업 분야에서 풍부한 경험을 보유한 마크 포스의 영입은 이온 바이오파마의 사업 추진에 있어 큰 분수령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성수 대웅제약 나보타 사업본부장은 "전세계 보툴리눔 톡신 시장에서 치료 적응증 매출이 약 60%를 차지하고 있고 새로운 적응증이 지속 개발되고 있어, 치료시장이 미용시장보다 잠재력이 더욱 풍부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미 미용 적응증의 제품으로 미국 FDA 허가를 받은 만큼 치료 적응증으로 임상만 완료하면 허가에는 어려움이 없을 것으로 예상되며, 본격적인 선진국 톡신 치료 시장 진출은 대웅제약의 차세대 성장 동력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병원으로 허가받지 않은 곳에 '입원실'차려 환자 진료 적발
  2. 2 `유전자치료제`에 투자하는 빅파마들‥미래 이끌 중요 동력
  3. 3 `K-HOSPITAL FAIR 2019` 가보니‥4차산업 기술 총집합
  4. 4 영업활동 현금‥대웅 415억 동국 328억 보령 321억
  5. 5 악재 이어지던 제약·바이오, 안국약품 '가뭄의 단비'
  6. 6 조국 장관 후보자 딸 각종 논란…의료계 `일파만파`
  7. 7 현대약품, 알츠하이머 복합제 해외 임상 나선다
  8. 8 203개 상장제약사, 성장성 악화…시총 49조 증발
  9. 9 국립대병원장들, 면면 보니?‥의대·병원 요직 섭렵
  10. 10 간협 반대 '정면돌파'‥행동나선 간무사 촛불 시위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