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조 강화"‥ 한-중, 신종 감염병·유전자 정보 협력 구체화

실시간 정보 공유부터 공중보건 인력훈련 강화 계획까지 명시‥"실질적 협력체계 마련"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한중 보건당국이 신종감염병 대응을 비롯해 보건의료자원 공유 협력체계를 본격적으로 구성해 나간다.
 
16일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중국 베이징에서 중국 질병관리본부(China Centers for Disease Prevention and Control)와 신종감염병 대응 및 실험실 협력에 관한 정책대화를 나누고, '한-중 질병관리 협력 양해각서(이하,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오늘(16일) 중국 질병관리본부 국립인플루엔자센터를 방문하여 발생정보 감시, 병원체 분리, 필요물질 분석 등 진단검사 및 연구시설을 둘러보고 협력 사항을 모색했다.
 
센터 관계자들과 조류독감 인체감염 바이러스 등 인플루엔자 발생정보 및 병원체, 실시간 유전자 정보 등 관련 자원 공유 협력체계 구축 방안 역시 논의했다.
 
양국 관련 센터간 감염병 대응 역량 및 연구기반을 강화할 수 있는 구체적인 협력사항을 발굴해 진행할 것을 중국 측에 제안하기도 했다. 
 
MOU 체결식(17일)에 앞서 진행된 정책대화에서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중국 질병관리본부 지지안 팽(Dr. Zijian Feng) 부본부장 및 양국 실무진들과 신종감염병 정보교류 및 대응협력과 신종감염병 분야 실험실 연계망(네트워크) 구축 등 2개 분야에 대한 구체적인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질본이 공개한 MOU 주요내용에 따르면 양 측은 협력분야로 ▲감염병 감시, 예방 및 관리 ▲긴급상황 대응·대비 및 보건 안보 ▲만성질환 감시, 예방 및 관리 ▲역학 정보 및 실험 기술의 공유와 교류 ▲공동 연구 및 혁신 사업 지원 ▲보건 인력 양성 ▲다른 국가에서의 협력을 통한 국제적 차원의 보건 역량 강화 ▲기타 양측이 합의한 상호 관심 분야를 명시했다.
 
협력방식 역시 ▲협력분야 관련 정보 및 경험 공유 ▲공동 훈련 및 교육프로그램 실시 ▲한중 공동 심포지엄 개최 ▲공동연구 및 기술개발 ▲양측 담당 연락관 지정으로 구체적인 방향을 제시했다.
 
구체적으로는 조류인플루엔자 인체감염 대응(예방조치 매뉴얼, 발생현황 등) 정보교류, 연락관 체계 구축, 감염병 역학조사 및 감시정보 공유 등을 추진한다.
 
신종감염병에 대한 검사, 분석, 백신 및 치료제 개발연구 협력체계 구축, 전문가 회의(미팅) 및 공동연수회(워크숍) 개최, 전문인력 및 기술교류 및 단기 연구협력 등을 위해 구체적인 사항을 논의해 나간다는 방침도 마련했다.
 
또한 MOU를 통해 감염병 감시·예방 및 관리, 만성병 감시·예방 및 관리, 양측 공통 관심의 연구프로그램 지원, 국제 공중보건 역량 강화 등 양국의 최근 질병관리 상황 및 관심 분야를 제시하여 양국 간 협력 범위를 확대하고 구체화했다.
 
특히 MOU 협력 분야에 '긴급대응·대비 및 보건안보', '역학정보 및 실험실 기술교환', '공중보건 인력훈련 및 역량 강화' 등을 명시해 국제 보건안보에 심각한 위협 및 도전과제가 되고 있는 신종감염병 예방 및 대응에 있어 양 기관 간 긴밀한 공조체계를 구축하고 실질적인 협력 의지를 다졌다는 설명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중국은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 조류인플루엔자 등 지속되는 신종감염병 발생․유행과 활발한 교류로 국내 유입 가능성이 가장 높은 국가로서 감염병 발생·유행 동향 감시 및 국내유입 가능성 상시 위험분석이 요구되며, 위기 대응 시 긴밀한 협조체계 구축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정 본부장은 "이번 양해각서 개정 체결과 정책대화를 계기로 구체적인 실행계획(Action Plan) 마련을 통해 향후 양국 간 상시적인 정보공유를 통한 예방 및 대응 능력을 증대시키고, 국내 유입가능성이 높은 감염병에 대한 진단 및 치료제 개발 역량을 높이며, 아프리카 등 주요 신종 질병 발생 국가에 대한 한-중 공동대응을 통해 국제보건안보를 강화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중국 가오 푸(Dr. Gao Fu) 질병관리본부장은 "지난 10여 년간 한국과 중국은 유사한 신종감염병의 위협으로부터 긴밀한 협력을 해왔고, 이를 통해 양 기관의 역량 강화 및 질병관리를 위한 상호 신뢰를 쌓아왔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양해각서 체결과 신종감염병에 대한 정책대화를 통해 앞으로 양 국가와 기관 간 질병관리를 위한 실질적인 협력체계가 구축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메일 기사목록 인쇄
기사속보

이 분야 주요기사

독자의견
메디파나 클릭 기사
  1. 1 한일 갈등으로 의료기기업계 피해 속출? "이기회에 국산화"
  2. 2 상급종합병원 지정 예비평가에 병원들 고민‥"해, 말아?"
  3. 3 [알.쓸.신.약]
    당뇨병 주사 시장 1위‥이유있는 '트루리시티' 저력
  4. 4 "의료기기·화장품 우수 인력 뽑는다"..채용박람회 개최
  5. 5 "드디어‥" 복지부-의협, 의정 협의 재개한다
  6. 6 '수혈', 효과적인 치료법일까? '의문'‥심평원 '수혈 적정성 평가'
  7. 7 의사 출신 박인숙 의원, 조국 장관 임명에 '삭발'로 응수
  8. 8 서울대병원이 쏘아 올린 '비정규직 직접고용'‥지방은 '눈치'
  9. 9 코너 몰리는 코오롱생과, `인보사` 탈출구 찾을까
  10. 10 정치권 동향 살피는 의료계 "CCTV 의무화 급제동?"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포토
블로그
등록번호 : 서울아 00156 등록일자 : 2006.01.04 제호 : 메디파나뉴스 발행인 : 조현철 발행일자 : 2006.03.02 편집인:김재열 청소년보호책임자:최봉선
(07207)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가길 19, B동 513호(양평동 5가 우림라이온스벨리) TEL:02)2068-4068 FAX:02)2068-4069
Copyright⒞ 2005 Medipana. ALL Right Reserved