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간 못한 R&D 접어라?" 김 교수 발언에 제약업계 `분노`

"싸고 좋은 약은 수입, 모든 약 생산할 필요 없지 않나?"‥`막장 발언` `망언`
산업계 노력과 도전, 미래주력산업으로 선정한 정부의 선택 정면 부정하는 것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지난 30년간 공부(연구개발, R&D)를 하지 않았는데 앞으로 얼마나 더 기다려야 하느냐? 이런 경우엔 공부를 접고 다른 길을 찾는 게 낫다."
 
250 man-32554_960_720.jpg
지난 14일 열린 한국보건사회약료경영학회 학술대회에서 김 모 교수의 발언이 제약업계에 알려지면서 큰 파장이 일고 있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해당 교수는 이날 한 제약사 임원이 최근 이슈가 된 발사르탄 사태와 제네릭 품질을 연결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면서 국내 제약사들이 과거에 공부(연구개발)를 (정부가 기대하는 만큼) 하지 않았다고 미래에도 공부를 하지 않을 거라고 생각하여 책상을 치워버리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이에 대해 김 모 교수가 이같은 발언으로 제약사 임원의 의견을 정면 반박했다는 것. 
 
김 교수는 또 "국민들을 위해서라도 싸고 좋은 약은 수입하고, 직접 만드는 것이 낫다면 일부는 국내에서 생산하면 된다. 그게 시장원리다. 비교우위가 확실한 약만 생산하면 된다. 모든 약을 생산해야 할 필요는 없지 않나? 제네릭 약가개편으로 국내 시장이 없어지지는 않는다. 굳이 R&D를 할 필요가 없다. 제네릭이라도 잘 만들자. 저렴하면서도 고품질의 제네릭을 잘 만드는 회사가 있으면 세계적인 기업으로 키우지 못할 이유가 없다"고 했다. 

제약업계는 김 교수의 이같은 견해에 대해 "한마디로 산업계의 노력과 도전, 가치, 미래주력산업으로 선정·집중 육성키로 한 정부의 선택을 정면 부정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A제약사 관계자는 "대통령까지 나서 의약품의 중요성을 이야기했는데 '30년 했는데 못했으면 공부를 하지 마라'는 식의 발언은 납득하기 어렵다"면서 "특히 신약개발을 위해 많은 제약사들이 수천억원 이상의 비용을 투자하고 있는 이 때에 이같은 발언은 산업 전체를 무시하는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B 관계자는 "불면의 밤을 보내는 제약업계 인재와 산업을 부정하는 `막장 발언`, `망언`, 보건 안보나 제약산업의 상황을 부인하는 것"이라고 분노했다.
 
C 관계자는 "업계와 산업이 향후 먹거리를 글로벌로 생각하며 신약을 위해 달려가는 사람들을 부정하는 발언이자, 제약산업의 뒷덜미를 잡고 절벽에서 미는 수준"이라며 "현장 내에서 (김 교수에 대해) 많이 분노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또 "한미약품과 유한양행 등의 기술수출을 비롯해 지금 나오는 성과들까지 부정하는 막장 발언으로 보일 수 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D 관계자는 "김 교수가 그동안 공식석상에 내놓은 견해를 보면 제약산업에 대해 전반적으로 부정적이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 하지만 제약업계는 옛날과 양상이 매우 달라졌다"며 "신약 연구개발이 국가적 과제인지에 대한 관심이 없는 수준의 발언"이라고 절하했다.
 
이어 "특정 회사가 아닌 학회 행사에서 이런 내용을 말했다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면서 "신약개발을 위해 인공지능 등 신기술을 가진 인재의 채용도 늘어나고 있는데 이런 발언으로 업계를 막는다면 제약산업의 추진력마저 잃을까 걱정"이라고 우려했다.
 
연구개발 640 shutterstock_718270351.jpg
 
업계 관계자들은 김 교수가 이날 이외에도 건보재정 건전성에 대한 여러 제안을 했는데 이를 정리해 보면 다음과 같다. 
 
"의약품 품질이 같다면 성분명 처방을 해야 한다. 예전 약가제도발전협의체에서 나온 논의 중 모든 이해당사자가 참여해서 같이 랜덤으로 어느 약국을 방문하여 약을 표본 추출한 후, 당사자들이 모두 동의하는 기관에서 생동시험을 받아서 같다고 나오면 성분명 처방을 허용하자는 안이 있었다. 하지만, 복지부가 반대했다. 품질관리에 자신이 없기 때문이다."
 
"저가약 순차적으로 몇 개만 남기고 나머지는 목록에서 제외하자. 예전 고지혈증 치료제 정리 방식으로 진행하면 된다. 건보공단에서 저가를 제안하는 발사르탄 몇 개에 대해서만 계약하는 방법도 있다. 이미 호주에서 시행 중이다."
 
"제약사가 (오리지널 약가 대비) 53.55% 이하로 진입할 기회를 주고, 동일성분을 가진 회사가 그 이하로 진입하면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방법도 있다. 예를 들어 40%로 진입하겠다고 하면, 그 제품에 대해 급여기준 조정을 통해 의사가 해당 제품만 처방할 수 있도록 할 수 있다. 해당 인센티브를 보면 다른 회사도 40%로 낮출 것이다."
 
"현행법 하에서 상한 금액을 굳이 낮추지 않더라도 제약사의 저가 진입 기회를 주고, 진입하는 회사에게는 충분한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중요하다. 어떤 제도를 도입하더라도 정부의 의지가 중요하다. 이익단체의 압력을 견디면서 일관된 정책을 집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관련기사 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 ㄷㄱ딛 2019-06-21 22:00

    똑똑하신 분이네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중앙대병원혈액원, 수혈관련급성폐손상(TRALI) 혈액공급 적발
  2. 2 美바이오·디지털의료기기 시장 팽창… "법인 설립으로 공략"
  3. 3 사라지는 대학병원 재활의학과‥학회, 제도·수가 개선 나서
  4. 4 "저출산, 인프라 붕괴 막자" 해법 찾기 나서는 의료계
  5. 5 건강보험 이어 장기요양보험까지 재정 악화 '심각'
  6. 6 허탁 교수, 대한응급의학회 차기 이사장 당선
  7. 7 디지털헬스케어 본격 도입 지자체..식약처 담당부서 언제쯤?
  8. 8 방치된 건국대 충주병원…지자체 이어 노조도 지원 요청
  9. 9 정경심 논란에 바빠진 복지부‥"진료기록 사본발급 이렇게"
  10. 10 제약사 스폰 배제 논란…정형외과vs류마티스 갈등?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