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또 하나 '메가딜' 성사‥항암제 파이프라인 꽉 채운다

`어레이 바이오파마` 약 14조원으로 인수 결정‥다양한 신규 기전 개발해 온 제약기업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메디파나뉴스 = 박으뜸 기자] 2016년 140억 달러(약 16조원)에 메디베이션(Medivation)을 인수한 화이자가 올해는 어레이 바이오파마(Array BioPharma)를 114억 달러에 인수했다. 한화로 따졌을 때 인수 비용은 약 13조 5000억 이다.
 
빅파마들의 과감한 인수는 R&D 파이프라인 및 매출의 괴리를 축소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최근 인수를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제약사들은 특허만료로 인해 생기는 타격을 방어하기 위해, 서둘러 새로운 기전의 신약을 도입하거나 새로운 제품의 출시를 서두르는 모습을 보여왔다.
 
화이자는 이번에도 항암제 파이프라인을 보강하기 위한 메가딜(Mega deal)을 성사시켰다.
 
앞서 화이자는 2016년 메디베이션을 인수하면서 신규 기전의 파이프라인을 대거 얻게 됐다.
 
메디베이션은 전립선암 치료제 '엑스탄디'를 개발한 곳이다. 2016년 당시 메디베이션을 얻기 위해 세엘진, 길리어드, 사노피 등이 공을 들였으나, 바이오시밀러 개발사 '호스피라'를 160억 달러에 인수한 저력이 있던 화이자가 결국 승자가 됐다. 
 
이에 따라 화이자는 지난해 '탈라조파립(talazoparib)'을 FDA로부터 허가받았다. 탈라조파립은 PARP 억제제로 BRCA 유전자들 변이에 의해 유발되는 유방암 치료에 사용된다.
 
화이자의 인수 목록에 새롭게 이름을 올린 어레이 바이오파마는 암 뿐만 아니라 미충족 수요가 높은 질환에서 신약 후보물질을 개발한 기업이다.
 
화이자는 어레이를 인수하면서 두 가지 시판 약품인 MEK 억제제 '멕토비(Mektovi, 비니메티닙)'와 BRAF 억제제 '브라프토비(Braftovi, 엔코라페닙)'를 보유하게 됐다. 이들은 BRAFV600E 또는 BRAFV600K 변이 절제불가능 또는 전이성 흑색종 치료를 위한 병용요법으로 허가됐다.
 
최근엔 BRAF 변이 전이성 대장암에 대한 임상 3상 BEACON 시험에서 긍정적 데이터를 도출했다. 멕토비와 브라프토비, 얼비툭스(세툭시맙)의 3제 병용은 위약 2% 대비 26%의 환자에서 반응률을 얻었다. 또 이들에게서 3제 요법의 사망위험은 위약 대비 48%나 줄어들었다.
 
이외에도 멕토비와 브라프토비는 다수의 고형암 적응증에 대한 30건 이상의 임상시험이 진행되고 있다.
 
어레이의 잠재력은 여기서 끝이 아니다. 어레이는 최초의 TRK 억제제로 허가받은 `Vitrakvi(비트락비, Larotrectinib)`의 개발을 주도한 제약사이기도 하다. 비트락비는 NTRK 유전자 융합을 가진 고형암 환자의 연령이나 암종에 관계 없이 임상적으로 의미있는 반응률을 달성했다.
 
이 비트락비는 처음 록소 온콜로지(Loxo Oncology)에 인수됐다가, 릴리가 록소를 80억 달러로 인수했고, 바이엘이 전 세계 개발 및 상업화를 위한 독점적인 라이선스 권리를 획득하는 옵션을 얻었다.
 
뿐만 아니라 어레이는 아스트라제네카에 MEK(단백질 인산화효소의 일종) 1/2 저해제의 일종인 '셀루메티닙'을 비롯, 로슈, 오노약품공업, 시애틀 제네틱스 등과도 연구 협약을 맺은 바 있다.
 
화이자 측은 이러한 인수합병이 당장의 수익 때문이 아닌, 파이프라인 강화에 초점을 맞추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재 다국적 제약사들은 대거 품목 특허만료로 인해 '성장'에 대한 위기감이 돌고 있다.
 
다행히 글로벌 상위 10대 제약기업들이 기술도입과 인수합병을 할 수 있는 자금은 풍부한 편이기에, 가능성이 높은 물질을 보유한 기업의 인수로 시간과 비용을 줄이며 파이프라인을 강화하고 있다. 일종의 `성장동력`인 셈. 
 
화이자 역시 주요 품목의 특허만료를 앞두고 항암제 등에서 First-in-class 에 속하는 혁신 제품에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화이자는 최근 새로운 항암제 승인을 얻어냈다. 여기에는 급성 골수성 백혈병 치료 '다우리스모(Daurismo, glasdegib)', EGFR TKI '비짐프로(Vizimpro: 다코미티닙)', ALK 양성 비소세포폐암의 후속 치료제 '로브레나(Lorbrena, lorlatinib)' 등이 포함된다.
 
화이자는 입랜스와 엑스탄디 등으로 2018년 항암제 분야 매출이 2017년 60억 6천만 달러에서 72억 달러로 급증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관련기사 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건보공단 지사 신입직원, 상사 성폭력·2차 가해로 자살기도
  2. 2 민간보험사 입원 적정성 대신 심사..건보 재정으로 비용 충당?
  3. 3 [이슈분석]
    기사회생 티슈진, 결국 해답은 `인보사` 美임상 재개
  4. 4 DUR 금기·중복 경고 알람떠도, 10건 중 9건 처방 그대로
  5. 5 약국 내 의약품 광고 완화…醫 "약물 오남용 우려"
  6. 6 누구를 위한 병원 정보시스템 셧다운?‥"환자 안전 위협"
  7. 7 마더스 '테넬리아 제네릭' 도전, 복합제까지 확대
  8. 8 의료기기산업협회, IMDRF 참석..DITTA·GMTA와 국제협력
  9. 9 한국도 '신약' 개발 성공하려면‥예상 가능한 '허들' 넘을 것
  10. 10 의협 "정부의 비의료인,문신허용 국민건강 위협"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